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윤석열 후보 대구·경북 첫 방문…TK 선대위 출범
입력 2021.12.30 (07:38) 수정 2021.12.30 (08:49) 뉴스광장(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당 후보로 선출된 지난달 5일 이후 처음으로 대구·경북을 찾아 보수층 결집에 나섰습니다.

이에 맞춰 경북과 대구 선대위도 어제와 오늘 잇따라 출범해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돌입합니다.

김영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윤석열 후보의 대구·경북 방문일정은 1박 2일입니다.

첫 행선지는 탈원전 정책으로 공사가 중단된 울진 신한울 3, 4호기 건설현장.

공사 재개를 공약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달 초 3박 4일 일정으로 지역을 찾았던 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다시 숙의할 필요가 있다"고 한 데 대해 말 바꾸기라고 공격했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후보 : "(이재명 후보가) 탈원전만이 정답이라고 수차 외쳐왔어요. 근데 아무래도 탄소 중립에 문제가 있으니 탈원전 폐기라는 말은 못하고 다시 애매하게."]

다음 행선지는 이재명 후보의 고향 안동.

경북 선거대책위 출범 장소도 우여곡절 끝에 안동으로 정했습니다.

경북 선대위 총괄 위원장에는 김관용 전 경북도지사가 임명됐습니다.

[김관용/국민의힘 경북선대위 총괄위원장 : "경상북도 유권자. 그 중에 80% 투표를 하고 또 80% 득표를 해야되는 겁니다. 온통 윤석열로 도배를 해버려야 해요."]

윤 후보는 "뭉치면 정권 교체, 흩어지면 정권 연장"이라며 결집을 호소했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후보 : "당이 어려울 때 문재인 정권이 대한민국을 위태롭게 할 때, 경북 도민 여러분들께서 굳건히 나라와 당을 지켜주셨습니다."]

국민의힘 지지세가 강하다는 대구경북에서 지지율 반전을 모색하는 윤 후보.

1박 2일의 비교적 짧은 일정과 당 대표가 빠진 지역 선대위 출범 등의 모양새를 지역민들이 얼마나 보듬어 안을지는 지켜볼 대목입니다.

KBS 뉴스 김영재입니다.

촬영기자:김석현
  • 윤석열 후보 대구·경북 첫 방문…TK 선대위 출범
    • 입력 2021-12-30 07:38:07
    • 수정2021-12-30 08:49:03
    뉴스광장(대구)
[앵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당 후보로 선출된 지난달 5일 이후 처음으로 대구·경북을 찾아 보수층 결집에 나섰습니다.

이에 맞춰 경북과 대구 선대위도 어제와 오늘 잇따라 출범해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돌입합니다.

김영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윤석열 후보의 대구·경북 방문일정은 1박 2일입니다.

첫 행선지는 탈원전 정책으로 공사가 중단된 울진 신한울 3, 4호기 건설현장.

공사 재개를 공약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달 초 3박 4일 일정으로 지역을 찾았던 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다시 숙의할 필요가 있다"고 한 데 대해 말 바꾸기라고 공격했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후보 : "(이재명 후보가) 탈원전만이 정답이라고 수차 외쳐왔어요. 근데 아무래도 탄소 중립에 문제가 있으니 탈원전 폐기라는 말은 못하고 다시 애매하게."]

다음 행선지는 이재명 후보의 고향 안동.

경북 선거대책위 출범 장소도 우여곡절 끝에 안동으로 정했습니다.

경북 선대위 총괄 위원장에는 김관용 전 경북도지사가 임명됐습니다.

[김관용/국민의힘 경북선대위 총괄위원장 : "경상북도 유권자. 그 중에 80% 투표를 하고 또 80% 득표를 해야되는 겁니다. 온통 윤석열로 도배를 해버려야 해요."]

윤 후보는 "뭉치면 정권 교체, 흩어지면 정권 연장"이라며 결집을 호소했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후보 : "당이 어려울 때 문재인 정권이 대한민국을 위태롭게 할 때, 경북 도민 여러분들께서 굳건히 나라와 당을 지켜주셨습니다."]

국민의힘 지지세가 강하다는 대구경북에서 지지율 반전을 모색하는 윤 후보.

1박 2일의 비교적 짧은 일정과 당 대표가 빠진 지역 선대위 출범 등의 모양새를 지역민들이 얼마나 보듬어 안을지는 지켜볼 대목입니다.

KBS 뉴스 김영재입니다.

촬영기자:김석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대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