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00만 특례시도 위험’…창원시 ‘인구 반등’ 이 관건
입력 2021.12.30 (07:54) 수정 2021.12.30 (14:04) 뉴스광장(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내년 1월 13일 특례시로 승격하는 창원시의 가장 큰 고민은 인구 문제입니다.

올해 초 자녀 셋을 낳으면 1억 원의 빚을 탕감해주겠다며 전국적 이슈를 낳기도 했지만, 결국 주택 지원책으로 돌렸는데요.

인구가 2년 연속 100만 명 밑으로 떨어질 경우, 특례시 지위를 잃게 되기 때문에 '시한부' 특례시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보도에 황재락 기자입니다.

[리포트]

1980~90년대 경남 최대 번화가였던 창원시 마산 창동거리입니다.

연말인데도 평일 낮에는 오가는 사람이 없어 한산합니다.

주력 제조업의 침체 속에 청년들이 일자리와 교육을 찾아 대거 떠났기 때문입니다.

[배문욱/창원시 창동 : "크리스마스 이브나 연말 되면 오동동에서 창동까지 사람들이 밀려다녔어요. 지금은 옛날에 비해 10분의 1도 안 되고…."]

창원시 인구는 10년 전 110만 7천 명으로 정점을 기록한 뒤 해마다 3천~8천 명씩 줄어들어 올해 103만 3천여 명입니다.

10년 만에 7만 4천여 명이 줄어든 것입니다.

이 같은 추세라면 4년 뒤 인구 100만 명도 위태로운 상황입니다.

창원시는 특례시 출범 이후 2년 연속 인구 100만 명에 미치지 못할 경우 관련 법에 따라 힘겹게 얻은 특례시 지위를 다시 잃게 됩니다.

올해 초 신혼 부부에게 1억 원을 대출해주고 자녀 셋을 낳으면 원금까지 탕감해주겠다고 밝혔던 창원시, 막대한 재정 부담과 성 인지 관점 부족 등 논란 끝에 사업을 대폭 수정했습니다.

일회성 현금 지원은 인구 감소의 근본적인 해법이 될 수 없다는 여론을 수렴해 전세나 주택 구입 자금의 대출 지원으로 방향을 튼 것입니다.

내년 상반기 보건복지부와 협의를 거친 뒤 하반기부터 시행할 계획입니다.

[김종필/창원시 기획관 : "신혼부부나 청년이나 자녀 양육 가정이 결혼과 출산에서 느끼는 (주거비) 부담을 줄여주는 쪽으로 정책을 전환하게 됐습니다."]

수년 동안 특례시 출범에 사활을 걸어온 창원시, 시 주도로 지역 개발 밑그림을 그려나갈 각종 특례권한을 유지할 '인구 반등'이 최대 관건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재락입니다.

촬영기자:서다은/그래픽:박부민
  • ‘100만 특례시도 위험’…창원시 ‘인구 반등’ 이 관건
    • 입력 2021-12-30 07:54:47
    • 수정2021-12-30 14:04:52
    뉴스광장(창원)
[앵커]

내년 1월 13일 특례시로 승격하는 창원시의 가장 큰 고민은 인구 문제입니다.

올해 초 자녀 셋을 낳으면 1억 원의 빚을 탕감해주겠다며 전국적 이슈를 낳기도 했지만, 결국 주택 지원책으로 돌렸는데요.

인구가 2년 연속 100만 명 밑으로 떨어질 경우, 특례시 지위를 잃게 되기 때문에 '시한부' 특례시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보도에 황재락 기자입니다.

[리포트]

1980~90년대 경남 최대 번화가였던 창원시 마산 창동거리입니다.

연말인데도 평일 낮에는 오가는 사람이 없어 한산합니다.

주력 제조업의 침체 속에 청년들이 일자리와 교육을 찾아 대거 떠났기 때문입니다.

[배문욱/창원시 창동 : "크리스마스 이브나 연말 되면 오동동에서 창동까지 사람들이 밀려다녔어요. 지금은 옛날에 비해 10분의 1도 안 되고…."]

창원시 인구는 10년 전 110만 7천 명으로 정점을 기록한 뒤 해마다 3천~8천 명씩 줄어들어 올해 103만 3천여 명입니다.

10년 만에 7만 4천여 명이 줄어든 것입니다.

이 같은 추세라면 4년 뒤 인구 100만 명도 위태로운 상황입니다.

창원시는 특례시 출범 이후 2년 연속 인구 100만 명에 미치지 못할 경우 관련 법에 따라 힘겹게 얻은 특례시 지위를 다시 잃게 됩니다.

올해 초 신혼 부부에게 1억 원을 대출해주고 자녀 셋을 낳으면 원금까지 탕감해주겠다고 밝혔던 창원시, 막대한 재정 부담과 성 인지 관점 부족 등 논란 끝에 사업을 대폭 수정했습니다.

일회성 현금 지원은 인구 감소의 근본적인 해법이 될 수 없다는 여론을 수렴해 전세나 주택 구입 자금의 대출 지원으로 방향을 튼 것입니다.

내년 상반기 보건복지부와 협의를 거친 뒤 하반기부터 시행할 계획입니다.

[김종필/창원시 기획관 : "신혼부부나 청년이나 자녀 양육 가정이 결혼과 출산에서 느끼는 (주거비) 부담을 줄여주는 쪽으로 정책을 전환하게 됐습니다."]

수년 동안 특례시 출범에 사활을 걸어온 창원시, 시 주도로 지역 개발 밑그림을 그려나갈 각종 특례권한을 유지할 '인구 반등'이 최대 관건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재락입니다.

촬영기자:서다은/그래픽:박부민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창원)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