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양현종, 장고 끝에 KIA와 4년 최대 103억원에 계약
입력 2021.12.24 (15:34) 연합뉴스
'호랑이의 심장' 양현종(33)이 미국으로 떠난 지 10개월 11일 만에 원소속팀 KIA 타이거즈로 돌아왔다.

프로야구 KIA 구단은 24일 "양현종과 계약기간 4년에 계약금 30억원, 연봉 총액 25억원, 옵션 48억원 총 103억원에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미국으로 가기 전 23억원에 달하던 양현종의 연봉은 FA 계약 기간인 2022∼2025년 연봉 총액 25억원으로 크게 깎였다.

대신 목돈 성격의 계약금으로 30억원을 받았다. 양현종은 투구 이닝, 승리 수 등과 연관된 옵션을 해마다 채우면 더 많은 돈을 가져가는 계약서에 사인했다.

옵션이 보장 액수의 배에 달하는 것 아니냐던 일각의 우려와 달리 양현종은 옵션보다 7억원 많은 55억원을 보장받았다.

양현종의 '에이징 커브'를 걱정한 KIA 구단은 안전장치를 걸어두면서 총액을 높여 예우하는 선에서 최대 난관이던 양현종과의 계약을 매듭지었다.

양현종은 계약 후 구단을 통해 "최고의 대우로 다시 타이거즈 유니폼을 입게 해주신 구단과 응원해주신 팬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단단하게 몸을 만들어 KIA의 12번째 우승을 달성하는 데 전력을 쏟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제 이름과 타이거즈를 나누어 생각해본 적이 없다. 국내 복귀를 결정했을 때부터 타이거즈에 돌아간다는 생각뿐이었다"면서 "본의 아니게 협상 과정에서 나온 여러 이야기로 팬 여러분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죄송스럽고 더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양현종은 "선수 생활을 마무리하는 날까지 타이거즈 팬들에게 기쁨을 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김종국 감독님과 동료, 선후배들과 똘똘 뭉쳐 강력한 타이거즈의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지난 2007년 프로 데뷔 후 14년 동안 KIA에서만 뛴 양현종은 올해 2월 FA 자격을 얻은 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텍사스 레인저스로 이적했다.

시즌 종료 후 텍사스와의 계약이 끝나 FA 신분이 된 양현종은 지난 10월 5일 귀국한 뒤 KIA와 복귀 협상을 추진했다.

순조롭게 진행될 것으로 예상됐던 양현종과 KIA의 협상은 총액에는 합의했지만, 보장액수를 두고 이견을 보이며 장기전에 들어갔다.

KIA는 30대 중반에 접어든 양현종의 나이와 몸 상태 등을 고려해 보장액은 줄이고 성과에 따라 연봉을 지급하는 옵션을 늘리고자 했다.

반면 양현종은 보장액 비중을 늘려야 한다고 요구하면서 좀처럼 접점을 찾지 못했다.

결국 더는 협상을 미룰 수 없었던 KIA가 22일 4년 최대 103억원의 최종안을 제시했고, 양현종이 이틀 동안 심사숙고한 뒤 이를 수용했다.

양현종은 KBO리그 통산 147승 95패, 평균자책점 3.83을 올렸다. 통산 다승 순위 4위이자 현역 투수 1위다.

양현종은 특히 2014년부터 7년 내리 투구 이닝 170이닝을 넘겨 강한 어깨를 뽐냈다.

미국프로야구로 진출한 올해에는 제 자리를 못 잡아 빅리그와 마이너리그를 오갔다.

메이저리그 12경기(선발 4경기)에 등판해 3패, 평균자책점 5.60을, 마이너리그 10경기(선발 9경기)에서도 똑같이 3패 평균자책점 5.60을 남겼다.

◇ 2010년 이후 프로야구 주요 해외 유턴파 선수(24일 현재)

┌────┬────────┬────┬───────┬──────────┐ │연도

│선수(당시 나이) │복귀팀 │계약내용

│복귀 첫해 성적

│ ├────┼────────┼────┼───────┼──────────┤ │2011

│이범호(30)

│KIA

│1년 총액

│타율 0.302, 17홈런, │ │





│12억원

│77타점

│ ├────┼────────┼────┼───────┼──────────┤ │2012

│박찬호(39)

│한화

│1년 총액

│5승 10패,

│ │





│6억원(기부)

│평균자책점 5.06

│ ├────┼────────┼────┼───────┼──────────┤ │2012

│김병현(33)

