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 인사이트] 되돌아 본 2021년 경남
입력 2021.12.30 (19:39) 수정 2021.12.30 (19:55) 뉴스7(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김소영 기자의 뉴스 인사이트 시간입니다.

2021년이 이제 하루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김소영 기자, 올 한해를 되짚어 보는 뉴스를 준비했는데, 정치 분야부터 살펴 볼까요?

[기자]

네, 김경수 전 경남지사의 교도소 재수감입니다.

김 전 지사는 끝내 '드루킹 사건'의 족쇄를 벗지 못했는데요.

지난 7월, 임기 11개월을 앞두고 대법원에서 징역 2년이 확정됐고, 경상남도는 7번째 권한대행 체제라는 불운의 역사를 또 썼습니다.

[앵커]

김 전 지사는 물러났지만, 부울경 메가시티 사업은 올 한해 경남과 부산 울산의 가장 큰 화두였죠?

[기자]

네, 부울경을 제2 수도권으로 만드는 '부울경 메가시티'가 내년 상반기 출범을 앞두고 있습니다.

울산과 부산을 잇는 동해선 복선전철이 개통하며 메가시티의 핵심인 광역 교통망 구축의 첫 걸음을 뗐는데요.

가덕신공항 특별법도 통과하며 메가시티의 큰 축이 완성되고 있습니다.

[앵커]

경남 서부권으로 가볼까요,

경남 혁신도시에 있는 한국토지주택공사 LH가 한 때 전 국민의 공분을 샀습니다.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 LH 직원이 신도시 사업 과정에서 100억대 토지를 투기했다는 의혹이 제기됐고 파문은 일파만파 확산했습니다.

경남혁신도시 핵심 기관인 LH에 대한 해체 수준의 개편안이 예고된 가운데 새해 그 여파가 어디까지 미칠지 관심입니다.

오랜 숙원이었죠,

남해와 전남 여수를 잇는 해저터널이 확정되면서 새로운 남해안 시대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앵커]

사건 사고도 많았어요.

특히 올해는 학교 폭력과 아동학대가 많이 떠오릅니다.

[기자]

네, 지난 3월 국민청원을 통해 알려졌죠.

하동의 한 서당에서 학생들 간 상습 폭행과 고문, 성적 학대가 자행되어 온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참혹한 아동학대도 잇따랐습니다.

남해에서는 13살 여중생이 집 안에서 계모에게 맞아 숨졌고, 거제에서는 생후 77일 된 아기가 부모의 방임 속에 숨지는 안타까운 사건도 있었습니다.

[앵커]

산업재해 사망사고 뉴스도 많았죠?

[기자]

네, KBS는 일하다 죽지 않게, 25편의 연속기획을 통해 노동자 15명의 산재 사망사고를 집중 조명했습니다.

KBS는 내년에도 일하다 죽지 않게 연속기획을 통해 산업재해 계속 고발할 계획입니다.

[앵커]

마지막으로 경남의 코로나19 관련 통계 정리하셨다고요.

[기자]

네, 올해 1년 동안 경남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는 만 9천 여명입니다.

지역별로는 창원이 5천 여명 이상 가장 많았습니다.

1년이 지나고 새해를 앞둔 지금, 경남의 누적 확진자는 2만 명을 훌쩍 넘어섰습니다.

2년째 이어진 코로나19와의 사투, 영상뉴스로 정리했습니다.
  • [뉴스 인사이트] 되돌아 본 2021년 경남
    • 입력 2021-12-30 19:39:22
    • 수정2021-12-30 19:55:30
    뉴스7(창원)
[앵커]

김소영 기자의 뉴스 인사이트 시간입니다.

2021년이 이제 하루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김소영 기자, 올 한해를 되짚어 보는 뉴스를 준비했는데, 정치 분야부터 살펴 볼까요?

[기자]

네, 김경수 전 경남지사의 교도소 재수감입니다.

김 전 지사는 끝내 '드루킹 사건'의 족쇄를 벗지 못했는데요.

지난 7월, 임기 11개월을 앞두고 대법원에서 징역 2년이 확정됐고, 경상남도는 7번째 권한대행 체제라는 불운의 역사를 또 썼습니다.

[앵커]

김 전 지사는 물러났지만, 부울경 메가시티 사업은 올 한해 경남과 부산 울산의 가장 큰 화두였죠?

[기자]

네, 부울경을 제2 수도권으로 만드는 '부울경 메가시티'가 내년 상반기 출범을 앞두고 있습니다.

울산과 부산을 잇는 동해선 복선전철이 개통하며 메가시티의 핵심인 광역 교통망 구축의 첫 걸음을 뗐는데요.

가덕신공항 특별법도 통과하며 메가시티의 큰 축이 완성되고 있습니다.

[앵커]

경남 서부권으로 가볼까요,

경남 혁신도시에 있는 한국토지주택공사 LH가 한 때 전 국민의 공분을 샀습니다.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 LH 직원이 신도시 사업 과정에서 100억대 토지를 투기했다는 의혹이 제기됐고 파문은 일파만파 확산했습니다.

경남혁신도시 핵심 기관인 LH에 대한 해체 수준의 개편안이 예고된 가운데 새해 그 여파가 어디까지 미칠지 관심입니다.

오랜 숙원이었죠,

남해와 전남 여수를 잇는 해저터널이 확정되면서 새로운 남해안 시대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앵커]

사건 사고도 많았어요.

특히 올해는 학교 폭력과 아동학대가 많이 떠오릅니다.

[기자]

네, 지난 3월 국민청원을 통해 알려졌죠.

하동의 한 서당에서 학생들 간 상습 폭행과 고문, 성적 학대가 자행되어 온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참혹한 아동학대도 잇따랐습니다.

남해에서는 13살 여중생이 집 안에서 계모에게 맞아 숨졌고, 거제에서는 생후 77일 된 아기가 부모의 방임 속에 숨지는 안타까운 사건도 있었습니다.

[앵커]

산업재해 사망사고 뉴스도 많았죠?

[기자]

네, KBS는 일하다 죽지 않게, 25편의 연속기획을 통해 노동자 15명의 산재 사망사고를 집중 조명했습니다.

KBS는 내년에도 일하다 죽지 않게 연속기획을 통해 산업재해 계속 고발할 계획입니다.

[앵커]

마지막으로 경남의 코로나19 관련 통계 정리하셨다고요.

[기자]

네, 올해 1년 동안 경남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는 만 9천 여명입니다.

지역별로는 창원이 5천 여명 이상 가장 많았습니다.

1년이 지나고 새해를 앞둔 지금, 경남의 누적 확진자는 2만 명을 훌쩍 넘어섰습니다.

2년째 이어진 코로나19와의 사투, 영상뉴스로 정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창원)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