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27일 총수들과 오찬…이재용 출소 후 첫 대면할 듯
입력 2021.12.24 (19:41) 수정 2021.12.24 (19:42) 정치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7일 대기업 총수들을 만나 오찬을 한다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초청 대상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문 대통령이 이 부회장을 만나는 것은 이 부회장이 지난 8월 가석방으로 출소한 이후 처음입니다.

삼성전자의 이 부회장 외에도 초청 대상에는 정부의 민관 협동 청년일자리 창출 프로젝트인 '청년희망 온(ON)'에 참여한 KT, LG, SK, 포스코, 현대자동차그룹 등의 총수들이 포함됐습니다.

이에 따라 최태원 SK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이 청와대와 참석을 조율 중입니다.

문 대통령이 가장 최근 대기업 총수들을 만난 것은 약 6개월 전인 지난 6월로, 당시에도 최 회장, 정 회장, 구 회장이 참석한 바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27일 오찬에서 총수들에게 '청년희망 온' 프로젝트를 통해 청년 고용 창출에 적극적으로 나서준 것에 대한 감사의 뜻을 밝힐 것으로 보입니다.

또 이후에도 일자리문제 해결에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할 전망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 대통령, 27일 총수들과 오찬…이재용 출소 후 첫 대면할 듯
    • 입력 2021-12-24 19:41:56
    • 수정2021-12-24 19:42:37
    정치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7일 대기업 총수들을 만나 오찬을 한다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초청 대상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문 대통령이 이 부회장을 만나는 것은 이 부회장이 지난 8월 가석방으로 출소한 이후 처음입니다.

삼성전자의 이 부회장 외에도 초청 대상에는 정부의 민관 협동 청년일자리 창출 프로젝트인 '청년희망 온(ON)'에 참여한 KT, LG, SK, 포스코, 현대자동차그룹 등의 총수들이 포함됐습니다.

이에 따라 최태원 SK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이 청와대와 참석을 조율 중입니다.

문 대통령이 가장 최근 대기업 총수들을 만난 것은 약 6개월 전인 지난 6월로, 당시에도 최 회장, 정 회장, 구 회장이 참석한 바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27일 오찬에서 총수들에게 '청년희망 온' 프로젝트를 통해 청년 고용 창출에 적극적으로 나서준 것에 대한 감사의 뜻을 밝힐 것으로 보입니다.

또 이후에도 일자리문제 해결에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할 전망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