│넥센

│1년 총액

│3승 8패 3홀드

│ │





│16억원

│평균자책점 5.66

│ ├────┼────────┼────┼───────┼──────────┤ │2012

│김태균(30)

│한화

│연봉

│타율 0.363, 16홈런, │ │





│15억원

│80타점

│ ├────┼────────┼────┼───────┼──────────┤ │2012

│이승엽(36)

│삼성

│1년 총액

│타율 0.307, 21홈런, │ │





│11억원

│85타점

│ ├────┼────────┼────┼───────┼──────────┤ │2014

│임창용(38)

│삼성

│연봉

│5승 4패 31세이브

│ │





│5억원

│평균자책점 5.84

│ ├────┼────────┼────┼───────┼──────────┤ │2015

│윤석민(29)

│KIA

│4년 총액

│2승 6패 30세이브

│ │





│90억원

│평균자책점 2.96

│ ├────┼────────┼────┼───────┼──────────┤ │2017

│이대호(35)

│롯데

│4년 총액

│타율 0.320, 34홈런, │ │





│150억원

│111타점

│ ├────┼────────┼────┼───────┼──────────┤ │2018

│박병호(32)

│넥센

│연봉

│타율 0.345, 43홈런, │ │





│15억원

│112타점

│ ├────┼────────┼────┼───────┼──────────┤ │2018

│김현수(30)

│LG

│4년 총액

│타율 0.362, 20홈런, │ │





│115억원

│101타점

│ ├────┼────────┼────┼───────┼──────────┤ │2018

│황재균(31)

│kt

│4년 총액

│타율 0.296, 25홈런, │ │





│88억원

│88타점

│ ├────┼────────┼────┼───────┼──────────┤ │2020

│오승환(38)

│삼성

│연봉

│3승 2패 18세이브

│ │





│12억원

│평균자책점 2.64

│ ├────┼────────┼────┼───────┼──────────┤ │2021

│추신수(39)

│SSG

│연봉 27억원

│타율 0.265, 21홈런, │ │





│(10억원 기부) │69타점

│ ├────┼────────┼────┼───────┼──────────┤ │2021

│양현종(33)

│KIA

│4년 총액



│ │





│103억원



│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양현종, 장고 끝에 KIA와 4년 최대 103억원에 계약
    • 입력 2021-12-24 15:34:36
    연합뉴스
'호랑이의 심장' 양현종(33)이 미국으로 떠난 지 10개월 11일 만에 원소속팀 KIA 타이거즈로 돌아왔다.

프로야구 KIA 구단은 24일 "양현종과 계약기간 4년에 계약금 30억원, 연봉 총액 25억원, 옵션 48억원 총 103억원에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미국으로 가기 전 23억원에 달하던 양현종의 연봉은 FA 계약 기간인 2022∼2025년 연봉 총액 25억원으로 크게 깎였다.

대신 목돈 성격의 계약금으로 30억원을 받았다. 양현종은 투구 이닝, 승리 수 등과 연관된 옵션을 해마다 채우면 더 많은 돈을 가져가는 계약서에 사인했다.

옵션이 보장 액수의 배에 달하는 것 아니냐던 일각의 우려와 달리 양현종은 옵션보다 7억원 많은 55억원을 보장받았다.

양현종의 '에이징 커브'를 걱정한 KIA 구단은 안전장치를 걸어두면서 총액을 높여 예우하는 선에서 최대 난관이던 양현종과의 계약을 매듭지었다.

양현종은 계약 후 구단을 통해 "최고의 대우로 다시 타이거즈 유니폼을 입게 해주신 구단과 응원해주신 팬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단단하게 몸을 만들어 KIA의 12번째 우승을 달성하는 데 전력을 쏟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제 이름과 타이거즈를 나누어 생각해본 적이 없다. 국내 복귀를 결정했을 때부터 타이거즈에 돌아간다는 생각뿐이었다"면서 "본의 아니게 협상 과정에서 나온 여러 이야기로 팬 여러분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죄송스럽고 더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양현종은 "선수 생활을 마무리하는 날까지 타이거즈 팬들에게 기쁨을 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김종국 감독님과 동료, 선후배들과 똘똘 뭉쳐 강력한 타이거즈의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지난 2007년 프로 데뷔 후 14년 동안 KIA에서만 뛴 양현종은 올해 2월 FA 자격을 얻은 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텍사스 레인저스로 이적했다.

