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매서운 ‘세밑 한파’…충남·호남 ‘많은 눈’
입력 2021.12.30 (05:00) 수정 2021.12.30 (05:00) 기상뉴스
오늘은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져 세밑 한파가 이어지는 가운데, 충남과 호남에는 많은 눈이 내리겠습니다.

강원과 경기 북동부 지역에는 한파특보가 발효 중입니다.

오늘 낮 기온은 서울이 영하 1도 등 전국이 영하 2도에서 영상 6도로 중부지방은 한낮에도 0도 안팎에 머물겠습니다.

내일은 기온이 더 떨어지면 추위가 절정에 이르겠습니다. 이번 추위는 새해 첫날까지 사흘가량 이어지겠습니다.

한파를 몰고 오는 차가운 바람이 서해상에서 눈구름을 만들면서 오늘 충남과 호남지역에는 많은 눈이 내리겠습니다.

기상청은 호남지역부터 눈이 내리기 시작해 오전에는 충남 서해안, 오후에는 경기 남서부와 충청 내륙, 영남 내륙지역에 눈이 내릴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예상 적설량은 울릉도·독도에 최고 30cm, 충남과 호남에 3에서 10cm로 많은 눈이 내려 쌓이겠습니다.

또, 충북과 영남내륙, 전남 남부에도 1에서 5cm, 경기 남서부에는 1cm 안팎의 눈이 예상됩니다.

수도권 남부지역에도 0.1cm 미만의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습니다.

바다의 물결은 대부분의 해상에서 2에서 4미터로 높게 일겠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매서운 ‘세밑 한파’…충남·호남 ‘많은 눈’
    • 입력 2021-12-30 05:00:22
    • 수정2021-12-30 05:00:49
    기상뉴스
오늘은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져 세밑 한파가 이어지는 가운데, 충남과 호남에는 많은 눈이 내리겠습니다.

강원과 경기 북동부 지역에는 한파특보가 발효 중입니다.

오늘 낮 기온은 서울이 영하 1도 등 전국이 영하 2도에서 영상 6도로 중부지방은 한낮에도 0도 안팎에 머물겠습니다.

내일은 기온이 더 떨어지면 추위가 절정에 이르겠습니다. 이번 추위는 새해 첫날까지 사흘가량 이어지겠습니다.

한파를 몰고 오는 차가운 바람이 서해상에서 눈구름을 만들면서 오늘 충남과 호남지역에는 많은 눈이 내리겠습니다.

기상청은 호남지역부터 눈이 내리기 시작해 오전에는 충남 서해안, 오후에는 경기 남서부와 충청 내륙, 영남 내륙지역에 눈이 내릴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예상 적설량은 울릉도·독도에 최고 30cm, 충남과 호남에 3에서 10cm로 많은 눈이 내려 쌓이겠습니다.

또, 충북과 영남내륙, 전남 남부에도 1에서 5cm, 경기 남서부에는 1cm 안팎의 눈이 예상됩니다.

수도권 남부지역에도 0.1cm 미만의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습니다.

바다의 물결은 대부분의 해상에서 2에서 4미터로 높게 일겠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