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일부 “재입북 추정 탈북민, 전반적 정책지원 받아와”
입력 2022.01.04 (11:46) 수정 2022.01.04 (11:57) 정치
통일부가 탈북 1년 만에 또다시 동부전선 최전방 철책을 넘어 월북한 탈북민이 국내 정착 과정에서 생계·취업 등 전반적인 정책 지원을 정상적으로 받아왔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오늘(4일) 기자들과 만나 “이번에 월북한 것으로 추정하는 탈북민의 경우, 북한이탈주민법에 따라 신변보호와 주거, 의료, 생계, 취업 등에 대한 전반적인 지원이 이뤄졌다”고 설명했습니다.

탈북민은 국내 입국 후 하나원에서 12주간 사회적응 교육을 받은 뒤 거주지 전입 후 5년간 신변보호를 비롯해 취업·교육 등 다양한 지원을 받습니다.

해당 탈북민 역시 2020년 11월 탈북 후 하나원 교육을 받고 지난해부터 남한사회에 본격적으로 정착하며 이 같은 정책 지원을 받아왔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일반적인 탈북민의 재입북 원인에 대해 “재북가족에 대한 그리움과 정착 과정에서 겪는 심리·경제적 어려움 등 여러 요소가 복합적으로 작용해 발생한다”면서 “통일부는 탈북민 정착지원제도에서 부족한 부분을 점검하고 제도 개선 노력을 계속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통일부는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10년간 남한으로 탈북했다가 다시 북한으로 돌아간 입북자가 30명이라고 집계했습니다.

이는 북한 매체 보도나 추가 조사 등을 통해 확인된 수치여서 실제로는 이보다 많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통일부 “재입북 추정 탈북민, 전반적 정책지원 받아와”
    • 입력 2022-01-04 11:46:42
    • 수정2022-01-04 11:57:41
    정치
통일부가 탈북 1년 만에 또다시 동부전선 최전방 철책을 넘어 월북한 탈북민이 국내 정착 과정에서 생계·취업 등 전반적인 정책 지원을 정상적으로 받아왔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오늘(4일) 기자들과 만나 “이번에 월북한 것으로 추정하는 탈북민의 경우, 북한이탈주민법에 따라 신변보호와 주거, 의료, 생계, 취업 등에 대한 전반적인 지원이 이뤄졌다”고 설명했습니다.

탈북민은 국내 입국 후 하나원에서 12주간 사회적응 교육을 받은 뒤 거주지 전입 후 5년간 신변보호를 비롯해 취업·교육 등 다양한 지원을 받습니다.

해당 탈북민 역시 2020년 11월 탈북 후 하나원 교육을 받고 지난해부터 남한사회에 본격적으로 정착하며 이 같은 정책 지원을 받아왔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일반적인 탈북민의 재입북 원인에 대해 “재북가족에 대한 그리움과 정착 과정에서 겪는 심리·경제적 어려움 등 여러 요소가 복합적으로 작용해 발생한다”면서 “통일부는 탈북민 정착지원제도에서 부족한 부분을 점검하고 제도 개선 노력을 계속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통일부는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10년간 남한으로 탈북했다가 다시 북한으로 돌아간 입북자가 30명이라고 집계했습니다.

이는 북한 매체 보도나 추가 조사 등을 통해 확인된 수치여서 실제로는 이보다 많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