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섬진강 수해, 기관 책임 48%”…하동 122명 배상
입력 2022.01.04 (21:49) 수정 2022.01.04 (22:04) 뉴스9(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2020년 8월 섬진강 수해 주민들에 대해 중앙환경분쟁조정위원회가 국토교통부와 환경부, 한국수자원공사 등 관련 기관의 책임을 48%로 결정했습니다.

하동에서는 수해 주민 525명이 241억 원의 배상금을 신청한 가운데, 이번 조정으로 122명이 신청한 배상금 28억 원의 48%인 13억 원 정도를 받게 됐습니다.
  • “섬진강 수해, 기관 책임 48%”…하동 122명 배상
    • 입력 2022-01-04 21:49:57
    • 수정2022-01-04 22:04:42
    뉴스9(창원)
2020년 8월 섬진강 수해 주민들에 대해 중앙환경분쟁조정위원회가 국토교통부와 환경부, 한국수자원공사 등 관련 기관의 책임을 48%로 결정했습니다.

하동에서는 수해 주민 525명이 241억 원의 배상금을 신청한 가운데, 이번 조정으로 122명이 신청한 배상금 28억 원의 48%인 13억 원 정도를 받게 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창원)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