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22 대통령 선거
권성동, 이준석 정면 비판…“당의 분란 조장…해당 행위”
입력 2022.01.04 (17:29) 수정 2022.01.04 (18:05) 정치
국민의힘 권성동 사무총장이 이준석 대표를 겨냥해 "당 대표의 제1의 임무는 정권교체의 선봉장이 되는 것인데, 지금까지의 발언을 보면 당의 분란을 조장하고, 해당 행위를 한 것"이라고 정면 비판했습니다.

재선 의원 모임에서도 "해당 행위를 하는 발언이나 행동에 대해선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자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권성동 "이준석, 분란 조장·해당 행위"

윤석열 후보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권성동 사무총장은 오늘(4일), 국회에서 국민의힘 중진 의원 모임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나는 이준석 대표에 대해 '당 대표로서의 역할에 충실하는 것이 맞다'(고 본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권 사무총장은 "중진 (의원)들이 그 부분에 대해서 분명히 이준석 대표를 만나서 짚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권 사무총장은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을 선대위에서 배제한다는 언론 보도 등이 나오는 데 대해선 "전혀 모르는 얘기"라고 말했습니다.

중진 의원 모임을 주재한 정진석 국회 부의장도 "이준석 대표가 보여준 최근의 궤적은 상식적이지 못하다는 데 중진들이 공감했다"며 "매우 비상식적이라는 데 중진들의 의견을 같이 했다"고 밝혔습니다.

정 부의장은 "어쨌든 이 문제에 대해 빠른 시일 내에 수습 방안을 모색해야 된다"며 "그 연장선에서 이 대표와의 직접 만남과 허심탄회한 대화가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습니다.

정 부의장은 중진 의원들이 내놓은 의견을 바탕으로 빠른 시일 내에 중진 의원들과 이 대표와의 대화 기회를 갖기로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재선 의원들도 회동…"해당 행위 발언 자제해야"

중진 의원 회동과 별도로 국민의힘 재선 의원들도 국회에서 모여 당 내부 갈등 수습 방안과 선대위 개편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습니다.

김정재 의원은 모임 뒤 기자들과 만나 내일 의원총회를 소집할 것과, 정권교체 위해 해당 행위를 하는 발언 또는 행동에 대해선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자제해 줄 것을 재선 의원 모임에서 결의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의원은 또 "정권교체라는 국민의 명령과 열망을 제대로 수행하고 행동으로 옮기지 못한 점과 분열하고 갈등한 점을 통렬히 반성하고 국민 앞에 사죄드린다"고 말했습니다.

김 의원은 '해당행위 발언은 이준석 대표를 겨냥한 것이냐'는 질문에는 "특정인을 겨냥해서 한 얘기는 아니다"라면서도 "의원들, 특히 당 지도부에 있는 분들이 부적절한 발언을 하고 국민을 실망시켜 자제해달라는 것을 결의한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김 의원은 이준석 대표가 사퇴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는지에 대해선 "어제 의총에서 그런 얘기가 나온 건 알고 있을 것"이라며 "그런 얘기는 내일 의총에서 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권성동, 이준석 정면 비판…“당의 분란 조장…해당 행위”
    • 입력 2022-01-04 17:29:49
    • 수정2022-01-04 18:05:12
    정치
국민의힘 권성동 사무총장이 이준석 대표를 겨냥해 "당 대표의 제1의 임무는 정권교체의 선봉장이 되는 것인데, 지금까지의 발언을 보면 당의 분란을 조장하고, 해당 행위를 한 것"이라고 정면 비판했습니다.

재선 의원 모임에서도 "해당 행위를 하는 발언이나 행동에 대해선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자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권성동 "이준석, 분란 조장·해당 행위"

윤석열 후보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권성동 사무총장은 오늘(4일), 국회에서 국민의힘 중진 의원 모임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나는 이준석 대표에 대해 '당 대표로서의 역할에 충실하는 것이 맞다'(고 본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권 사무총장은 "중진 (의원)들이 그 부분에 대해서 분명히 이준석 대표를 만나서 짚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권 사무총장은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을 선대위에서 배제한다는 언론 보도 등이 나오는 데 대해선 "전혀 모르는 얘기"라고 말했습니다.

중진 의원 모임을 주재한 정진석 국회 부의장도 "이준석 대표가 보여준 최근의 궤적은 상식적이지 못하다는 데 중진들이 공감했다"며 "매우 비상식적이라는 데 중진들의 의견을 같이 했다"고 밝혔습니다.

정 부의장은 "어쨌든 이 문제에 대해 빠른 시일 내에 수습 방안을 모색해야 된다"며 "그 연장선에서 이 대표와의 직접 만남과 허심탄회한 대화가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습니다.

정 부의장은 중진 의원들이 내놓은 의견을 바탕으로 빠른 시일 내에 중진 의원들과 이 대표와의 대화 기회를 갖기로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재선 의원들도 회동…"해당 행위 발언 자제해야"

중진 의원 회동과 별도로 국민의힘 재선 의원들도 국회에서 모여 당 내부 갈등 수습 방안과 선대위 개편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습니다.

김정재 의원은 모임 뒤 기자들과 만나 내일 의원총회를 소집할 것과, 정권교체 위해 해당 행위를 하는 발언 또는 행동에 대해선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자제해 줄 것을 재선 의원 모임에서 결의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의원은 또 "정권교체라는 국민의 명령과 열망을 제대로 수행하고 행동으로 옮기지 못한 점과 분열하고 갈등한 점을 통렬히 반성하고 국민 앞에 사죄드린다"고 말했습니다.

김 의원은 '해당행위 발언은 이준석 대표를 겨냥한 것이냐'는 질문에는 "특정인을 겨냥해서 한 얘기는 아니다"라면서도 "의원들, 특히 당 지도부에 있는 분들이 부적절한 발언을 하고 국민을 실망시켜 자제해달라는 것을 결의한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김 의원은 이준석 대표가 사퇴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는지에 대해선 "어제 의총에서 그런 얘기가 나온 건 알고 있을 것"이라며 "그런 얘기는 내일 의총에서 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