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하청 노동자 감전사’ 한전, 공공기관 중 사고 사망 최다…과태료 부과
입력 2022.01.04 (14:37) 수정 2022.01.04 (14:42) 사회
한국전력의 하도급 업체 노동자가 작업 중 감전돼 숨진 것과 관련해, 고용노동부가 원하청에 과태료를 부과하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고용노동부는 해당 사고와 관련해 지난해 12월, 안전보건총괄책임자인 한국전력 지사장과 하청업체 현장소장 등을 절연용 보호구 미지급 등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고 오늘 밝혔습니다.

또 한전과 하청업체를 상대로 재해 조사와 산업안전 감독을 실시해 산업안전보건법령 위반 사항을 다수 적발했다며, 원청인 한전엔 과태료 2천만 원, 하청업체엔 천850만 원을 부과했다고도 설명했습니다.

지난해 한전에서는 전기 공사 도중 사고 사망자가 8명 발생해 공공 기관 중 가장 많은 사고 사망자가 발생했습니다.

이에 따라 고용노동부는 한전에 사망사고 재발 방지 대책을 수립하고 이행하라고 지도했습니다.

권기섭 고용부 산업안전보건본부장은 “근로자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보건 관리에 모범을 보여야 할 공공기관에서 기본적인 안전조치 미이행으로 사망사고가 발생하는 것에 매우 유감”이라며 “오는 27일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을 앞두고 공공기관부터 모범적인 안전보건관리체계 구축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앞서 지난해 11월 경기 여주시의 한 신축 오피스텔 인근 전신주에서 30대 노동자 김 모 씨는 전기 연결 작업을 하던 도중 고압 전류에 감전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사고 당시 김 씨는 고압 전기 작업에 쓰이는 절연 작업차가 아닌 일반 화물차를 탔고, 절연 장갑이 아닌 면 장갑을 끼고 홀로 작업했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 ‘하청 노동자 감전사’ 한전, 공공기관 중 사고 사망 최다…과태료 부과
    • 입력 2022-01-04 14:37:51
    • 수정2022-01-04 14:42:35
    사회
한국전력의 하도급 업체 노동자가 작업 중 감전돼 숨진 것과 관련해, 고용노동부가 원하청에 과태료를 부과하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고용노동부는 해당 사고와 관련해 지난해 12월, 안전보건총괄책임자인 한국전력 지사장과 하청업체 현장소장 등을 절연용 보호구 미지급 등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고 오늘 밝혔습니다.

또 한전과 하청업체를 상대로 재해 조사와 산업안전 감독을 실시해 산업안전보건법령 위반 사항을 다수 적발했다며, 원청인 한전엔 과태료 2천만 원, 하청업체엔 천850만 원을 부과했다고도 설명했습니다.

지난해 한전에서는 전기 공사 도중 사고 사망자가 8명 발생해 공공 기관 중 가장 많은 사고 사망자가 발생했습니다.

이에 따라 고용노동부는 한전에 사망사고 재발 방지 대책을 수립하고 이행하라고 지도했습니다.

권기섭 고용부 산업안전보건본부장은 “근로자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보건 관리에 모범을 보여야 할 공공기관에서 기본적인 안전조치 미이행으로 사망사고가 발생하는 것에 매우 유감”이라며 “오는 27일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을 앞두고 공공기관부터 모범적인 안전보건관리체계 구축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앞서 지난해 11월 경기 여주시의 한 신축 오피스텔 인근 전신주에서 30대 노동자 김 모 씨는 전기 연결 작업을 하던 도중 고압 전류에 감전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사고 당시 김 씨는 고압 전기 작업에 쓰이는 절연 작업차가 아닌 일반 화물차를 탔고, 절연 장갑이 아닌 면 장갑을 끼고 홀로 작업했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