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 북한 주재 독일대사 “김정은 절대적 독재자 아니다”
입력 2021.12.30 (16:20) 수정 2021.12.30 (17:04) 국제
8년 동안 북한 주재 독일 대사로 근무했던 토마스 섀퍼 전 대사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절대적 독재자가 아니라 북한이라는 시스템의 부품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섀퍼 전 대사는 오늘(30일) 일본 산케이신문과 가진 인터뷰에서 이같은 취지의 주장을 내놨습니다.

그는 2007~2010년과 2013~2018년 두 차례에 걸쳐 주북한 독일대사로 근무한 경험을 토대로 ‘김정일부터 김정은까지, 강경파는 어떻게 세력을 키웠나’라는 제목의 책을 저술했는데 이 저서에도 같은 주장이 담겨 있다고 산케이는 전했습니다.

섀퍼 전 대사는 인터뷰에서 “김정은이 ‘백두혈통’이라고 불리는 북한의 로열패밀리이기 때문에 자동으로 권력을 이어받은 것은 아니다”며 “2008년 뇌졸중 이후 체력적으로나 정치적으로 약해진 아버지 김정일과 군부 엘리트층 간의 협상 결과”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2011년 김정일이 죽고 김정은 체제가 출범한 후 “지도부 내에는 중국식 경제개혁을 지향하고 국제사회와의 대화에 전향적인 온건파와 핵·미사일 개발을 최우선시하고 국제사회와의 관계 개선을 바라지 않는 강경파의 권력투쟁이 전개됐다”고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집권한 지 얼마 안 된 김정은은 정책 결정 과정을 통제하지 못했고, 관여조차 못 하는 경우도 있었다”며 “이런 움직임(권력투쟁)에 압도된 것처럼 보였다”고 했습니다.

섀퍼 전 대사는 “군부가 당의 방침에 반해 행동해도 김정은은 사후적으로 그것을 승인할 뿐이었다”며 “2015년 말까지 계속된 일관성 없는 정책과 정치적 통제의 결여가 시사하는 것은 적어도 이 기간에 북한의 프로파간다(정치선전)가 말하는 것처럼 김정은이 의사결정자가 아니었다는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특히 항간에 알려진 것처럼 김정은이 자신의 고모부이자 온건파의 대표였던 장성택의 처형(2013년 12월)을 주도한 것도 아니라는 게 섀퍼 전 대사의 판단입니다.

북한 강경파가 로열패밀리 관련 인물도 숙청의 대상이 된다고 정적들에게 경고하기 위해 장성택을 처형했다는 것이라고 섀퍼 전 대사는 주장했습니다.

이어 “2015년 말 이후 권력투쟁은 거의 눈에 띄지 않게 됐다”며 “김정은은 집권 초보다 권력을 갖게 됐다고 보지만, 현재 상황은 (세력이 강해진) 강경파에 불리하게 돌아가고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또 “중국, 한국과의 경제 격차가 한층 벌어지고 이런 외부 정보가 북한 내 유입돼 주민 불만이 커지고 있다”며 “다시 권력투쟁이 벌어질지 모른다”는 개인적 전망도 곁들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독일 외교부 트위터 캡처]
  • 전 북한 주재 독일대사 “김정은 절대적 독재자 아니다”
    • 입력 2021-12-30 16:20:48
    • 수정2021-12-30 17:04:28
    국제
8년 동안 북한 주재 독일 대사로 근무했던 토마스 섀퍼 전 대사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절대적 독재자가 아니라 북한이라는 시스템의 부품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섀퍼 전 대사는 오늘(30일) 일본 산케이신문과 가진 인터뷰에서 이같은 취지의 주장을 내놨습니다.

그는 2007~2010년과 2013~2018년 두 차례에 걸쳐 주북한 독일대사로 근무한 경험을 토대로 ‘김정일부터 김정은까지, 강경파는 어떻게 세력을 키웠나’라는 제목의 책을 저술했는데 이 저서에도 같은 주장이 담겨 있다고 산케이는 전했습니다.

섀퍼 전 대사는 인터뷰에서 “김정은이 ‘백두혈통’이라고 불리는 북한의 로열패밀리이기 때문에 자동으로 권력을 이어받은 것은 아니다”며 “2008년 뇌졸중 이후 체력적으로나 정치적으로 약해진 아버지 김정일과 군부 엘리트층 간의 협상 결과”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2011년 김정일이 죽고 김정은 체제가 출범한 후 “지도부 내에는 중국식 경제개혁을 지향하고 국제사회와의 대화에 전향적인 온건파와 핵·미사일 개발을 최우선시하고 국제사회와의 관계 개선을 바라지 않는 강경파의 권력투쟁이 전개됐다”고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집권한 지 얼마 안 된 김정은은 정책 결정 과정을 통제하지 못했고, 관여조차 못 하는 경우도 있었다”며 “이런 움직임(권력투쟁)에 압도된 것처럼 보였다”고 했습니다.

섀퍼 전 대사는 “군부가 당의 방침에 반해 행동해도 김정은은 사후적으로 그것을 승인할 뿐이었다”며 “2015년 말까지 계속된 일관성 없는 정책과 정치적 통제의 결여가 시사하는 것은 적어도 이 기간에 북한의 프로파간다(정치선전)가 말하는 것처럼 김정은이 의사결정자가 아니었다는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특히 항간에 알려진 것처럼 김정은이 자신의 고모부이자 온건파의 대표였던 장성택의 처형(2013년 12월)을 주도한 것도 아니라는 게 섀퍼 전 대사의 판단입니다.

북한 강경파가 로열패밀리 관련 인물도 숙청의 대상이 된다고 정적들에게 경고하기 위해 장성택을 처형했다는 것이라고 섀퍼 전 대사는 주장했습니다.

이어 “2015년 말 이후 권력투쟁은 거의 눈에 띄지 않게 됐다”며 “김정은은 집권 초보다 권력을 갖게 됐다고 보지만, 현재 상황은 (세력이 강해진) 강경파에 불리하게 돌아가고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또 “중국, 한국과의 경제 격차가 한층 벌어지고 이런 외부 정보가 북한 내 유입돼 주민 불만이 커지고 있다”며 “다시 권력투쟁이 벌어질지 모른다”는 개인적 전망도 곁들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독일 외교부 트위터 캡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