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릉·양양 해변 연안침식관리구역 지정…국가가 관리
입력 2021.12.30 (19:50) 수정 2021.12.30 (19:55) 뉴스7(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해양수산부가 최근 해안 침식이 빨라지고 있는 강원도 강릉과 양양 일부 해변을 연안침식관리구역으로 지정했습니다.

앞으로 국가가 지속적으로 관리해 침식된 해변을 복구한다는 방침입니다.

정상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강릉 최북단의 한 해변입니다.

백사장이 사라지고, 대신 콘크리트 옹벽이 들어섰습니다.

거센 파도로 모래가 쓸려나가 해안도로까지 붕괴 위험에 처하자 내린 대책입니다.

올해 조사에서도 침식 우려지역으로 분류됐습니다.

[박상현/강릉시 주문진읍 : "파도가 심하게 치면 월파가 돼요. 그러다보면 지나가는 차들도 걸어가는 보행자도 힘들어질 거예요. 그런 것도 위험성이 높습니다."]

이곳에서부터 양양군 남애 1리까지 6개 해변 5.3km 구간이 연안침식관리구역으로 지정됐습니다.

연안 침식으로 인해 심각한 피해가 발생할 우려가 있어, 특별한 관리가 필요하다는 겁니다.

침식 원인으로는 해안도로 건설 등으로 인한 해안가 완충구역 축소를 들었습니다.

이번 관리구역 지정으로 앞으로 해당 지역에서 해안 침식을 유발할 수 있는 각종 개발행위가 제한됩니다.

해양수산부는 내년부터 대책 마련에 본격 나서 침식 원인에 대한 정밀 조사를 진행한 뒤 연안 정비사업을 시행할 계획입니다.

[김규섭/해양수산부 항만연안재생과장 : "모래를 붓는다는지 해안 구조물을 하는 게 아니라 중장기적으로 주민분들께서 침식 걱정없이 살 수 있도록 종합적인 대책을 수립할 예정입니다."]

강릉-양양간 해변을 포함해 국내에서 연안침식관리구역은 모두 7곳으로 늘었습니다.

해양수산부는 연안침식관리지역 정비사업에 대한 주민 반대 의견 등을 고려해 지역과의 소통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상빈입니다.

촬영기자:김남범
  • 강릉·양양 해변 연안침식관리구역 지정…국가가 관리
    • 입력 2021-12-30 19:50:23
    • 수정2021-12-30 19:55:02
    뉴스7(춘천)
[앵커]

해양수산부가 최근 해안 침식이 빨라지고 있는 강원도 강릉과 양양 일부 해변을 연안침식관리구역으로 지정했습니다.

앞으로 국가가 지속적으로 관리해 침식된 해변을 복구한다는 방침입니다.

정상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강릉 최북단의 한 해변입니다.

백사장이 사라지고, 대신 콘크리트 옹벽이 들어섰습니다.

거센 파도로 모래가 쓸려나가 해안도로까지 붕괴 위험에 처하자 내린 대책입니다.

올해 조사에서도 침식 우려지역으로 분류됐습니다.

[박상현/강릉시 주문진읍 : "파도가 심하게 치면 월파가 돼요. 그러다보면 지나가는 차들도 걸어가는 보행자도 힘들어질 거예요. 그런 것도 위험성이 높습니다."]

이곳에서부터 양양군 남애 1리까지 6개 해변 5.3km 구간이 연안침식관리구역으로 지정됐습니다.

연안 침식으로 인해 심각한 피해가 발생할 우려가 있어, 특별한 관리가 필요하다는 겁니다.

침식 원인으로는 해안도로 건설 등으로 인한 해안가 완충구역 축소를 들었습니다.

이번 관리구역 지정으로 앞으로 해당 지역에서 해안 침식을 유발할 수 있는 각종 개발행위가 제한됩니다.

해양수산부는 내년부터 대책 마련에 본격 나서 침식 원인에 대한 정밀 조사를 진행한 뒤 연안 정비사업을 시행할 계획입니다.

[김규섭/해양수산부 항만연안재생과장 : "모래를 붓는다는지 해안 구조물을 하는 게 아니라 중장기적으로 주민분들께서 침식 걱정없이 살 수 있도록 종합적인 대책을 수립할 예정입니다."]

강릉-양양간 해변을 포함해 국내에서 연안침식관리구역은 모두 7곳으로 늘었습니다.

해양수산부는 연안침식관리지역 정비사업에 대한 주민 반대 의견 등을 고려해 지역과의 소통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상빈입니다.

촬영기자:김남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춘천)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