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사 주식 팔아 수백억 차익 논란 류영준 카카오 공동대표 내정자 사퇴
입력 2022.01.10 (21:20) 수정 2022.01.10 (22:0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가 내정됐던 카카오 차기 공동대표직에서 스스로 물러났습니다.

카카오페이 상장 한 달 만에 자사주 수십만 주를 팔아 거액의 차익을 챙겼다는 비판이 거세지자, 결국 사퇴를 결정했습니다.

정다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류영준 카카오 공동대표 내정자가 자진 사퇴 의사를 밝혔습니다.

공동 대표로 내정된 지 한 달 반 만입니다.

류 내정자는 카카오페이 상장 한 달 만인 지난달 10일, 경영진 7명과 함께 스톡옵션으로 얻은 자사주 44만여 주를 한꺼번에 처분했습니다.

주당 5천 원에 취득한 주식을 주당 20만 원이 넘는 값에 팔았습니다.

이 가운데 류 대표가 매도한 주식은 23만 주, 세금을 내기 전 차익은 4백억 원이 넘습니다.

당장 회사 최고 경영자가 회사 가치를 스스로 훼손했다는 비판이 나왔습니다.

[서승욱/카카오 노동조합 지회장 : "카카오페이가 국민주 방식으로 공모를 했고. '많은 사람과 함께 혁신, 금융 시스템에 대한 어떤 성과라든가 이런 부분을 나누고자 했다'라고 했는데, 결과적으로 놓고 보면 경영진에 대한 이득으로만 이어졌기 때문에..."]

상장 뒤 상승세였던 주가는 이후 3거래일 동안 14% 넘게 빠졌습니다.

류 대표는 사내 간담회까지 열어 사과했지만 비판 여론은 가라앉지 않았고, 결국 자진 사퇴 의사를 밝혔습니다.

카카오 이사회는 임직원들의 의견을 받아들여 류 내정자의 사퇴 의사를 수용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카카오페이 대표직은 정해진 임기대로 3월까지 유지합니다.

카카오 측은 앞으로 주주 가치를 높이고, 임직원의 신뢰 회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다원입니다.

영상편집:김선영/그래픽:최창준
  • 자사 주식 팔아 수백억 차익 논란 류영준 카카오 공동대표 내정자 사퇴
    • 입력 2022-01-10 21:20:06
    • 수정2022-01-10 22:04:09
    뉴스 9
[앵커]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가 내정됐던 카카오 차기 공동대표직에서 스스로 물러났습니다.

카카오페이 상장 한 달 만에 자사주 수십만 주를 팔아 거액의 차익을 챙겼다는 비판이 거세지자, 결국 사퇴를 결정했습니다.

정다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류영준 카카오 공동대표 내정자가 자진 사퇴 의사를 밝혔습니다.

공동 대표로 내정된 지 한 달 반 만입니다.

류 내정자는 카카오페이 상장 한 달 만인 지난달 10일, 경영진 7명과 함께 스톡옵션으로 얻은 자사주 44만여 주를 한꺼번에 처분했습니다.

주당 5천 원에 취득한 주식을 주당 20만 원이 넘는 값에 팔았습니다.

이 가운데 류 대표가 매도한 주식은 23만 주, 세금을 내기 전 차익은 4백억 원이 넘습니다.

당장 회사 최고 경영자가 회사 가치를 스스로 훼손했다는 비판이 나왔습니다.

[서승욱/카카오 노동조합 지회장 : "카카오페이가 국민주 방식으로 공모를 했고. '많은 사람과 함께 혁신, 금융 시스템에 대한 어떤 성과라든가 이런 부분을 나누고자 했다'라고 했는데, 결과적으로 놓고 보면 경영진에 대한 이득으로만 이어졌기 때문에..."]

상장 뒤 상승세였던 주가는 이후 3거래일 동안 14% 넘게 빠졌습니다.

류 대표는 사내 간담회까지 열어 사과했지만 비판 여론은 가라앉지 않았고, 결국 자진 사퇴 의사를 밝혔습니다.

카카오 이사회는 임직원들의 의견을 받아들여 류 내정자의 사퇴 의사를 수용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카카오페이 대표직은 정해진 임기대로 3월까지 유지합니다.

카카오 측은 앞으로 주주 가치를 높이고, 임직원의 신뢰 회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다원입니다.

영상편집:김선영/그래픽:최창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