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레위니옹, 붉은 용암 분출되는 피통드라푸르네즈 화산
입력 2021.12.30 (09:47) 수정 2021.12.30 (09:54)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인도양의 프랑스령 레위니옹 섬에 있는 피통 드 라 푸르네즈 화산.

53만 년 전 생성된 세계 5대 활화산 중 하나인 이 화산은 최근 들어서는 1년에 한두 번 이상 붉은 용암을 분출하고 있는데요.

올해 분화는 때마침 연말연시 시즌에 일어나고 있어 신비로운 화산 풍광과 분화구 용암 분출 장면을 보기 위해 많은 관광객이 몰려들고 있습니다.

[쉬조/관광객 : "친구들과 함께 와 한잔하며 화산을 감상하면서 멋진 순간을 보내고 있는데, 여기 사람들이 많이 와 있네요."]

낮에는 화산 주변의 다채로운 풍경이 매력적이고, 밤에는 붉은빛의 화려한 용암이 펼치는 분출 쇼가 압권입니다.

[뤼시아니/관광객 : "오렌지색의 불빛이 반짝이는 모습을 보니 마친 다른 세상에 있는 것처럼 신비롭고 멋진 느낌입니다."]

불꽃놀이 같기도 한 화산의 분화 활동에 관광객들은 넋을 잃고 맙니다.

마치 태초의 모습을 연상시키는 피통 드 라 푸르네즈 화산은 세계 여행객들에게는 반드시 봐야 하는 자연 절경 가운데 하나로 꼽히고 있습니다.
  • 레위니옹, 붉은 용암 분출되는 피통드라푸르네즈 화산
    • 입력 2021-12-30 09:47:07
    • 수정2021-12-30 09:54:04
    930뉴스
인도양의 프랑스령 레위니옹 섬에 있는 피통 드 라 푸르네즈 화산.

53만 년 전 생성된 세계 5대 활화산 중 하나인 이 화산은 최근 들어서는 1년에 한두 번 이상 붉은 용암을 분출하고 있는데요.

올해 분화는 때마침 연말연시 시즌에 일어나고 있어 신비로운 화산 풍광과 분화구 용암 분출 장면을 보기 위해 많은 관광객이 몰려들고 있습니다.

[쉬조/관광객 : "친구들과 함께 와 한잔하며 화산을 감상하면서 멋진 순간을 보내고 있는데, 여기 사람들이 많이 와 있네요."]

낮에는 화산 주변의 다채로운 풍경이 매력적이고, 밤에는 붉은빛의 화려한 용암이 펼치는 분출 쇼가 압권입니다.

[뤼시아니/관광객 : "오렌지색의 불빛이 반짝이는 모습을 보니 마친 다른 세상에 있는 것처럼 신비롭고 멋진 느낌입니다."]

불꽃놀이 같기도 한 화산의 분화 활동에 관광객들은 넋을 잃고 맙니다.

마치 태초의 모습을 연상시키는 피통 드 라 푸르네즈 화산은 세계 여행객들에게는 반드시 봐야 하는 자연 절경 가운데 하나로 꼽히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