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폐암 걸린 미화원·조리사 3명, 산업재해 신청
입력 2021.12.30 (21:49) 수정 2021.12.30 (21:56) 뉴스9(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일을 하다 폐암에 걸린 환경미화원과 조리사 등 3명이 산업 재해를 신청했습니다.

전국민주연합노조 호남지역본부와 공공운수노조 광주전남지부는 디젤 매연과 연탄재를 마시는 환경미화원과 발암 물질인 '조리 흄'에 노출된 조리사들이 잇따라 폐암에 걸렸다며, 근로복지공단에 산재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 폐암 걸린 미화원·조리사 3명, 산업재해 신청
    • 입력 2021-12-30 21:49:35
    • 수정2021-12-30 21:56:28
    뉴스9(광주)
일을 하다 폐암에 걸린 환경미화원과 조리사 등 3명이 산업 재해를 신청했습니다.

전국민주연합노조 호남지역본부와 공공운수노조 광주전남지부는 디젤 매연과 연탄재를 마시는 환경미화원과 발암 물질인 '조리 흄'에 노출된 조리사들이 잇따라 폐암에 걸렸다며, 근로복지공단에 산재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광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