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동료 사칭’ 불법 대출 의혹 수사
입력 2022.01.04 (08:22) 수정 2022.01.04 (08:30) 뉴스광장(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동료의 명의를 사칭해 대출을 받았단 의혹이 불거진 보은군 소속 도로보수원 A 씨가 경찰 수사를 받게 됐습니다.

보은군과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동료의 휴대전화를 사용해 9,100여만 원을 대출받아 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보은군은 경찰 수사 결과에 따라 징계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 ‘동료 사칭’ 불법 대출 의혹 수사
    • 입력 2022-01-04 08:22:02
    • 수정2022-01-04 08:30:46
    뉴스광장(청주)
동료의 명의를 사칭해 대출을 받았단 의혹이 불거진 보은군 소속 도로보수원 A 씨가 경찰 수사를 받게 됐습니다.

보은군과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동료의 휴대전화를 사용해 9,100여만 원을 대출받아 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보은군은 경찰 수사 결과에 따라 징계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