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강팀 저력’ 현대건설, KGC인삼공사에 역전극…7연승 질주
입력 2022.01.04 (21:48) 수정 2022.01.04 (22:07) 연합뉴스
여자 프로배구 현대건설이 7연승을 달리며 새해에도 독주를 이어갔다.

현대건설은 4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시즌 V리그 4라운드 홈경기에서 KGC인삼공사와 풀세트 접전 끝에 3-2(25-23, 20-25, 26-28, 25-22, 15-13)로 승리했다.

선두 현대건설은 12연승이 끊긴 뒤 다시 7연승을 질주하며 최강의 면모를 보였다.

현대건설은 승점 56(19승 1패)을 쌓으며 2위 한국도로공사(승점 42·15승 4패)와의 격차를 더욱 벌렸다.

현대건설은 야스민 베다르트(등록명 야스민)가 파워 넘치는 공격으로 29점을 수확했다. 센터 양효진도 상대의 집중 견제를 뚫고 24점을 보탰다.

4위 KGC인삼공사는 잘 싸웠으나 이번에도 현대건설의 벽을 넘지 못했다. 현대건설전 상대 전적은 4전 전패가 됐다.

프로 2년 차 이선우가 개인 한 경기 최다인 21점을 터트리고 옐레나 므라제노비치(26점·등록명 옐레나), 이소영(22점) 등 3명이 두 자릿수 득점을 올렸으나 고비를 넘지 못했다.

이영택 KGC인삼공사 감독은 양효진과 이다현 등 리그 최강의 센터진을 보유한 현대건설을 맞아 정호영과 박은진 센터 조합으로 나섰다.

KGC인삼공사는 정호영이 2세트, 박은진이 3세트에서 한 번씩 양효진의 공격을 가로막는 등 높이 싸움에서 밀리지 않으며 접전을 이어갔다.

현대건설이 1세트, KGC인삼공사가 2세트를 따낸 가운데 현대건설이 3세트에서 24-21로 먼저 세트 포인트에 도달했다.

하지만 현대건설은 갑자기 집중력이 흐트러지며 잇따른 범실 속에 듀스에 이어 24-25 역전을 허용했다.

야스민이 해결사로 나섰다. 야스민의 후위 공격으로 간신히 균형을 맞춘 현대건설은 25-26에서도 야스민을 앞세워 위기에서 벗어났다.

하지만 이선우가 더 이상의 접전을 허락하지 않았다. 이선우는 27점, 28점째를 연달아 책임지며 팀에 3세트 승리를 안겼다.

범실 탓에 다 잡은 3세트를 내준 현대건설은 4세트에서도 범실에 발목이 잡히는 듯 보였다.

KGC인삼공사 이소영의 서브 타임 때 범실 등으로 연속 실점하며 12-11 리드가 순식간에 12-14 열세로 변했다.

기세가 오른 KGC인삼공사는 이소영의 중앙 후위 공격으로 16-13으로 앞서나갔다.

14-18로 뒤지며 벼랑 끝에 몰린 현대건설은 그때부터 저력을 발휘했다.

교체 투입된 황연주가 노련한 공격으로 흐름을 단숨에 바꿔놨다.

높이의 위력까지 되살아난 현대건설은 25-22 역전에 성공하며 승부를 마지막 5세트로 끌고 갔다.

현대건설의 5세트 시작은 경쾌했다. 양효진과 이다현이 중앙을 지배하며 3-1로 기선을 제압했다.

정지윤과 이다현의 연이은 블로킹과 정지윤의 강타에 힘입어 스코어는 8-3으로 벌어졌다.

하지만 현대건설은 이후 집중력이 흔들리며 12-11, 1점 차 턱 밑 추격을 당했다.

KGC인삼공사 정호영이 양효진의 중앙 공격을 가로막아 스코어는 13-13 동점이 됐다.

하지만 마지막에 웃은 쪽은 현대건설이었다.

현대건설은 야스민의 쳐내기 득점으로 14-13, 매치 포인트를 만들었다. 야스민의 공격이 또 한 번 성공하며 경기는 현대건설의 승리로 막을 내렸다.

같은 시간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벌어진 남자부 경기에선 현대캐피탈이 풀세트 접전 끝에 한국전력을 3-2(25-21, 22-25, 25-22, 22-25, 15-13)로 눌렀다.

현대캐피탈은 9승 11패(승점 27)를 기록하며 6위에서 5위로 순위를 한계단 끌어올렸다.

현대캐피탈에선 허수봉이 양 팀 합쳐 최다인 24점을, 전광인이 19점, 최민호가 13점을 각각 올렸다.

