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제자유구역 외국인직접투자 43% 증가…최근 3년내 최대
입력 2022.01.04 (14:10) 수정 2022.01.04 (14:20) 경제
지난해 경제자유구역의 외국인직접투자(FDI)가 전년 대비 약 43% 늘며 최근 3년 내 최고 실적을 달성했습니다.

오늘(4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2021년 경제자유구역 FDI는 신고기준으로 전년 대비 42.8% 증가한 13억1천만달러, 도착기준으로 126% 늘어난 8억4천만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이는 최근 3년 내 최고 실적입니다.

2017∼2018년 16억9천만달러 수준이던 신고기준 FDI는 2019년 10억2천만달러, 2020년 9억1천만달러로 감소했었습니다.

이로써 2003년 경제자유구역 제도 도입 이후 신고기준 누적 FDI는 205억달러로 200억달러를 돌파했습니다.

산업부는 "경제자유구역 개발이 성숙 단계에 진입하고 미-중 무역분쟁으로 글로벌 가치사슬이 재편되면서 외국인직접투자 여건이 약화되는 상황에서 거둔 의미 있는 성과"라고 평가했습니다.

이어 "신산업과 지식서비스산업 중심으로 경제자유구역의 핵심전략산업을 선정하고 투자유치 역량을 강화한 결과 의약·신소재 등 신산업 분야와 리조트·연구개발 등 서비스 분야의 해외투자 유입이 크게 늘어 경제자유구역의 활성화와 경쟁력 강화에 기여했다"고 설명했습이다.

지난해 FDI 실적의 세부 내용을 보면 대상별로는 그린필드형 투자, 업종별로는 서비스업 투자, 국가별로는 유럽연합(EU)·중화권·필리핀발(發) 투자 확대가 두드러졌습니다.

사업장 신·증축이 수반되는 그린필드형 투자 유입은 12억8천만달러로 전체 실적의 98%를 차지했습니다.

국내 전체 외국인투자 유치 실적에서 그린필드형 비중이 약 60%인 점을 고려하면 매우 높은 수준입니다. 그린필드형 투자는 일자리 창출과 지역발전 기여도가 높습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이 의약·금속 분야를 중심으로 전년 대비 19.2% 증가한 5억2천만달러를 기록했고 서비스업은 리조트개발·물류·연구개발(R&D) 분야 등에서 64.7% 늘어난 7억8천만달러로 집계됐습니다.

이 가운데 신산업 비중은 제조업의 85%, 서비스업의 54%로 나타났습니다.

국가별 비중은 EU 40.8%, 중화권 31.6%, 북미 10.6%, 필리핀 10.0%, 일본 6.0% 순이었습니다.

EU는 의약·리조트 개발·물류, 중화권은 의약·물류·금속, 북미는 의약·물류·이차전지, 필리핀은 리조트 개발을 중심으로 우리 경제자유구역에 각각 투자했습니다.

특히 지난해에는 EU·중화권·북미의 의약·바이오 분야 투자가 인천으로 중점 유입돼 글로벌 바이오 생산거점 구축 작업이 본격화됐습니다.

경제자유구역별로는 인천 7억1천만달러, 부산진해 2억9천만달러, 동해안권 1억달러, 경기 9천만달러, 광양만권 8천만달러, 충북 2천만달러, 대구경북 1천만달러의 외국인투자가 이뤄졌습니다.

2020년 신규로 지정된 광주와 울산을 제외한 7개 모든 경제자유구역에서 외국인투자 실적이 성장세를 보였으며, 인천과 부산진해 지역으로의 외국인투자 집중도는 90.1%에서 76.9%로 완화됐습니다.

안성일 산업부 경제자유구역기획단장은 "코로나19 확산이라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경제자유구역이 우수한 외국인투자 유치 실적을 달성했다"며 "각 경제자유구역청이 수립한 발전 계획을 토대로 지역별 핵심전략산업 중심의 혁신생태계 조성과 투자유치 활성화를 지원해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경제자유구역 외국인직접투자 43% 증가…최근 3년내 최대
    • 입력 2022-01-04 14:10:52
    • 수정2022-01-04 14:20:40
    경제
지난해 경제자유구역의 외국인직접투자(FDI)가 전년 대비 약 43% 늘며 최근 3년 내 최고 실적을 달성했습니다.

