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겨울철 난방기구 화재 잇따라…“10건 가운데 3건”
입력 2022.01.12 (07:33) 수정 2022.01.12 (08:31) 뉴스광장(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겨울철, 영하권 날씨 속에 사용이 늘고 있는 난방기구로 인해 화재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나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주택 외벽이 시커멓게 그을렸고, 유리창은 산산조각이 났습니다.

현관에도 잿더미가 가득합니다.

오늘 새벽, 청주의 한 단독주택에서 불이 났습니다.

소방 당국은 거실에서 피우던 연탄 난로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지난 4일에도 영동군 학산면의 한 주택에서도 불이 났습니다.

화목 보일러에서 튄 불티가 주변으로 옮겨붙으면서 주택을 모두 태웠습니다.

추운 겨울, 잦은 한파특보로 실내 활동이 늘면서 난방기구 화재가 늘고 있습니다.

실제로, 최근 5년간 충북에서 발생한 겨울철 화재는 모두 950여 건으로, 이 가운데 30% 가량은 난방 기구가 원인이었습니다.

화목 보일러가 30%로 가장 많았고, 열선과 계절용 기기, 목탄 난로가 그 뒤를 이었습니다.

[유주현/청주동부소방서 소방장 : "난방기구 주변에 불에 탈 수 있는 물질을 가까이 두지 말고 눈에 잘 띄는 곳에 소화기를 비치하여 화재 발생 시 즉시 사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소방당국은 화목 보일러나 난로의 그을음은 주기적으로 청소하고 연료를 한꺼번에 넣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김나연입니다.

촬영기자:김성은/그래픽:오은지
  • 겨울철 난방기구 화재 잇따라…“10건 가운데 3건”
    • 입력 2022-01-12 07:33:00
    • 수정2022-01-12 08:31:53
    뉴스광장(청주)
[앵커]

겨울철, 영하권 날씨 속에 사용이 늘고 있는 난방기구로 인해 화재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나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주택 외벽이 시커멓게 그을렸고, 유리창은 산산조각이 났습니다.

현관에도 잿더미가 가득합니다.

오늘 새벽, 청주의 한 단독주택에서 불이 났습니다.

소방 당국은 거실에서 피우던 연탄 난로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지난 4일에도 영동군 학산면의 한 주택에서도 불이 났습니다.

화목 보일러에서 튄 불티가 주변으로 옮겨붙으면서 주택을 모두 태웠습니다.

추운 겨울, 잦은 한파특보로 실내 활동이 늘면서 난방기구 화재가 늘고 있습니다.

실제로, 최근 5년간 충북에서 발생한 겨울철 화재는 모두 950여 건으로, 이 가운데 30% 가량은 난방 기구가 원인이었습니다.

화목 보일러가 30%로 가장 많았고, 열선과 계절용 기기, 목탄 난로가 그 뒤를 이었습니다.

[유주현/청주동부소방서 소방장 : "난방기구 주변에 불에 탈 수 있는 물질을 가까이 두지 말고 눈에 잘 띄는 곳에 소화기를 비치하여 화재 발생 시 즉시 사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소방당국은 화목 보일러나 난로의 그을음은 주기적으로 청소하고 연료를 한꺼번에 넣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김나연입니다.

촬영기자:김성은/그래픽:오은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