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의힘 윤리위 “이준석·조수진 징계 안 해…갈등 치유해야”
입력 2021.12.30 (22:20) 수정 2021.12.30 (22:24) 정치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가 ‘성 접대’ 의혹이 제기된 이준석 대표와 이른바 ‘항명’ 논란을 일으킨 조수진 의원에 대한 징계에 착수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이 대표 측근 관련 의혹을 제기해 징계 여부 심의 대상에 올랐던 김용남 전 의원에 대한 징계 절차도 밟지 않기로 국민의힘 윤리위는 결정했습니다.

다만, 신지예 전 녹색당 공동운영위원장의 새시대준비위원회 영입을 부적절한 표현으로 비판한 이경민 전 서울시당 부대변인에 대해서는 징계 절차를 시작하기로 했습니다.

국민의힘 윤리위는 오늘(30일) 오후 전체회의를 가진 뒤 “이준석 당 대표와 조수진 최고위원을 포함한 당 지도부에 대해, 선공후사의 정신을 돼새겨 당내 갈등을 치유하는데 적극적으로 매진할 것과 대선 승리를 위해 노력할 것을 주문했다”면서 이같은 의결 내용을 밝혔습니다.

이어 “윤리위원들은 최근 제기된 당내 문제는 당과 선대위 지도부의 전적인 책임임을 공감하고, 향후 이와 같은 윤리 문제가 다시 제기될 경우 보다 엄중한 조치를 신속하게 취하기로 결의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국민의힘 윤리위는 구체적인 논의 내용이나 의결 배경에 대해서는 설명하지 않았습니다.

앞서 이준석 대표는 한 유튜브 방송이 ‘성 접대’ 의혹을 제기한 뒤 당 윤리위원회에 제소신청서를 제출하면서 징계 여부 심의 대상에 올랐습니다.

조수진 의원은 당 중앙선대위 회의 자리에서 이 대표와 언쟁을 벌이다 ,‘나는 후보 말만 듣는다’는 발언을 해 징계 대상이 됐고, 김 전 의원은 이준석 대표를 비판하는 과정에서 ‘이 대표가 없던 자리를 만들어 측근에게 월급을 지급했다’는 의혹을 제기해 윤리위에 제소됐습니다.

이 전 부대변인은 SNS에 신 전 운영위원장의 영입을 언급하면서 ‘몇 번 쓰고 버리면 된다’고 적어 징계 절차를 밟게 됐습니다.

국민의힘 당헌·당규에 정해진 징계 종류는 제명, 탈당 권유, 당원권 정지, 경고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 국민의힘 윤리위 “이준석·조수진 징계 안 해…갈등 치유해야”
    • 입력 2021-12-30 22:20:02
    • 수정2021-12-30 22:24:39
    정치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가 ‘성 접대’ 의혹이 제기된 이준석 대표와 이른바 ‘항명’ 논란을 일으킨 조수진 의원에 대한 징계에 착수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이 대표 측근 관련 의혹을 제기해 징계 여부 심의 대상에 올랐던 김용남 전 의원에 대한 징계 절차도 밟지 않기로 국민의힘 윤리위는 결정했습니다.

다만, 신지예 전 녹색당 공동운영위원장의 새시대준비위원회 영입을 부적절한 표현으로 비판한 이경민 전 서울시당 부대변인에 대해서는 징계 절차를 시작하기로 했습니다.

국민의힘 윤리위는 오늘(30일) 오후 전체회의를 가진 뒤 “이준석 당 대표와 조수진 최고위원을 포함한 당 지도부에 대해, 선공후사의 정신을 돼새겨 당내 갈등을 치유하는데 적극적으로 매진할 것과 대선 승리를 위해 노력할 것을 주문했다”면서 이같은 의결 내용을 밝혔습니다.

이어 “윤리위원들은 최근 제기된 당내 문제는 당과 선대위 지도부의 전적인 책임임을 공감하고, 향후 이와 같은 윤리 문제가 다시 제기될 경우 보다 엄중한 조치를 신속하게 취하기로 결의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국민의힘 윤리위는 구체적인 논의 내용이나 의결 배경에 대해서는 설명하지 않았습니다.

앞서 이준석 대표는 한 유튜브 방송이 ‘성 접대’ 의혹을 제기한 뒤 당 윤리위원회에 제소신청서를 제출하면서 징계 여부 심의 대상에 올랐습니다.

조수진 의원은 당 중앙선대위 회의 자리에서 이 대표와 언쟁을 벌이다 ,‘나는 후보 말만 듣는다’는 발언을 해 징계 대상이 됐고, 김 전 의원은 이준석 대표를 비판하는 과정에서 ‘이 대표가 없던 자리를 만들어 측근에게 월급을 지급했다’는 의혹을 제기해 윤리위에 제소됐습니다.

이 전 부대변인은 SNS에 신 전 운영위원장의 영입을 언급하면서 ‘몇 번 쓰고 버리면 된다’고 적어 징계 절차를 밟게 됐습니다.

국민의힘 당헌·당규에 정해진 징계 종류는 제명, 탈당 권유, 당원권 정지, 경고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