한국전력은 다우디 오켈로가 22점, 서재덕과 신영석이 각각 17점, 13점으로 분투했으나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최강팀 저력’ 현대건설, KGC인삼공사에 역전극…7연승 질주
    • 입력 2022-01-04 21:48:21
    • 수정2022-01-04 22:07:35
    연합뉴스
여자 프로배구 현대건설이 7연승을 달리며 새해에도 독주를 이어갔다.

현대건설은 4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시즌 V리그 4라운드 홈경기에서 KGC인삼공사와 풀세트 접전 끝에 3-2(25-23, 20-25, 26-28, 25-22, 15-13)로 승리했다.

선두 현대건설은 12연승이 끊긴 뒤 다시 7연승을 질주하며 최강의 면모를 보였다.

현대건설은 승점 56(19승 1패)을 쌓으며 2위 한국도로공사(승점 42·15승 4패)와의 격차를 더욱 벌렸다.

현대건설은 야스민 베다르트(등록명 야스민)가 파워 넘치는 공격으로 29점을 수확했다. 센터 양효진도 상대의 집중 견제를 뚫고 24점을 보탰다.

4위 KGC인삼공사는 잘 싸웠으나 이번에도 현대건설의 벽을 넘지 못했다. 현대건설전 상대 전적은 4전 전패가 됐다.

프로 2년 차 이선우가 개인 한 경기 최다인 21점을 터트리고 옐레나 므라제노비치(26점·등록명 옐레나), 이소영(22점) 등 3명이 두 자릿수 득점을 올렸으나 고비를 넘지 못했다.

이영택 KGC인삼공사 감독은 양효진과 이다현 등 리그 최강의 센터진을 보유한 현대건설을 맞아 정호영과 박은진 센터 조합으로 나섰다.

KGC인삼공사는 정호영이 2세트, 박은진이 3세트에서 한 번씩 양효진의 공격을 가로막는 등 높이 싸움에서 밀리지 않으며 접전을 이어갔다.

현대건설이 1세트, KGC인삼공사가 2세트를 따낸 가운데 현대건설이 3세트에서 24-21로 먼저 세트 포인트에 도달했다.

하지만 현대건설은 갑자기 집중력이 흐트러지며 잇따른 범실 속에 듀스에 이어 24-25 역전을 허용했다.

야스민이 해결사로 나섰다. 야스민의 후위 공격으로 간신히 균형을 맞춘 현대건설은 25-26에서도 야스민을 앞세워 위기에서 벗어났다.

하지만 이선우가 더 이상의 접전을 허락하지 않았다. 이선우는 27점, 28점째를 연달아 책임지며 팀에 3세트 승리를 안겼다.

범실 탓에 다 잡은 3세트를 내준 현대건설은 4세트에서도 범실에 발목이 잡히는 듯 보였다.

KGC인삼공사 이소영의 서브 타임 때 범실 등으로 연속 실점하며 12-11 리드가 순식간에 12-14 열세로 변했다.

기세가 오른 KGC인삼공사는 이소영의 중앙 후위 공격으로 16-13으로 앞서나갔다.

14-18로 뒤지며 벼랑 끝에 몰린 현대건설은 그때부터 저력을 발휘했다.

교체 투입된 황연주가 노련한 공격으로 흐름을 단숨에 바꿔놨다.

높이의 위력까지 되살아난 현대건설은 25-22 역전에 성공하며 승부를 마지막 5세트로 끌고 갔다.

현대건설의 5세트 시작은 경쾌했다. 양효진과 이다현이 중앙을 지배하며 3-1로 기선을 제압했다.

정지윤과 이다현의 연이은 블로킹과 정지윤의 강타에 힘입어 스코어는 8-3으로 벌어졌다.

하지만 현대건설은 이후 집중력이 흔들리며 12-11, 1점 차 턱 밑 추격을 당했다.

KGC인삼공사 정호영이 양효진의 중앙 공격을 가로막아 스코어는 13-13 동점이 됐다.

하지만 마지막에 웃은 쪽은 현대건설이었다.

현대건설은 야스민의 쳐내기 득점으로 14-13, 매치 포인트를 만들었다. 야스민의 공격이 또 한 번 성공하며 경기는 현대건설의 승리로 막을 내렸다.

같은 시간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벌어진 남자부 경기에선 현대캐피탈이 풀세트 접전 끝에 한국전력을 3-2(25-21, 22-25, 25-22, 22-25, 15-13)로 눌렀다.

현대캐피탈은 9승 11패(승점 27)를 기록하며 6위에서 5위로 순위를 한계단 끌어올렸다.

현대캐피탈에선 허수봉이 양 팀 합쳐 최다인 24점을, 전광인이 19점, 최민호가 13점을 각각 올렸다.

한국전력은 다우디 오켈로가 22점, 서재덕과 신영석이 각각 17점, 13점으로 분투했으나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