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Talk] 코로나19 속 새해 참치 경매 열려
입력 2022.01.07 (10:53) 수정 2022.01.07 (11:01)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연초에 열리는 일본의 참치 경매가 코로나 대유행 속에서도 열렸습니다.

참석자가 평년보다 줄었지만, 올해 최고가 참치도 억대의 가격에 팔렸습니다.

지구촌 톡에서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새해 첫 참치 경매가 열린 도쿄 최대 수산시장입니다.

치열한 가격 흥정 끝에 211kg짜리 참치 한 마리가 1,688만 엔, 1억 7천4백만 원에 낙찰됐습니다.

하지만 3년 전 278kg짜리 참치가 3억 3,360만엔, 34억 7천만 원에 팔린 것에 비하면 20분의 1 수준인데요.

코로나19 여파로 외식 산업 전반이 어려워지면서 3년 연속 가격이 하락했습니다.

이번에 낙찰된 참치는 고급 초밥집을 운영하는 외식업체에 팔렸고, 이 업체가 운영하는 식당 8곳에서 손님에게 제공될 예정입니다.
  • [지구촌 Talk] 코로나19 속 새해 참치 경매 열려
    • 입력 2022-01-07 10:53:32
    • 수정2022-01-07 11:01:37
    지구촌뉴스
[앵커]

연초에 열리는 일본의 참치 경매가 코로나 대유행 속에서도 열렸습니다.

참석자가 평년보다 줄었지만, 올해 최고가 참치도 억대의 가격에 팔렸습니다.

지구촌 톡에서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새해 첫 참치 경매가 열린 도쿄 최대 수산시장입니다.

치열한 가격 흥정 끝에 211kg짜리 참치 한 마리가 1,688만 엔, 1억 7천4백만 원에 낙찰됐습니다.

하지만 3년 전 278kg짜리 참치가 3억 3,360만엔, 34억 7천만 원에 팔린 것에 비하면 20분의 1 수준인데요.

코로나19 여파로 외식 산업 전반이 어려워지면서 3년 연속 가격이 하락했습니다.

이번에 낙찰된 참치는 고급 초밥집을 운영하는 외식업체에 팔렸고, 이 업체가 운영하는 식당 8곳에서 손님에게 제공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