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와 사투 2년…“힘들어도 희망 하나로 버티죠”
입력 2022.01.04 (21:40) 수정 2022.01.04 (21:57) 뉴스9(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내에 코로나19가 발생한 지 올해로 2년이 되는데요.

환자들 못지 않게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사람들이 바로 의료진과 방역담당 공무원입니다.

지금 이 시각에도 해가 바뀐 것도 잊은 채 코로나와 사투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겨낼 수 있다는 희망 하나로 묵묵히 방역의 최일선을 지키는 사람들을 이청초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코로나19 전담병원 간호사들의 하루는 방호복과 함께 시작됩니다.

덧신부터 장갑에 고글까지, 온몸을 감싸고, 다시 틈새를 테이프로 꽁꽁 싸맨 뒤에야 격리병동의 환자를 마주합니다.

["해열진통제 추가 넣었어요."]

일반 병동에선 아무것도 아닌 일도 여기선 마음 같이 안됩니다.

[고은경/간호사 : "장갑이 2개니까, 환자분들이(혈관을) 한 번에 못 잡으면 많이 힘들어하니까."]

오랜 격리 생활에 지친 환자들에게 때론 친구가 돼 주고 손녀도 돼 봅니다.

[“지금 너무 외로워서 울었어. (왜요, 왜 또 외롭다 그래요. 좋아지고 있으니까. 알겠죠?)”]

침대 정리도, 화장실 청소도 다 간호사들의 몫입니다.

[홍수진/간호사 : "청소도 하면서 환자들 이런 거 소대변 지금 안 되는 분들도 저희가 다 해드려야 하는 것 때문에 더 힘들긴 한 거 같아요."]

2시간 만에 벗는 방호복.

온몸이 땀에 흠뻑 젖었습니다.

[권미자/원주의료원 적정진료팀장 : "'의료진의 사명감이 없고, 소명감이 없다'라면 이런 일을 오래 할 수가 없어요."]

방역의 사령탑 보건소엔 어느새 어둠이 내려앉았습니다.

진짜 업무는 이제부터.

감염경로 조사에 격리 상태 확인까지 할 일이 산더밉니다.

["이 주소지에서 격리하실 거죠? 격리하시게 되면."]

밤잠을 설치는 건 일상이 됐습니다.

[박계숙/춘천시 감염관리과장 : "새벽같이 확진자 발생하면 나와가지고 환자들 다 일일이 동선 파악하고 역학조사하고 이런 걸 보면 참 안쓰럽고…."]

방역 일이 워낙 고되다 보니 지난 2년 동안 휴직이나 퇴직을 택하는 동료도 있었지만 차마 나까지 그럴 순 없습니다.

[권석윤/춘천시보건소 역학조사팀 : "현장 역학조사를 나가면 항상 고생하신다고 학생들이 편지를 적어서 주는 그런 것들 보면 '잘하고 있구나' 생각이 들고 자부심도 생기고…."]

KBS 뉴스 이청초입니다.

촬영기자:박영웅
  • 코로나와 사투 2년…“힘들어도 희망 하나로 버티죠”
    • 입력 2022-01-04 21:40:34
    • 수정2022-01-04 21:57:09
    뉴스9(춘천)
[앵커]

국내에 코로나19가 발생한 지 올해로 2년이 되는데요.

환자들 못지 않게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사람들이 바로 의료진과 방역담당 공무원입니다.

지금 이 시각에도 해가 바뀐 것도 잊은 채 코로나와 사투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겨낼 수 있다는 희망 하나로 묵묵히 방역의 최일선을 지키는 사람들을 이청초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코로나19 전담병원 간호사들의 하루는 방호복과 함께 시작됩니다.

덧신부터 장갑에 고글까지, 온몸을 감싸고, 다시 틈새를 테이프로 꽁꽁 싸맨 뒤에야 격리병동의 환자를 마주합니다.

["해열진통제 추가 넣었어요."]

일반 병동에선 아무것도 아닌 일도 여기선 마음 같이 안됩니다.

[고은경/간호사 : "장갑이 2개니까, 환자분들이(혈관을) 한 번에 못 잡으면 많이 힘들어하니까."]

오랜 격리 생활에 지친 환자들에게 때론 친구가 돼 주고 손녀도 돼 봅니다.

[“지금 너무 외로워서 울었어. (왜요, 왜 또 외롭다 그래요. 좋아지고 있으니까. 알겠죠?)”]

침대 정리도, 화장실 청소도 다 간호사들의 몫입니다.

[홍수진/간호사 : "청소도 하면서 환자들 이런 거 소대변 지금 안 되는 분들도 저희가 다 해드려야 하는 것 때문에 더 힘들긴 한 거 같아요."]

2시간 만에 벗는 방호복.

온몸이 땀에 흠뻑 젖었습니다.

[권미자/원주의료원 적정진료팀장 : "'의료진의 사명감이 없고, 소명감이 없다'라면 이런 일을 오래 할 수가 없어요."]

방역의 사령탑 보건소엔 어느새 어둠이 내려앉았습니다.

진짜 업무는 이제부터.

감염경로 조사에 격리 상태 확인까지 할 일이 산더밉니다.

["이 주소지에서 격리하실 거죠? 격리하시게 되면."]

밤잠을 설치는 건 일상이 됐습니다.

[박계숙/춘천시 감염관리과장 : "새벽같이 확진자 발생하면 나와가지고 환자들 다 일일이 동선 파악하고 역학조사하고 이런 걸 보면 참 안쓰럽고…."]

방역 일이 워낙 고되다 보니 지난 2년 동안 휴직이나 퇴직을 택하는 동료도 있었지만 차마 나까지 그럴 순 없습니다.

[권석윤/춘천시보건소 역학조사팀 : "현장 역학조사를 나가면 항상 고생하신다고 학생들이 편지를 적어서 주는 그런 것들 보면 '잘하고 있구나' 생각이 들고 자부심도 생기고…."]

KBS 뉴스 이청초입니다.

촬영기자:박영웅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