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북·충남 대설특보…이 시각 전북
입력 2021.12.30 (21:26) 수정 2021.12.30 (21:3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 해가 마무리되는 시점에 날씨가 참 궂고 매섭습니다.

오늘(30일) 전북과 충남지역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렸고, 지금도 일부 지역엔 대설주의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현장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오정현 기자, 지금도 눈이 내리고 있습니까?

[기자]

낮부터 눈발이 굵어져 함박눈이 내렸습니다.

지금은 잦아들었지만, 오후 한때 시간당 1cm 가량이 한꺼번에 오면서, 시야를 방해할 정도로 눈이 쏟아지기도 했습니다.

이 때문에 온종일 곳곳에서 차량 운행에 불편이 이어졌습니다.

[앵커]

지금 대설특보 상황은 어떻습니까?​

[기자]

한때 전북과 충남 대부분 지역, 충북과 경북 일부에도 대설주의보가 내려졌었는데요.

저녁 들어 대부분 해제됐습니다.

현재는 전북 순창과 남원 등 5개 지역과 충남 서천 지역에 대설주의보가 발효 중입니다.

울릉도와 독도에도 조금 전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밤사이 다시 눈 구름대가 유입되면서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눈은 지금까지 충북 보은에 8.3cm가 내렸고, 충남 홍성 5cm, 전북 정읍에도 3.9cm가 쌓였습니다.

기상청은 내일(31일)까지 전북과 충남에 3에서 8cm 눈이 쌓일 것으로 예보했습니다.

또 노면이 얼어붙은 곳이 많겠다며 안전 운행을 강조했습니다.

지금까지 전북 익산에서 KBS 뉴스 오정현입니다.

촬영기자:김동균
  • 전북·충남 대설특보…이 시각 전북
    • 입력 2021-12-30 21:26:12
    • 수정2021-12-30 21:35:48
    뉴스 9
[앵커]

한 해가 마무리되는 시점에 날씨가 참 궂고 매섭습니다.

오늘(30일) 전북과 충남지역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렸고, 지금도 일부 지역엔 대설주의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현장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오정현 기자, 지금도 눈이 내리고 있습니까?

[기자]

낮부터 눈발이 굵어져 함박눈이 내렸습니다.

지금은 잦아들었지만, 오후 한때 시간당 1cm 가량이 한꺼번에 오면서, 시야를 방해할 정도로 눈이 쏟아지기도 했습니다.

이 때문에 온종일 곳곳에서 차량 운행에 불편이 이어졌습니다.

[앵커]

지금 대설특보 상황은 어떻습니까?​

[기자]

한때 전북과 충남 대부분 지역, 충북과 경북 일부에도 대설주의보가 내려졌었는데요.

저녁 들어 대부분 해제됐습니다.

현재는 전북 순창과 남원 등 5개 지역과 충남 서천 지역에 대설주의보가 발효 중입니다.

울릉도와 독도에도 조금 전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밤사이 다시 눈 구름대가 유입되면서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눈은 지금까지 충북 보은에 8.3cm가 내렸고, 충남 홍성 5cm, 전북 정읍에도 3.9cm가 쌓였습니다.

기상청은 내일(31일)까지 전북과 충남에 3에서 8cm 눈이 쌓일 것으로 예보했습니다.

또 노면이 얼어붙은 곳이 많겠다며 안전 운행을 강조했습니다.

지금까지 전북 익산에서 KBS 뉴스 오정현입니다.

촬영기자:김동균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