오늘(4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2021년 경제자유구역 FDI는 신고기준으로 전년 대비 42.8% 증가한 13억1천만달러, 도착기준으로 126% 늘어난 8억4천만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이는 최근 3년 내 최고 실적입니다.

2017∼2018년 16억9천만달러 수준이던 신고기준 FDI는 2019년 10억2천만달러, 2020년 9억1천만달러로 감소했었습니다.

이로써 2003년 경제자유구역 제도 도입 이후 신고기준 누적 FDI는 205억달러로 200억달러를 돌파했습니다.

산업부는 "경제자유구역 개발이 성숙 단계에 진입하고 미-중 무역분쟁으로 글로벌 가치사슬이 재편되면서 외국인직접투자 여건이 약화되는 상황에서 거둔 의미 있는 성과"라고 평가했습니다.

이어 "신산업과 지식서비스산업 중심으로 경제자유구역의 핵심전략산업을 선정하고 투자유치 역량을 강화한 결과 의약·신소재 등 신산업 분야와 리조트·연구개발 등 서비스 분야의 해외투자 유입이 크게 늘어 경제자유구역의 활성화와 경쟁력 강화에 기여했다"고 설명했습이다.

지난해 FDI 실적의 세부 내용을 보면 대상별로는 그린필드형 투자, 업종별로는 서비스업 투자, 국가별로는 유럽연합(EU)·중화권·필리핀발(發) 투자 확대가 두드러졌습니다.

사업장 신·증축이 수반되는 그린필드형 투자 유입은 12억8천만달러로 전체 실적의 98%를 차지했습니다.

국내 전체 외국인투자 유치 실적에서 그린필드형 비중이 약 60%인 점을 고려하면 매우 높은 수준입니다. 그린필드형 투자는 일자리 창출과 지역발전 기여도가 높습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이 의약·금속 분야를 중심으로 전년 대비 19.2% 증가한 5억2천만달러를 기록했고 서비스업은 리조트개발·물류·연구개발(R&D) 분야 등에서 64.7% 늘어난 7억8천만달러로 집계됐습니다.

이 가운데 신산업 비중은 제조업의 85%, 서비스업의 54%로 나타났습니다.

국가별 비중은 EU 40.8%, 중화권 31.6%, 북미 10.6%, 필리핀 10.0%, 일본 6.0% 순이었습니다.

EU는 의약·리조트 개발·물류, 중화권은 의약·물류·금속, 북미는 의약·물류·이차전지, 필리핀은 리조트 개발을 중심으로 우리 경제자유구역에 각각 투자했습니다.

특히 지난해에는 EU·중화권·북미의 의약·바이오 분야 투자가 인천으로 중점 유입돼 글로벌 바이오 생산거점 구축 작업이 본격화됐습니다.

경제자유구역별로는 인천 7억1천만달러, 부산진해 2억9천만달러, 동해안권 1억달러, 경기 9천만달러, 광양만권 8천만달러, 충북 2천만달러, 대구경북 1천만달러의 외국인투자가 이뤄졌습니다.

2020년 신규로 지정된 광주와 울산을 제외한 7개 모든 경제자유구역에서 외국인투자 실적이 성장세를 보였으며, 인천과 부산진해 지역으로의 외국인투자 집중도는 90.1%에서 76.9%로 완화됐습니다.

안성일 산업부 경제자유구역기획단장은 "코로나19 확산이라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경제자유구역이 우수한 외국인투자 유치 실적을 달성했다"며 "각 경제자유구역청이 수립한 발전 계획을 토대로 지역별 핵심전략산업 중심의 혁신생태계 조성과 투자유치 활성화를 지원해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