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재명 측근 정진상·김용, 유동규와 통화…“사실확인 목적”
입력 2022.01.04 (13:18) 수정 2022.01.04 (15:07) 사회
대장동 의혹의 핵심 인물로 지목돼 재판에 넘겨진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검찰의 대장동 수사 초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측근인 정진상 선거대책위원회 비서실 부실장, 김용 조직부본부장과 통화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유 전 본부장의 휴대전화에서 이 같은 통화기록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해당 휴대전화는 유 전 본부장이 지난해 9월 검찰 압수수색을 받게 되자 자신이 거주하던 오피스텔 창문 밖으로 던졌던 것으로, 경찰이 이를 확보해 분석한 뒤 검찰과 내용을 공유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정 부실장과 김 부본부장은 유 전 본부장과의 통화는 사실확인 목적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

김 부본부장은 입장문에서 "지난해 9월 화천대유 게이트가 전국적인 이슈로 떠오르고, 유 전 본부장의 의혹이 제기됐을 당시 사실확인을 위해 당사자와 통화한 일은 지극히 정상적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수사기관만이 알 수 있는 자료를 유출한 경위를 수사당국은 명백히 밝히길 바란다"며 "수사기록 유출이 사실일 경우 검찰의 선거개입 의도가 명백하므로 엄중하게 책임을 묻겠다"고 전했습니다.

김 부본부장은 KBS 취재진에게 "(유 전 본부장과) 부재중으로 전화 통화가 안 됐을 수도 있고, 일반 전화도 있고, 영상 통화도 섞여 있다"며, "이런 사실이 전부 생략된 채 일방적으로 통화를 많이 한 것처럼 얘기하는 건 부풀리기식이 아닌가 의구심을 갖는다"고 말했습니다.

정 부실장 역시 KBS 취재진에게 "(김 부본부장과)같은 입장"이라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법에 따라 관련 증거기록을 열람 등사를 통해 피고인 측에 제공했을 뿐, 임의로 언론 등 외부에 유출한 사실이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검찰은 한편, 정 부실장 측과 소환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도 알려졌습니다.

정 부실장은 황무성 초대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이 임기를 채우지 못하고 사퇴하는 과정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습니다.

황 전 사장은 지난해 대장동 의혹 수사가 본격화되자 2015년 2월 6일 고(故) 유한기 당시 개발사업본부장으로부터 사퇴를 종용받는 내용이 담긴 녹취록을 공개했습니다.

해당 녹취록에서 유 전 본부장은 '시장님'과 '정 실장' 등을 여러 차례 언급하며, 사퇴가 이른바 '윗선'의 뜻이라는 취지로 여러 차례 언급했습니다.

여기서 시장님은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 정 실장은 정진상 당시 정책실장으로 추정됩니다.

황 전 사장에 대한 사퇴 압박은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에 해당할 수 있는데, 공소시효가 7년이어서 다음 달 만료됩니다.
  • 이재명 측근 정진상·김용, 유동규와 통화…“사실확인 목적”
    • 입력 2022-01-04 13:18:08
    • 수정2022-01-04 15:07:44
    사회
대장동 의혹의 핵심 인물로 지목돼 재판에 넘겨진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검찰의 대장동 수사 초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측근인 정진상 선거대책위원회 비서실 부실장, 김용 조직부본부장과 통화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유 전 본부장의 휴대전화에서 이 같은 통화기록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해당 휴대전화는 유 전 본부장이 지난해 9월 검찰 압수수색을 받게 되자 자신이 거주하던 오피스텔 창문 밖으로 던졌던 것으로, 경찰이 이를 확보해 분석한 뒤 검찰과 내용을 공유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정 부실장과 김 부본부장은 유 전 본부장과의 통화는 사실확인 목적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

김 부본부장은 입장문에서 "지난해 9월 화천대유 게이트가 전국적인 이슈로 떠오르고, 유 전 본부장의 의혹이 제기됐을 당시 사실확인을 위해 당사자와 통화한 일은 지극히 정상적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수사기관만이 알 수 있는 자료를 유출한 경위를 수사당국은 명백히 밝히길 바란다"며 "수사기록 유출이 사실일 경우 검찰의 선거개입 의도가 명백하므로 엄중하게 책임을 묻겠다"고 전했습니다.

김 부본부장은 KBS 취재진에게 "(유 전 본부장과) 부재중으로 전화 통화가 안 됐을 수도 있고, 일반 전화도 있고, 영상 통화도 섞여 있다"며, "이런 사실이 전부 생략된 채 일방적으로 통화를 많이 한 것처럼 얘기하는 건 부풀리기식이 아닌가 의구심을 갖는다"고 말했습니다.

정 부실장 역시 KBS 취재진에게 "(김 부본부장과)같은 입장"이라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법에 따라 관련 증거기록을 열람 등사를 통해 피고인 측에 제공했을 뿐, 임의로 언론 등 외부에 유출한 사실이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검찰은 한편, 정 부실장 측과 소환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도 알려졌습니다.

정 부실장은 황무성 초대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이 임기를 채우지 못하고 사퇴하는 과정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습니다.

황 전 사장은 지난해 대장동 의혹 수사가 본격화되자 2015년 2월 6일 고(故) 유한기 당시 개발사업본부장으로부터 사퇴를 종용받는 내용이 담긴 녹취록을 공개했습니다.

해당 녹취록에서 유 전 본부장은 '시장님'과 '정 실장' 등을 여러 차례 언급하며, 사퇴가 이른바 '윗선'의 뜻이라는 취지로 여러 차례 언급했습니다.

여기서 시장님은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 정 실장은 정진상 당시 정책실장으로 추정됩니다.

황 전 사장에 대한 사퇴 압박은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에 해당할 수 있는데, 공소시효가 7년이어서 다음 달 만료됩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