시즌 종료 후 텍사스와의 계약이 끝나 FA 신분이 된 양현종은 지난 10월 5일 귀국한 뒤 KIA와 복귀 협상을 추진했다.

순조롭게 진행될 것으로 예상됐던 양현종과 KIA의 협상은 총액에는 합의했지만, 보장액수를 두고 이견을 보이며 장기전에 들어갔다.

KIA는 30대 중반에 접어든 양현종의 나이와 몸 상태 등을 고려해 보장액은 줄이고 성과에 따라 연봉을 지급하는 옵션을 늘리고자 했다.

반면 양현종은 보장액 비중을 늘려야 한다고 요구하면서 좀처럼 접점을 찾지 못했다.

결국 더는 협상을 미룰 수 없었던 KIA가 22일 4년 최대 103억원의 최종안을 제시했고, 양현종이 이틀 동안 심사숙고한 뒤 이를 수용했다.

양현종은 KBO리그 통산 147승 95패, 평균자책점 3.83을 올렸다. 통산 다승 순위 4위이자 현역 투수 1위다.

양현종은 특히 2014년부터 7년 내리 투구 이닝 170이닝을 넘겨 강한 어깨를 뽐냈다.

미국프로야구로 진출한 올해에는 제 자리를 못 잡아 빅리그와 마이너리그를 오갔다.

메이저리그 12경기(선발 4경기)에 등판해 3패, 평균자책점 5.60을, 마이너리그 10경기(선발 9경기)에서도 똑같이 3패 평균자책점 5.60을 남겼다.

◇ 2010년 이후 프로야구 주요 해외 유턴파 선수(24일 현재)

┌────┬────────┬────┬───────┬──────────┐ │연도

│선수(당시 나이) │복귀팀 │계약내용

│복귀 첫해 성적

│ ├────┼────────┼────┼───────┼──────────┤ │2011

│이범호(30)

│KIA

│1년 총액

│타율 0.302, 17홈런, │ │





│12억원

│77타점

│ ├────┼────────┼────┼───────┼──────────┤ │2012

│박찬호(39)

│한화

│1년 총액

│5승 10패,

│ │





│6억원(기부)

│평균자책점 5.06

│ ├────┼────────┼────┼───────┼──────────┤ │2012

│김병현(33)

│넥센

│1년 총액

│3승 8패 3홀드

│ │





│16억원

│평균자책점 5.66

│ ├────┼────────┼────┼───────┼──────────┤ │2012

│김태균(30)

│한화

│연봉

│타율 0.363, 16홈런, │ │





│15억원

│80타점

│ ├────┼────────┼────┼───────┼──────────┤ │2012

│이승엽(36)

│삼성

│1년 총액

│타율 0.307, 21홈런, │ │





│11억원

│85타점

│ ├────┼────────┼────┼───────┼──────────┤ │2014

│임창용(38)

│삼성

│연봉

│5승 4패 31세이브

│ │





│5억원

│평균자책점 5.84

│ ├────┼────────┼────┼───────┼──────────┤ │2015

│윤석민(29)

│KIA

│4년 총액

│2승 6패 30세이브

│ │





│90억원

│평균자책점 2.96

│ ├────┼────────┼────┼───────┼──────────┤ │2017

│이대호(35)

│롯데

│4년 총액

│타율 0.320, 34홈런, │ │





│150억원

│111타점

│ ├────┼────────┼────┼───────┼──────────┤ │2018

│박병호(32)

│넥센

│연봉

│타율 0.345, 43홈런, │ │





│15억원

│112타점

│ ├────┼────────┼────┼───────┼──────────┤ │2018

│김현수(30)

│LG

│4년 총액

│타율 0.362, 20홈런, │ │





│115억원

│101타점

│ ├────┼────────┼────┼───────┼──────────┤ │2018

│황재균(31)

│kt

│4년 총액

│타율 0.296, 25홈런, │ │





│88억원

│88타점

│ ├────┼────────┼────┼───────┼──────────┤ │2020

│오승환(38)

│삼성

│연봉

│3승 2패 18세이브

│ │





│12억원

│평균자책점 2.64

│ ├────┼────────┼────┼───────┼──────────┤ │2021

│추신수(39)

│SSG

│연봉 27억원

│타율 0.265, 21홈런, │ │





│(10억원 기부) │69타점

│ ├────┼────────┼────┼───────┼──────────┤ │2021

│양현종(33)

│KIA

│4년 총액



│ │





│103억원



│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