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22 대통령 선거
윤석열, 선대위 해산 ‘결심’…김종인과 이별 수순
입력 2022.01.04 (23:22) 수정 2022.01.04 (23:25) 정치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선대위를 해산하고 최소 규모의 실무 조직만 남기는 방향으로 결심을 굳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선대위가 사실상 해체되면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도 국민의힘 선거 기구를 떠나게 됩니다.

윤 후보는 내일(5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은 선거기구 개편 방안을 직접 설명할 예정입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오늘(4일) 통화에서 "윤석열 후보가 선대위를 해산하기로 했다"면서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도 자연스럽게 해촉 수순을 밟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윤 후보는 현재의 대형 선대위 조직을 해산하는 대신, 선대본부장 한두 명만 두고 그 아래에 정책과 전략, 조직, 홍보 등을 담당할 최소한의 실무 조직만 남기는 방안을 구상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재 선대위에 있던 현역 의원들과 당직자들은 중앙선대위 대신 지역에서 선거운동을 담당하게 하는 방안입니다.

윤 후보는 이같은 방안을 임태희 선대위 총괄상황본부장을 통해 김종인 위원장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김 위원장은 KBS와의 통화에서, 윤 후보의 내일 선대위 개편 방안 발표를 두고 "하면 하는 거다. 나는 거기에 신경쓰지 않는다"면서 "하고 싶으면 자기 멋대로 하는 거지"라고 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윤 후보의 최측근인 권성동 사무총장은 사무총장직 사퇴 등의 거취를 윤 후보에게 일임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선거 기구를 떠나면, 윤 후보 측근들이 선대위 주요 의사 결정을 내린다는 비판이 나올 것을 우려한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윤석열, 선대위 해산 ‘결심’…김종인과 이별 수순
    • 입력 2022-01-04 23:22:59
    • 수정2022-01-04 23:25:00
    정치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선대위를 해산하고 최소 규모의 실무 조직만 남기는 방향으로 결심을 굳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선대위가 사실상 해체되면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도 국민의힘 선거 기구를 떠나게 됩니다.

윤 후보는 내일(5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은 선거기구 개편 방안을 직접 설명할 예정입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오늘(4일) 통화에서 "윤석열 후보가 선대위를 해산하기로 했다"면서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도 자연스럽게 해촉 수순을 밟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윤 후보는 현재의 대형 선대위 조직을 해산하는 대신, 선대본부장 한두 명만 두고 그 아래에 정책과 전략, 조직, 홍보 등을 담당할 최소한의 실무 조직만 남기는 방안을 구상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재 선대위에 있던 현역 의원들과 당직자들은 중앙선대위 대신 지역에서 선거운동을 담당하게 하는 방안입니다.

윤 후보는 이같은 방안을 임태희 선대위 총괄상황본부장을 통해 김종인 위원장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김 위원장은 KBS와의 통화에서, 윤 후보의 내일 선대위 개편 방안 발표를 두고 "하면 하는 거다. 나는 거기에 신경쓰지 않는다"면서 "하고 싶으면 자기 멋대로 하는 거지"라고 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윤 후보의 최측근인 권성동 사무총장은 사무총장직 사퇴 등의 거취를 윤 후보에게 일임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선거 기구를 떠나면, 윤 후보 측근들이 선대위 주요 의사 결정을 내린다는 비판이 나올 것을 우려한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