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수처, ‘김학의 불법 출금’ 공익신고자 통신조회
입력 2022.01.04 (19:10) 수정 2022.01.04 (19:45) 사회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김학의 전 차관 불법 출국금지 의혹' 사건을 공익신고한 현직 부장검사의 통신자료를 조회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장준희 인천지방검찰청 부장검사는 오늘(4일) KBS 취재진과의 통화에서 "공수처가 이성윤 서울고검장의 공소장 유출 사건 수사 과정에서, 통신영장을 받아 나의 통신자료를 조회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장 부장검사는 공수처가 자신의 인터넷 접속 기록 등도 열람했다고 말했습니다.

장 부장검사는 "대검찰청 감찰로 공소장 유출 사건과 무관하다는 게 밝혀졌고, 이 사건의 참고인 신분일 뿐인데 통신영장을 받아야 조회할 수 있는 정보를 열람했다는 게 납득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김 전 차관 불법 출국금지 의혹을 제기한 공익신고자인 장 부장검사는 지난해 이 고검장 공소장 유출 사건으로 대검 감찰부의 조사를 받은 바 있습니다.

장 부장검사는 "통신영장에 기재된 혐의사실을 파악하기 위해 이번 주 내에 정보공개청구를 한 뒤, 김진욱 공수처장에 대한 법적 조치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공수처는 "모든 수사는 적법 절차에 따르고 있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 공수처, ‘김학의 불법 출금’ 공익신고자 통신조회
    • 입력 2022-01-04 19:10:21
    • 수정2022-01-04 19:45:50
    사회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김학의 전 차관 불법 출국금지 의혹' 사건을 공익신고한 현직 부장검사의 통신자료를 조회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장준희 인천지방검찰청 부장검사는 오늘(4일) KBS 취재진과의 통화에서 "공수처가 이성윤 서울고검장의 공소장 유출 사건 수사 과정에서, 통신영장을 받아 나의 통신자료를 조회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장 부장검사는 공수처가 자신의 인터넷 접속 기록 등도 열람했다고 말했습니다.

장 부장검사는 "대검찰청 감찰로 공소장 유출 사건과 무관하다는 게 밝혀졌고, 이 사건의 참고인 신분일 뿐인데 통신영장을 받아야 조회할 수 있는 정보를 열람했다는 게 납득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김 전 차관 불법 출국금지 의혹을 제기한 공익신고자인 장 부장검사는 지난해 이 고검장 공소장 유출 사건으로 대검 감찰부의 조사를 받은 바 있습니다.

장 부장검사는 "통신영장에 기재된 혐의사실을 파악하기 위해 이번 주 내에 정보공개청구를 한 뒤, 김진욱 공수처장에 대한 법적 조치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공수처는 "모든 수사는 적법 절차에 따르고 있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