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광주 전방 세입자 3차 강제집행…요양병원 등 반발
입력 2021.12.30 (08:05) 수정 2021.12.30 (08:52) 뉴스광장(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방직공장이 있던 광주 전방 부지에 민간 개발이 추진되는 가운데 전방 세입자 대책위원회가 전방 부지에 있는 모 요양병원의 식당을 대상으로 법원의 강제 철거 집행이 이뤄졌다며, 이는 해당 병원 입원 환자 3백여 명 등의 생존권을 보장하지 않는 처사라고 주장했습니다.

지난 4월 전방 측이 세입자를 상대로 한 명도 소송에서 승소한 뒤 강제 집행은 이번을 포함해 세 차례 이어졌으며, 세입자들은 이주를 위한 최소한의 시간이 필요하다며 반발해 왔습니다.
  • 광주 전방 세입자 3차 강제집행…요양병원 등 반발
    • 입력 2021-12-30 08:05:48
    • 수정2021-12-30 08:52:46
    뉴스광장(광주)
방직공장이 있던 광주 전방 부지에 민간 개발이 추진되는 가운데 전방 세입자 대책위원회가 전방 부지에 있는 모 요양병원의 식당을 대상으로 법원의 강제 철거 집행이 이뤄졌다며, 이는 해당 병원 입원 환자 3백여 명 등의 생존권을 보장하지 않는 처사라고 주장했습니다.

지난 4월 전방 측이 세입자를 상대로 한 명도 소송에서 승소한 뒤 강제 집행은 이번을 포함해 세 차례 이어졌으며, 세입자들은 이주를 위한 최소한의 시간이 필요하다며 반발해 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광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