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워싱턴 D.C. ‘3년 만의 최대 폭설’…연방 정부·학교 폐쇄
입력 2022.01.04 (10:47) 수정 2022.01.04 (10:54)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미국 수도 워싱턴 D.C.와 버지니아, 메릴랜드주 일대에 폭설이 쏟아졌습니다.

3년 만의 최대 적설량인 약 20cm에 이르는 눈이 쌓여 비상이 걸렸는데요.

연방 정부는 비상 근무 인력만을 남기고 일시 폐쇄에 들어갔고, 학교들도 휴교하는 등 도시가 마비됐습니다.

지난해 연말부터 이어진 항공대란에 폭설까지 겹치면서 어제 미국에서는 2,900편이 넘는 비행기가 취소되고 4,200편이 연기됐습니다.
  • 美 워싱턴 D.C. ‘3년 만의 최대 폭설’…연방 정부·학교 폐쇄
    • 입력 2022-01-04 10:47:28
    • 수정2022-01-04 10:54:12
    지구촌뉴스
미국 수도 워싱턴 D.C.와 버지니아, 메릴랜드주 일대에 폭설이 쏟아졌습니다.

3년 만의 최대 적설량인 약 20cm에 이르는 눈이 쌓여 비상이 걸렸는데요.

연방 정부는 비상 근무 인력만을 남기고 일시 폐쇄에 들어갔고, 학교들도 휴교하는 등 도시가 마비됐습니다.

지난해 연말부터 이어진 항공대란에 폭설까지 겹치면서 어제 미국에서는 2,900편이 넘는 비행기가 취소되고 4,200편이 연기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