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 엿새 만에 ‘탄도미사일’ 또 발사…“사거리 700km·최대 마하 10”
입력 2022.01.12 (06:20) 수정 2022.01.12 (06:2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한이 지난 5일 이후 엿새 만에 또다시 탄도미사일을 발사했습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5일 발사에 대해 대응책을 논의하기로 한 날 보란 듯이 무력시위에 나선 겁니다.

비행거리는 700킬로미터 이상, 최대 속도는 음속의 10배인 마하 10 정도라는 게 우리 군의 분석입니다.

홍진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합동참모본부는 어제(11일) 아침 7시 27분쯤 북한이 자강도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 1발을 탐지했다고 밝혔습니다.

비행거리는 700km 이상, 최대 고도는 약 60km, 최대 속도는 음속의 10배인 마하 10 내외라고 밝혔습니다.

지난 5일 발사한 미사일보다 사거리와 고도, 최대 속도가 모두 늘어났는데 합참은 이전보다 진전된 미사일로 평가했습니다.

다만, 극초음속 미사일 여부에 대해선 말을 아꼈습니다.

활공이나 하강 단계에서도 마하 5 이상의 속도가 유지돼야 하는데 비행 단계별로 속도가 어떻게 나왔는지 아직 분석 중이라는 겁니다.

[장영근/한국항공대 교수 : "성공, 실패 여부를 떠나서 어쨌든 극초음속 비행체를 확보하기 위해서 기술 확보 과정에 있다..."]

엿새 만에 또다시 시험 발사를 한 이유에 대해선 먼저 우리 군의 발표 때문이란 해석이 나옵니다.

합참은 5일 북한 미사일 발사 이틀 뒤 "사거리와 성능이 과장됐다"며 극초음속 미사일이 아니라고 했는데 이를 반박하려는 의도란 겁니다.

북한은 작년 9월 우리 군이 SLBM을 공개 발사하면서 북한을 개발국 명단에서 제외하자 한 달 뒤 SLBM을 다시 발사하기도 했습니다.

유엔 안보리에 맞대응하려는 의도란 분석도 나옵니다.

미사일 발사를 국방력 강화 차원이라고 강변하고 있는 북한이 어제 새벽 5시에 열린 안보리 비공개 회의가 끝날 무렵 보란 듯이 쏜 거 아니냔 겁니다.

안보리는 결정사항 없이 끝났지만 회의 전 미국 등 6개국은 북한을 규탄하는 별도 성명을 냈습니다.

[린다 토머스 그린필드/유엔 주재 미국대사 : "우리의 목표는 한반도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 입니다."]

청와대는 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원회를 소집해 강한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도 "대선을 앞둔 시기에 북한의 연속된 미사일 시험 발사가 우려 된다"며 필요한 조치를 강구하라고 지시했습니다.

KBS 뉴스 홍진아입니다.

영상편집:김형기/그래픽:최민영 김석훈
  • 북, 엿새 만에 ‘탄도미사일’ 또 발사…“사거리 700km·최대 마하 10”
    • 입력 2022-01-12 06:20:34
    • 수정2022-01-12 06:29:12
    뉴스광장 1부
[앵커]

북한이 지난 5일 이후 엿새 만에 또다시 탄도미사일을 발사했습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5일 발사에 대해 대응책을 논의하기로 한 날 보란 듯이 무력시위에 나선 겁니다.

비행거리는 700킬로미터 이상, 최대 속도는 음속의 10배인 마하 10 정도라는 게 우리 군의 분석입니다.

홍진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합동참모본부는 어제(11일) 아침 7시 27분쯤 북한이 자강도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 1발을 탐지했다고 밝혔습니다.

비행거리는 700km 이상, 최대 고도는 약 60km, 최대 속도는 음속의 10배인 마하 10 내외라고 밝혔습니다.

지난 5일 발사한 미사일보다 사거리와 고도, 최대 속도가 모두 늘어났는데 합참은 이전보다 진전된 미사일로 평가했습니다.

다만, 극초음속 미사일 여부에 대해선 말을 아꼈습니다.

활공이나 하강 단계에서도 마하 5 이상의 속도가 유지돼야 하는데 비행 단계별로 속도가 어떻게 나왔는지 아직 분석 중이라는 겁니다.

[장영근/한국항공대 교수 : "성공, 실패 여부를 떠나서 어쨌든 극초음속 비행체를 확보하기 위해서 기술 확보 과정에 있다..."]

엿새 만에 또다시 시험 발사를 한 이유에 대해선 먼저 우리 군의 발표 때문이란 해석이 나옵니다.

합참은 5일 북한 미사일 발사 이틀 뒤 "사거리와 성능이 과장됐다"며 극초음속 미사일이 아니라고 했는데 이를 반박하려는 의도란 겁니다.

북한은 작년 9월 우리 군이 SLBM을 공개 발사하면서 북한을 개발국 명단에서 제외하자 한 달 뒤 SLBM을 다시 발사하기도 했습니다.

유엔 안보리에 맞대응하려는 의도란 분석도 나옵니다.

미사일 발사를 국방력 강화 차원이라고 강변하고 있는 북한이 어제 새벽 5시에 열린 안보리 비공개 회의가 끝날 무렵 보란 듯이 쏜 거 아니냔 겁니다.

안보리는 결정사항 없이 끝났지만 회의 전 미국 등 6개국은 북한을 규탄하는 별도 성명을 냈습니다.

[린다 토머스 그린필드/유엔 주재 미국대사 : "우리의 목표는 한반도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 입니다."]

청와대는 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원회를 소집해 강한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도 "대선을 앞둔 시기에 북한의 연속된 미사일 시험 발사가 우려 된다"며 필요한 조치를 강구하라고 지시했습니다.

KBS 뉴스 홍진아입니다.

영상편집:김형기/그래픽:최민영 김석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