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북·충남 대설주의보…3~8cm 눈
입력 2021.12.30 (19:10) 수정 2021.12.30 (19:16)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금 전북과 충남지역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강추위 속에 많은 눈이 예보됐는데, 자세한 날씨 상황은 취재기자 연결해 듣겠습니다.

오정현 기자, 현재 상황은 어떤가요?

[리포트]

전북 익산에 나와있습니다.

낮부터 눈발이 굵어져 함박눈이 내렸습니다.

특히 오후 5시 무렵에는 시간당 1cm 가량이 한꺼번에 오면서, 시야를 방해할 정도였는데 지금은 잦아들었습니다.

이곳 익산을 포함해 일부 지역 대설주의보는 조금 전 해제됐습니다.

지금은 전북 정읍과 김제, 군산, 충남 서천, 보령, 태안에 대설주의보가 발효 중입니다.

지금까지 충북 보은에 8.7cm가 내렸고, 충남 홍성 4.1, 세종 2.3, 전북 김제에도 1.5cm 눈이 쌓였습니다.

앞서 기상청은 내일까지 전북과 충남에 3에서 8cm 눈이 쌓일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세밑 한파 역시 기승입니다.

수도권을 포함해 내륙 곳곳으로 한파특보가 확대됐고, 밤 9시를 기해선 한파경보로 단계가 강화되는 곳도 있겠습니다.

추위는 올해 마지막 날인 내일(31일) 절정에 이르겠습니다.

중부지방과 남부내륙까지 아침 기온이 영하 10도 아래로 떨어지겠고, 특히 경기북부와 강원내륙은 영하 15도를 밑돌겠습니다.

낮에도 찬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종일 영하권에 머물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비닐하우스처럼 눈 무게에 취약한 시설물은 수시로 점검해야 합니다.

또 밤사이 기온이 떨어지면서 곳곳이 빙판이 될 우려가 큰 만큼 걸을 때도 운전할 때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지금까지 전북 익산에서 KBS 뉴스 오정현입니다.

촬영기자:김동균
  • 전북·충남 대설주의보…3~8cm 눈
    • 입력 2021-12-30 19:10:25
    • 수정2021-12-30 19:16:49
    뉴스 7
[앵커]

지금 전북과 충남지역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강추위 속에 많은 눈이 예보됐는데, 자세한 날씨 상황은 취재기자 연결해 듣겠습니다.

오정현 기자, 현재 상황은 어떤가요?

[리포트]

전북 익산에 나와있습니다.

낮부터 눈발이 굵어져 함박눈이 내렸습니다.

특히 오후 5시 무렵에는 시간당 1cm 가량이 한꺼번에 오면서, 시야를 방해할 정도였는데 지금은 잦아들었습니다.

이곳 익산을 포함해 일부 지역 대설주의보는 조금 전 해제됐습니다.

지금은 전북 정읍과 김제, 군산, 충남 서천, 보령, 태안에 대설주의보가 발효 중입니다.

지금까지 충북 보은에 8.7cm가 내렸고, 충남 홍성 4.1, 세종 2.3, 전북 김제에도 1.5cm 눈이 쌓였습니다.

앞서 기상청은 내일까지 전북과 충남에 3에서 8cm 눈이 쌓일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세밑 한파 역시 기승입니다.

수도권을 포함해 내륙 곳곳으로 한파특보가 확대됐고, 밤 9시를 기해선 한파경보로 단계가 강화되는 곳도 있겠습니다.

추위는 올해 마지막 날인 내일(31일) 절정에 이르겠습니다.

중부지방과 남부내륙까지 아침 기온이 영하 10도 아래로 떨어지겠고, 특히 경기북부와 강원내륙은 영하 15도를 밑돌겠습니다.

낮에도 찬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종일 영하권에 머물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비닐하우스처럼 눈 무게에 취약한 시설물은 수시로 점검해야 합니다.

또 밤사이 기온이 떨어지면서 곳곳이 빙판이 될 우려가 큰 만큼 걸을 때도 운전할 때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지금까지 전북 익산에서 KBS 뉴스 오정현입니다.

촬영기자:김동균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