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한열의 어머니’에서 ‘거리의 투사’로…故 배은심의 삶
입력 2022.01.09 (17:11) 수정 2022.01.09 (17:12) 취재K
배은심(1940~2022) (사진 출처: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배은심(1940~2022) (사진 출처: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1987년 민주항쟁 이후 이 땅의 민주화운동에 헌신해 온 배은심 여사가 오늘(9일) 세상을 떠났습니다.

배은심 여사의 아들은 1987년 6월 민주항쟁 선봉에 섰다가 최루탄에 맞아 목숨을 잃은 이한열 열사입니다. 평범한 어머니이자 가정주부였던 배 여사는 아들의 희생 이후 '거리의 투사'로 변모했습니다.


아들의 가슴에 맺힌 한을 엄마가 풀어주겠다는 이 약속은 실천으로 이어졌습니다. 그는 1987년 8월, 민주화운동유가족협의회(유가협) 활동을 시작으로 민주화운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했습니다.

그는 부당한 국가 폭력에 항거하는 전국의 투쟁 현장이면 어디에든 달려가 힘을 보탰습니다.

유가협 천막농성장에서 농성 중인 배은심 여사_1999.09.27.유가협 천막농성장에서 농성 중인 배은심 여사_1999.09.27.

용사 참사 현장에서 기자회견을 하는 배은심 여사_2009.03.11.용사 참사 현장에서 기자회견을 하는 배은심 여사_2009.03.11.

세월호 참사 이후 팽목항을 찾은 배은심 여사_2015.04.17.세월호 참사 이후 팽목항을 찾은 배은심 여사_2015.04.17.

그는유가협 회장을 맡아 민주화운동 보상법 제정을 이끌어냈고 2020년 6.10 민주항쟁 33주년 기념식에서 민주화에 이바지한 공로로 전태일 열사의 어머니 故 이소선 여사, 박종철 열사의 아버지 故 박정기 선생과 함께 국민훈장 모란장을 받았습니다.

그는 이 자리에서 "다시는 민주주의를 위해 삶을 희생하고 고통받는 가족들이 생기지 않는 나라가 됐으면 한다"며 소망을 밝혔습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관련 영상 KBS 인물 현대사-어머니의 이름으로(2003.06.27.)(https://www.youtube.com/watch?v=hIwkb1Zto5Q)
  • ‘이한열의 어머니’에서 ‘거리의 투사’로…故 배은심의 삶
    • 입력 2022-01-09 17:11:36
    • 수정2022-01-09 17:12:35
    취재K
배은심(1940~2022) (사진 출처: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배은심(1940~2022) (사진 출처: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1987년 민주항쟁 이후 이 땅의 민주화운동에 헌신해 온 배은심 여사가 오늘(9일) 세상을 떠났습니다.

배은심 여사의 아들은 1987년 6월 민주항쟁 선봉에 섰다가 최루탄에 맞아 목숨을 잃은 이한열 열사입니다. 평범한 어머니이자 가정주부였던 배 여사는 아들의 희생 이후 '거리의 투사'로 변모했습니다.


아들의 가슴에 맺힌 한을 엄마가 풀어주겠다는 이 약속은 실천으로 이어졌습니다. 그는 1987년 8월, 민주화운동유가족협의회(유가협) 활동을 시작으로 민주화운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했습니다.

그는 부당한 국가 폭력에 항거하는 전국의 투쟁 현장이면 어디에든 달려가 힘을 보탰습니다.

유가협 천막농성장에서 농성 중인 배은심 여사_1999.09.27.유가협 천막농성장에서 농성 중인 배은심 여사_1999.09.27.

용사 참사 현장에서 기자회견을 하는 배은심 여사_2009.03.11.용사 참사 현장에서 기자회견을 하는 배은심 여사_2009.03.11.

세월호 참사 이후 팽목항을 찾은 배은심 여사_2015.04.17.세월호 참사 이후 팽목항을 찾은 배은심 여사_2015.04.17.

그는유가협 회장을 맡아 민주화운동 보상법 제정을 이끌어냈고 2020년 6.10 민주항쟁 33주년 기념식에서 민주화에 이바지한 공로로 전태일 열사의 어머니 故 이소선 여사, 박종철 열사의 아버지 故 박정기 선생과 함께 국민훈장 모란장을 받았습니다.

그는 이 자리에서 "다시는 민주주의를 위해 삶을 희생하고 고통받는 가족들이 생기지 않는 나라가 됐으면 한다"며 소망을 밝혔습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관련 영상 KBS 인물 현대사-어머니의 이름으로(2003.06.27.)(https://www.youtube.com/watch?v=hIwkb1Zto5Q)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