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찰, ‘윤석열 장모 공흥지구 특혜 의혹’ 강제수사 착수
입력 2021.12.30 (19:26) 수정 2021.12.30 (19:30) 뉴스7(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장모가 연루된 양평 공흥지구 개발 특혜 의혹에 대해 압수수색에 들어갔습니다.

공흥지구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경찰의 강제수사가 진행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김용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기 양평군청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는 경찰.

개발 인허가 등 관련 자료가 담긴 상자를 들고 나옵니다.

["개발분담금 관련 자료 확보하셨나요?"]

경찰은 수사관 30여 명을 투입해 양평군청 인허가 관련 부서 8곳과 관련 공무원 주거지 8곳을 압수수색했습니다.

공흥지구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강제수사가 진행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시민단체 등으로부터 고발이 제기된 의혹의 핵심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장모 최은순 씨 가족회사가 공흥지구 개발을 하는 과정에서 특혜를 받았다는 것.

양평 공흥리 일대 2만2천여㎡에 LH가 임대주택 사업을 포기한 뒤 최 씨의 회사가 개발을 맡았는데 양평군은 사업 준공 승인 직전 회사가 신청을 하지 않았는데도 사업시한을 연장해주거나 개발분담금도 사실상 면제했습니다.

특혜 의혹이 제기되자 지난달 뒤늦게 분담금 1억 8천여만 원을 부과했지만 최 씨와 양평군청에 대해 이미 수차례 고발이 제기됐습니다.

경기도도 감사를 벌인 끝에 역시 최 씨와 공무원 4명을 경찰에 수사 의뢰했습니다.

경찰은 압수물을 분석하는 한편 조만간 최 씨와 가족회사 등에 대한 강제수사에도 착수할 전망입니다.

그러나 등기부등본 상 적힌 주소에는 엉뚱한 가게가 있는 등 가족회사의 실체 자체가 불분명한 상황.

업체의 전 주소지 역시 바로 옆에 위치한 한 요양원이었는데 이곳은 최 씨의 아들이자 김건희 씨의 오빠가 대표로 있어 사실상 같은 회사가 아니냐는 의혹도 불거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용덕입니다.

촬영기자:임태호·박준영/영상편집:차영수
  • 경찰, ‘윤석열 장모 공흥지구 특혜 의혹’ 강제수사 착수
    • 입력 2021-12-30 19:26:28
    • 수정2021-12-30 19:30:17
    뉴스7(대전)
[앵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장모가 연루된 양평 공흥지구 개발 특혜 의혹에 대해 압수수색에 들어갔습니다.

공흥지구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경찰의 강제수사가 진행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김용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기 양평군청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는 경찰.

개발 인허가 등 관련 자료가 담긴 상자를 들고 나옵니다.

["개발분담금 관련 자료 확보하셨나요?"]

경찰은 수사관 30여 명을 투입해 양평군청 인허가 관련 부서 8곳과 관련 공무원 주거지 8곳을 압수수색했습니다.

공흥지구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강제수사가 진행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시민단체 등으로부터 고발이 제기된 의혹의 핵심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장모 최은순 씨 가족회사가 공흥지구 개발을 하는 과정에서 특혜를 받았다는 것.

양평 공흥리 일대 2만2천여㎡에 LH가 임대주택 사업을 포기한 뒤 최 씨의 회사가 개발을 맡았는데 양평군은 사업 준공 승인 직전 회사가 신청을 하지 않았는데도 사업시한을 연장해주거나 개발분담금도 사실상 면제했습니다.

특혜 의혹이 제기되자 지난달 뒤늦게 분담금 1억 8천여만 원을 부과했지만 최 씨와 양평군청에 대해 이미 수차례 고발이 제기됐습니다.

경기도도 감사를 벌인 끝에 역시 최 씨와 공무원 4명을 경찰에 수사 의뢰했습니다.

경찰은 압수물을 분석하는 한편 조만간 최 씨와 가족회사 등에 대한 강제수사에도 착수할 전망입니다.

그러나 등기부등본 상 적힌 주소에는 엉뚱한 가게가 있는 등 가족회사의 실체 자체가 불분명한 상황.

업체의 전 주소지 역시 바로 옆에 위치한 한 요양원이었는데 이곳은 최 씨의 아들이자 김건희 씨의 오빠가 대표로 있어 사실상 같은 회사가 아니냐는 의혹도 불거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용덕입니다.

촬영기자:임태호·박준영/영상편집:차영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