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집값 잡히기 시작했다고 확신…한국 방역 가장 약한 수준”
입력 2022.01.04 (09:33) 수정 2022.01.04 (09:38) 정치
박수현 국민소통수석은 오늘(4일) MBC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청와대는 집값이 잡히기 시작했다고 확신하는가’라는 진행자의 물음에 “확신에 가까운 생각을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박 수석의 이 같은 발언은 어제(3일)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사에서 주택 정책에 자신감을 보인 것과 일관된 흐름입니다.

문 대통령은 어제(3일) 신년사에서 “최근 주택 가격 하락세를 확고한 하향 안정세로 이어가면서, 실수요자를 위한 주택공급에 속도를 내겠다”고 한 바 있습니다.

박 수석은 문 대통령이 신년사에서 ‘다음 정부에까지 어려움이 넘어가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한 데 대해서는 “문재인 정부 내내 다음 정부에 물려줄 수 있는 205만 가구의 공급 기반을 마련했다는 뜻이 포함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박 수석은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화한 데 따라 소상공인·자영업자의 반발이 심해지는 상황과 관련해서는 “방역을 얼마나 강하게 하느냐를 따지는 지수로 봤을 때 우리나라는 싱가포르와 함께 최하위”라며 “가장 강하지 않다는 뜻”이라고 밝혔습니다.

박 수석은 다만 “그럼에도 소상공인·자영업자분께 고통을 드리는 점은 정말 죄송하다”고 말했습니다.

박 수석은 또 문 대통령 지시로 가동되는 병상확보 태스크포스(TF)에 기모란 방역기획관이 참여하지 않는 데 비난이 제기되는 데 대해서는 “기 방역기획관은 방역 전문가이지, 병상을 확보하는 행정 전문가가 아니다”라고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기 방역기획관은 청와대 내 모든 회의에서 역할을 다하고 있고 정부 부처의 모든 회의에 참여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靑 “집값 잡히기 시작했다고 확신…한국 방역 가장 약한 수준”
    • 입력 2022-01-04 09:33:56
    • 수정2022-01-04 09:38:32
    정치
박수현 국민소통수석은 오늘(4일) MBC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청와대는 집값이 잡히기 시작했다고 확신하는가’라는 진행자의 물음에 “확신에 가까운 생각을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박 수석의 이 같은 발언은 어제(3일)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사에서 주택 정책에 자신감을 보인 것과 일관된 흐름입니다.

문 대통령은 어제(3일) 신년사에서 “최근 주택 가격 하락세를 확고한 하향 안정세로 이어가면서, 실수요자를 위한 주택공급에 속도를 내겠다”고 한 바 있습니다.

박 수석은 문 대통령이 신년사에서 ‘다음 정부에까지 어려움이 넘어가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한 데 대해서는 “문재인 정부 내내 다음 정부에 물려줄 수 있는 205만 가구의 공급 기반을 마련했다는 뜻이 포함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박 수석은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화한 데 따라 소상공인·자영업자의 반발이 심해지는 상황과 관련해서는 “방역을 얼마나 강하게 하느냐를 따지는 지수로 봤을 때 우리나라는 싱가포르와 함께 최하위”라며 “가장 강하지 않다는 뜻”이라고 밝혔습니다.

박 수석은 다만 “그럼에도 소상공인·자영업자분께 고통을 드리는 점은 정말 죄송하다”고 말했습니다.

박 수석은 또 문 대통령 지시로 가동되는 병상확보 태스크포스(TF)에 기모란 방역기획관이 참여하지 않는 데 비난이 제기되는 데 대해서는 “기 방역기획관은 방역 전문가이지, 병상을 확보하는 행정 전문가가 아니다”라고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기 방역기획관은 청와대 내 모든 회의에서 역할을 다하고 있고 정부 부처의 모든 회의에 참여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