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이 든 성배, 항저우 AG 야구 대표팀 사령탑의 조건은?
입력 2022.01.04 (15:39) 스포츠K
도쿄 올림픽에서 노메달에 그친 한국 야구가 2022년 아시안게임 준비에 돌입했다.

도쿄 올림픽에서 노메달에 그친 한국 야구가 2022년 아시안게임 준비에 돌입했다.

지난해 한국 야구 대표팀은 도쿄 올림픽에서 노메달 수모를 당했다.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 9전 전승 금메달 신화를 이끌었던 김경문 감독이 지휘봉을 잡았지만, 결과는 실망스러웠다.

도쿄의 뜨거운 태양 아래 최선을 다했지만, 일본과 미국, 도미니카공화국에 연이어 무릎을 꿇으며 동메달도 따내지 못했다.

한국 야구는 2022년을 영광 재현의 원년으로 다짐하고 다음 달 새로운 사령탑을 선임할 예정이다.

KBO 관계자는 "이번 달 중 기술위원회를 구성해 2월 초순에는 항저우 아시안게임 야구대표팀 감독을 선임할 것"이라고 말하며 "아시안게임에 출전할 대표팀인 만큼 공모를 통해 사령탑을 선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아시안게임 대표팀은 지난해 열린 실행위원회에서 24세 이하 선수들로 구성하기로 합의된 바 있어 이번 대표팀은 완전히 세대교체를 단행하게 됐다. 이에 따라 이정후(23·키움), 강백호(22·kt), 원태인(21·삼성), 고우석(23·LG) 등 젊은 선수들이 주축으로 나설 전망이다.

또 아시안게임 동안 정규시즌 중단 없이 리그를 강행할 경우 대표 선수 소속 팀 간 형평성 문제가 제기될 수 있어 팀별 차출 선수의 안배 등 향후 논란의 소지도 있다.

그리고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이런 젊은 선수들을 이끌고 다독여 줄 사령탑이다.

장성호 KBS 해설위원은 일본 야구 대표팀의 성공 사례를 예로 들며 신선한 얼굴이 새로운 바람을 일으켜 주길 기대했다.

장 위원은 "일본의 경우 감독 경험이 없었던 고쿠보 감독과 아나바 감독 등 젊은 얼굴들을 발탁해 성공적인 국제 무대를 치렀다. 야구팬들의 관심을 사로잡았고 젊은 선수들과의 소통, 교감에서도 합리적인 인물이었다"고 말했다.

결국, 한국 야구 역시 새 지도자를 발굴해야 할 시점임을 강조한 것이다.

장 위원은 또 "최근 야구 트렌드에 능통한 감독이 절실하다. 야구는 촉도 중요하지만 계산된 선수 기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국제 대회에서 투수 교체의 중요성은 두 번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고 덧붙였다.

대표팀을 이끌 감독의 임기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도쿄 올림픽 이후 감독 후보 물망에 올랐던 이승엽, 이범호 전 국가대표 선수들이 공모에 응할지도 미지수다.

다만 새 기술위원에는 데이터 전문가 등이 포함될 것으로 알려져 데이터 야구에도 해박한 인물이 차기 사령탑을 맡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돌고 있다.

차기 감독이 항저우 아시안게임만 참가할지, 2023년 3월과 11월로 예정된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과 프리미어12까지 대표팀을 이끌지도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명예 회복에 나설 한국 프로야구의 입장에서 2022년은 무척 중요한 시기로 기록될 것이다. 차기 감독 선임에 시선이 모아지고 있다.
  • 독이 든 성배, 항저우 AG 야구 대표팀 사령탑의 조건은?
    • 입력 2022-01-04 15:39:12
    스포츠K

도쿄 올림픽에서 노메달에 그친 한국 야구가 2022년 아시안게임 준비에 돌입했다.

지난해 한국 야구 대표팀은 도쿄 올림픽에서 노메달 수모를 당했다.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 9전 전승 금메달 신화를 이끌었던 김경문 감독이 지휘봉을 잡았지만, 결과는 실망스러웠다.

도쿄의 뜨거운 태양 아래 최선을 다했지만, 일본과 미국, 도미니카공화국에 연이어 무릎을 꿇으며 동메달도 따내지 못했다.

한국 야구는 2022년을 영광 재현의 원년으로 다짐하고 다음 달 새로운 사령탑을 선임할 예정이다.

KBO 관계자는 "이번 달 중 기술위원회를 구성해 2월 초순에는 항저우 아시안게임 야구대표팀 감독을 선임할 것"이라고 말하며 "아시안게임에 출전할 대표팀인 만큼 공모를 통해 사령탑을 선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아시안게임 대표팀은 지난해 열린 실행위원회에서 24세 이하 선수들로 구성하기로 합의된 바 있어 이번 대표팀은 완전히 세대교체를 단행하게 됐다. 이에 따라 이정후(23·키움), 강백호(22·kt), 원태인(21·삼성), 고우석(23·LG) 등 젊은 선수들이 주축으로 나설 전망이다.

또 아시안게임 동안 정규시즌 중단 없이 리그를 강행할 경우 대표 선수 소속 팀 간 형평성 문제가 제기될 수 있어 팀별 차출 선수의 안배 등 향후 논란의 소지도 있다.

그리고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이런 젊은 선수들을 이끌고 다독여 줄 사령탑이다.

장성호 KBS 해설위원은 일본 야구 대표팀의 성공 사례를 예로 들며 신선한 얼굴이 새로운 바람을 일으켜 주길 기대했다.

장 위원은 "일본의 경우 감독 경험이 없었던 고쿠보 감독과 아나바 감독 등 젊은 얼굴들을 발탁해 성공적인 국제 무대를 치렀다. 야구팬들의 관심을 사로잡았고 젊은 선수들과의 소통, 교감에서도 합리적인 인물이었다"고 말했다.

결국, 한국 야구 역시 새 지도자를 발굴해야 할 시점임을 강조한 것이다.

장 위원은 또 "최근 야구 트렌드에 능통한 감독이 절실하다. 야구는 촉도 중요하지만 계산된 선수 기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국제 대회에서 투수 교체의 중요성은 두 번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고 덧붙였다.

대표팀을 이끌 감독의 임기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도쿄 올림픽 이후 감독 후보 물망에 올랐던 이승엽, 이범호 전 국가대표 선수들이 공모에 응할지도 미지수다.

다만 새 기술위원에는 데이터 전문가 등이 포함될 것으로 알려져 데이터 야구에도 해박한 인물이 차기 사령탑을 맡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돌고 있다.

차기 감독이 항저우 아시안게임만 참가할지, 2023년 3월과 11월로 예정된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과 프리미어12까지 대표팀을 이끌지도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명예 회복에 나설 한국 프로야구의 입장에서 2022년은 무척 중요한 시기로 기록될 것이다. 차기 감독 선임에 시선이 모아지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