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22 대통령 선거
이재명 “일부 그린벨트 해제”…윤석열 “朴 석방 환영”
입력 2021.12.30 (12:08) 수정 2021.12.30 (17:38)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주택 공급을 위해 일부 그린벨트를 해제하는 방안도 유연하게 고민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대구를 방문 중인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박근혜 전 대통령 석방을 크게 환영한다고 거듭 말했습니다.

송락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신문방송편집인 토론회에 참석해 주택 공급 대책으로 일부 그린벨트를 훼손해서 택지를 공급하는 방안도 유연하게 고민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부동산 세제와 관련해선 자신이 구상해온 국토보유세와 기존의 종합부동산세는 이중부담이기 때문에 결국 통합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후보는 책임총리제 관련 질문엔 헌법에 있는 제도와 법률 내에서 최대한 활용하겠다고 했고, 진영을 가리지 않고 인재를 쓰고 실용내각이나 통합 정부를 지향하겠다는 구상도 밝혔습니다.

이 후보는 오후엔 서해 북방한계선 경비를 담당하는 해양경찰청 소속 서해5도 특별경비단을 방문해 격려합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이틀째 대구·경북 일정을 진행 중입니다.

윤 후보는 내일 0시 석방되는 박근혜 전 대통령과 관련해 석방을 아주 크게 환영한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또, 박 전 대통령이 조금 더 일찍 나왔어야 되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한다고 설명하기도 했습니다.

대구 선대위 출범식에 앞서 친박을 표방하는 단체들이 윤 후보 지지선언을 했는데, 윤 후보는 이들에게 반드시 정권을 교체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윤 후보는 당 안팎의 선대위 쇄신 요구에 대해선 선거 두 달을 남겨 놓고 쇄신하라는 건 선거를 포기하라는 악의적 공세라며, 쇄신 계획이 없다고 했습니다.

대구 방문 일정에 맞춰 윤 후보는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을 조기에 건설하기 위한 신공항 특별법 제정 등 지역공약도 내놓았습니다.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촬영기자:최연송 노동수/영상편집:김형기
  • 이재명 “일부 그린벨트 해제”…윤석열 “朴 석방 환영”
    • 입력 2021-12-30 12:08:43
    • 수정2021-12-30 17:38:33
    뉴스 12
[앵커]

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주택 공급을 위해 일부 그린벨트를 해제하는 방안도 유연하게 고민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대구를 방문 중인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박근혜 전 대통령 석방을 크게 환영한다고 거듭 말했습니다.

송락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신문방송편집인 토론회에 참석해 주택 공급 대책으로 일부 그린벨트를 훼손해서 택지를 공급하는 방안도 유연하게 고민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부동산 세제와 관련해선 자신이 구상해온 국토보유세와 기존의 종합부동산세는 이중부담이기 때문에 결국 통합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후보는 책임총리제 관련 질문엔 헌법에 있는 제도와 법률 내에서 최대한 활용하겠다고 했고, 진영을 가리지 않고 인재를 쓰고 실용내각이나 통합 정부를 지향하겠다는 구상도 밝혔습니다.

이 후보는 오후엔 서해 북방한계선 경비를 담당하는 해양경찰청 소속 서해5도 특별경비단을 방문해 격려합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이틀째 대구·경북 일정을 진행 중입니다.

윤 후보는 내일 0시 석방되는 박근혜 전 대통령과 관련해 석방을 아주 크게 환영한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또, 박 전 대통령이 조금 더 일찍 나왔어야 되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한다고 설명하기도 했습니다.

대구 선대위 출범식에 앞서 친박을 표방하는 단체들이 윤 후보 지지선언을 했는데, 윤 후보는 이들에게 반드시 정권을 교체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윤 후보는 당 안팎의 선대위 쇄신 요구에 대해선 선거 두 달을 남겨 놓고 쇄신하라는 건 선거를 포기하라는 악의적 공세라며, 쇄신 계획이 없다고 했습니다.

대구 방문 일정에 맞춰 윤 후보는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을 조기에 건설하기 위한 신공항 특별법 제정 등 지역공약도 내놓았습니다.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촬영기자:최연송 노동수/영상편집:김형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