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 ‘평균 나이 65살’ 자전거 동호회원들의 도전
입력 2022.01.04 (09:51) 수정 2022.01.04 (09:59)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최근 아주 특별한 도전에 성공한 16명의 자전거 동호회 회원들.

제일 막내는 60살, 최고령은 78세입니다.

이들은 베이징올림픽 성공을 기원하며 26일 동안 산시성 타이위안에서 허베이성 장자커우를 지나 베이징시까지 2천여 km 거리를 자전거로 완주했습니다.

[치지위/자전거 동호회 최고령자 : "운동은 나에게 건강과 기운 그리고 정신적인 부를 안겨 줍니다."]

차로 달리면 20시간 걸리지만 겨울의 차가운 삭풍을 맞으며 눈길에서 넘어지기를 반복하다 보니 26일이 걸린 것입니다.

과정이 험난한 만큼 완주의 기쁨은 더 컸습니다.

중화제일관으로 불리는 만리장성의 관문 옌먼관에서 겪은 매서운 한파는 잊지 못할 추억이 됐습니다.

2012년 이 자전거 동호회를 통해 만난 이들은 10년째 우정을 쌓고 있습니다.

이번 도전도 자전거를 타면서 의미 있는 일을 해보자며 시작됐습니다.

["올림픽 성공! 자전거는 즐겁게!"]

강인한 체력과 정신력으로 낙오자 한 명 없이 이번 도전에 성공한 노익장들.

그래서 사람들은 이들을 '청춘'이라고 부릅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 중국, ‘평균 나이 65살’ 자전거 동호회원들의 도전
    • 입력 2022-01-04 09:51:58
    • 수정2022-01-04 09:59:24
    930뉴스
최근 아주 특별한 도전에 성공한 16명의 자전거 동호회 회원들.

제일 막내는 60살, 최고령은 78세입니다.

이들은 베이징올림픽 성공을 기원하며 26일 동안 산시성 타이위안에서 허베이성 장자커우를 지나 베이징시까지 2천여 km 거리를 자전거로 완주했습니다.

[치지위/자전거 동호회 최고령자 : "운동은 나에게 건강과 기운 그리고 정신적인 부를 안겨 줍니다."]

차로 달리면 20시간 걸리지만 겨울의 차가운 삭풍을 맞으며 눈길에서 넘어지기를 반복하다 보니 26일이 걸린 것입니다.

과정이 험난한 만큼 완주의 기쁨은 더 컸습니다.

중화제일관으로 불리는 만리장성의 관문 옌먼관에서 겪은 매서운 한파는 잊지 못할 추억이 됐습니다.

2012년 이 자전거 동호회를 통해 만난 이들은 10년째 우정을 쌓고 있습니다.

이번 도전도 자전거를 타면서 의미 있는 일을 해보자며 시작됐습니다.

["올림픽 성공! 자전거는 즐겁게!"]

강인한 체력과 정신력으로 낙오자 한 명 없이 이번 도전에 성공한 노익장들.

그래서 사람들은 이들을 '청춘'이라고 부릅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