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과기부 “국내 5G로 인한 전파 고도계 간섭 문제 보고된 바 없어”
입력 2022.01.04 (14:45) 수정 2022.01.04 (14:53) IT·과학
미국 항공업계가 5세대(5G) 이동통신 중저대역 서비스의 항공 안전 위협 논란과 관련해 백악관에 개입을 요청한 가운데, 국내에서는 5G 서비스로 인한 전파 고도계 간섭 문제는 보고된 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미국은 3.7~3.98㎓ 대역을 5G로 할당하여 인접한 전파 고도계 주파수(4.2~4.4㎓ 대역)와 간섭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고 설명하고, “우리나라 5G 이동통신 주파수는 3.42~3.7㎓ 대역으로 전파고도계 주파수(4.2~4.4㎓ 대역)와 상당히 이격(500㎒ 이상) 되어 있다”고 어제(3일) 밝혔습니다.

과기부는 2019년 4월 5G 상용화 이후 국내에서 전파 고도계와 간섭이 있다는 보고는 없었다고 덧붙였습니다.

과기부는 “현재도 인천공항과 김포공항 등 공항 근처에 5세대(5G) 이동통신 무선국을 운용 중이나 문제 사례 보고는 없었다”며, “앞으로도 국토부 등 관계 당국과 함께 미국의 상황은 지속 주시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현지시각 3일 로이터 통신과 블룸버그 통신 등을 보면, 미국 항공 관련 10개 단체는 이날 공동 성명을 통해 “조 바이든 대통령이 개입해 중저대역 5G 서비스의 전면 도입을 연기할 것을 정중히 요청한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이통사 AT&T와 버라이즌은 28㎓ 등 초고주파 대역을 활용한 기존 5G 서비스를 ‘C밴드’로 불리는 3.7∼4.2㎓ 중저대역 서비스로 전환하는 작업을 진행해왔습니다.

하지만 항공업계는 중저대역 5G 신호가 같은 대역을 쓰는 항공기 전파고도계에 신호 간섭을 일으켜 이착륙을 방해할 수 있다는 입장입니다.

이에 AT&T와 버라이즌은 당초 지난달 5일 개시할 예정이던 서비스를 이달 5일로 한 차례 연기했지만, 항공업계는 서비스 개시 시점을 더 늦춰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과기부 “국내 5G로 인한 전파 고도계 간섭 문제 보고된 바 없어”
    • 입력 2022-01-04 14:45:26
    • 수정2022-01-04 14:53:43
    IT·과학
미국 항공업계가 5세대(5G) 이동통신 중저대역 서비스의 항공 안전 위협 논란과 관련해 백악관에 개입을 요청한 가운데, 국내에서는 5G 서비스로 인한 전파 고도계 간섭 문제는 보고된 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미국은 3.7~3.98㎓ 대역을 5G로 할당하여 인접한 전파 고도계 주파수(4.2~4.4㎓ 대역)와 간섭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고 설명하고, “우리나라 5G 이동통신 주파수는 3.42~3.7㎓ 대역으로 전파고도계 주파수(4.2~4.4㎓ 대역)와 상당히 이격(500㎒ 이상) 되어 있다”고 어제(3일) 밝혔습니다.

과기부는 2019년 4월 5G 상용화 이후 국내에서 전파 고도계와 간섭이 있다는 보고는 없었다고 덧붙였습니다.

과기부는 “현재도 인천공항과 김포공항 등 공항 근처에 5세대(5G) 이동통신 무선국을 운용 중이나 문제 사례 보고는 없었다”며, “앞으로도 국토부 등 관계 당국과 함께 미국의 상황은 지속 주시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현지시각 3일 로이터 통신과 블룸버그 통신 등을 보면, 미국 항공 관련 10개 단체는 이날 공동 성명을 통해 “조 바이든 대통령이 개입해 중저대역 5G 서비스의 전면 도입을 연기할 것을 정중히 요청한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이통사 AT&T와 버라이즌은 28㎓ 등 초고주파 대역을 활용한 기존 5G 서비스를 ‘C밴드’로 불리는 3.7∼4.2㎓ 중저대역 서비스로 전환하는 작업을 진행해왔습니다.

하지만 항공업계는 중저대역 5G 신호가 같은 대역을 쓰는 항공기 전파고도계에 신호 간섭을 일으켜 이착륙을 방해할 수 있다는 입장입니다.

이에 AT&T와 버라이즌은 당초 지난달 5일 개시할 예정이던 서비스를 이달 5일로 한 차례 연기했지만, 항공업계는 서비스 개시 시점을 더 늦춰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