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산업현장 여전한 후진적 사고, 부끄럽고 가슴 아파”
입력 2022.01.04 (14:44) 수정 2022.01.04 (15:58)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산업현장에서 여전히 후진적인 사고가 발생하고 있어 부끄럽고, 사고가 날 때마다 가슴이 아프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4일) 새새 첫 국무회의에서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따른 2022년 산재 사망사고 감축 방안'에 대한 보고를 받은 자리에서 이 같이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으로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작년 산업재해 사망 사고가 역대 최저로 감소하기는 했지만, 정부 출범 때 산재 사고를 절반으로 줄이겠다는 공약에는 턱없이 미흡하다"며 사고를 줄이기 위한 각별한 노력을 주문했습니다.

또 "중대재해처벌법이 처음 시행되는 만큼 현장 안착을 위해 지원하고, 안전체계를 구축하는 한편 예방·점검을 위해 노력을 기울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 법이 다뤄지는 과정에서, 담당 검사와 근로감독관과 산업안전 보호를 담당하는 공무원 사이에 공동 논의가 활발히 이루어져서, 현장 법 집행이 엄정하게 이루어지고 사업자들이 과도하게 걱정하지 않도록 유의해 달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 대통령 “산업현장 여전한 후진적 사고, 부끄럽고 가슴 아파”
    • 입력 2022-01-04 14:44:15
    • 수정2022-01-04 15:58:12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산업현장에서 여전히 후진적인 사고가 발생하고 있어 부끄럽고, 사고가 날 때마다 가슴이 아프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4일) 새새 첫 국무회의에서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따른 2022년 산재 사망사고 감축 방안'에 대한 보고를 받은 자리에서 이 같이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으로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작년 산업재해 사망 사고가 역대 최저로 감소하기는 했지만, 정부 출범 때 산재 사고를 절반으로 줄이겠다는 공약에는 턱없이 미흡하다"며 사고를 줄이기 위한 각별한 노력을 주문했습니다.

또 "중대재해처벌법이 처음 시행되는 만큼 현장 안착을 위해 지원하고, 안전체계를 구축하는 한편 예방·점검을 위해 노력을 기울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 법이 다뤄지는 과정에서, 담당 검사와 근로감독관과 산업안전 보호를 담당하는 공무원 사이에 공동 논의가 활발히 이루어져서, 현장 법 집행이 엄정하게 이루어지고 사업자들이 과도하게 걱정하지 않도록 유의해 달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