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직 지방의원 위한 ‘공적비’…“허가 없이 설치했다”
입력 2022.01.04 (21:50) 수정 2022.01.04 (21:57)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 인물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세우는 비석을 '공적비'라고 부릅니다.

그런데 최근 전주의 일부 주민들이 현직 도의원을 위한 공적비를 전주시 소유의 땅에 허가도 없이 세운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박웅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전주의 한 공원.

대리석으로 만든 비석이 한 달 전쯤 세워졌습니다.

높이가 성인 남성의 키를 훌쩍 넘습니다.

현직 전북도의원 이름이 새겨진 공적비.

임기 동안 지역 숙원 사업을 잘 해결한 해당 도의원의 인품과 공로를 기리기 위한 것이라고 적혀 있습니다.

주민들의 반응은 엇갈립니다.

[지역주민 : "사람이 좋고 일 잘하고 하니까, 나쁜 사람 아니잖아요. 조금만 뭐하면 초선하고 떨어지는데 잘하니까…."]

[지역주민 : "공적비를 세워준다는 것도 우리 정서하고는 조금 거리가 먼 것 같아요. 적절하지 않다고 보는 거죠."]

전현직 주민 자치위원장들이 돈을 모아 자발적으로 만들었다고 밝혔지만, 주민을 대표하는 여러 단체 이름이 올라 있습니다.

해당 도의원은 "주민들이 공적비를 세운다고 해 자신도 여러 차례 연락해 말렸다."고 해명했습니다.

비석이 놓인 곳은 전주시 소유의 땅으로, 사전에 허가도 받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창엽/참여자치전북시민연대 사무처장 : "일부 주민들이 느끼고 있는 감정을 동네 주민 전체에게 강요하고 있다고밖에 해석할 수 없겠습니다. 대상자도 현직 의원인 것을 감안해보면 공덕비 세운 것 자체가 매우 부적절하고…."]

뒤늦게 상황을 알게 된 전주시는 자진 철거를 권고했고, 선거관리위원회도 지방선거를 앞두고 사전 선거운동 등 선거법 위반 소지가 있는지 살펴보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웅입니다.

촬영기자:한문현
  • 현직 지방의원 위한 ‘공적비’…“허가 없이 설치했다”
    • 입력 2022-01-04 21:50:34
    • 수정2022-01-04 21:57:07
    뉴스9(전주)
[앵커]

한 인물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세우는 비석을 '공적비'라고 부릅니다.

그런데 최근 전주의 일부 주민들이 현직 도의원을 위한 공적비를 전주시 소유의 땅에 허가도 없이 세운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박웅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전주의 한 공원.

대리석으로 만든 비석이 한 달 전쯤 세워졌습니다.

높이가 성인 남성의 키를 훌쩍 넘습니다.

현직 전북도의원 이름이 새겨진 공적비.

임기 동안 지역 숙원 사업을 잘 해결한 해당 도의원의 인품과 공로를 기리기 위한 것이라고 적혀 있습니다.

주민들의 반응은 엇갈립니다.

[지역주민 : "사람이 좋고 일 잘하고 하니까, 나쁜 사람 아니잖아요. 조금만 뭐하면 초선하고 떨어지는데 잘하니까…."]

[지역주민 : "공적비를 세워준다는 것도 우리 정서하고는 조금 거리가 먼 것 같아요. 적절하지 않다고 보는 거죠."]

전현직 주민 자치위원장들이 돈을 모아 자발적으로 만들었다고 밝혔지만, 주민을 대표하는 여러 단체 이름이 올라 있습니다.

해당 도의원은 "주민들이 공적비를 세운다고 해 자신도 여러 차례 연락해 말렸다."고 해명했습니다.

비석이 놓인 곳은 전주시 소유의 땅으로, 사전에 허가도 받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창엽/참여자치전북시민연대 사무처장 : "일부 주민들이 느끼고 있는 감정을 동네 주민 전체에게 강요하고 있다고밖에 해석할 수 없겠습니다. 대상자도 현직 의원인 것을 감안해보면 공덕비 세운 것 자체가 매우 부적절하고…."]

뒤늦게 상황을 알게 된 전주시는 자진 철거를 권고했고, 선거관리위원회도 지방선거를 앞두고 사전 선거운동 등 선거법 위반 소지가 있는지 살펴보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웅입니다.

촬영기자:한문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