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열이 곁에서 편히 쉬시길”…故 배은심 여사 망월묘역 안장
입력 2022.01.12 (07:38) 수정 2022.01.12 (07:5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故 이한열 열사의 어머니 배은심 여사가 어제 영결식을 끝으로 영면에 들어갔습니다.

35년이라는 세월 동안 아들을 가슴에 묻고 민주화운동에 몸 바친 고인은 아들이 묻힌 망월묘역에 안장됐습니다.

민소운 기자입니다.

[리포트]

아들 이한열 열사가 숨진 이후 30년 넘게 민주화운동에 헌신한 고 배은심 여사.

여든세 번째 생일에 마지막 길을 떠나는 고인을 유족과 추도객들이 눈물로 배웅합니다.

["엄마...엄마...엄마..."]

[신기선/조문객 : "하던 일 다 관두고 무조건 가자 해서 왔습니다. 약자들, 그런 사람들과 함께 하면서 좀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주셨다는 것에 대해서..."]

옛 전남도청이 있는 5·18 민주광장에서 마지막 제가 마무리되고, 고인의 유해는 이한열 열사가 묻힌 곳을 내려다볼 수 있는 광주 망월 묘지로 옮겨졌습니다.

유족들은 어머니와 아들의 영정사진을 나란히 놓고 두 사람의 안식을 기원했습니다.

[이숙례/장녀 : "여러분들이 베풀어주신 은혜를 가슴 속 깊이 간직하며, 어머니가 걸어오신 민주의 길에 한 발짝 다가가 보겠습니다."]

추도객들은 고인이 온 힘을 다해 추진했던 민주유공자법 제정을 반드시 이루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장남수/전국민주화운동유가족협의회장 : "민주유공자 예우에 관한 법률을 통과시키는 게 우선이고, 그 법은 기필코 금년까지 상반기 내 통과시키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민주화 운동 희생자의 유가족들을 돌보며 아들을 잃은 슬픔을 이겨내온 배은심 여사.

통한의 삶을 뒤로하고 비로소 영면에 들었습니다.

["어머니 잘 가시오...어머니"]

KBS 뉴스 민소운입니다.

촬영기자:정현덕
  • “한열이 곁에서 편히 쉬시길”…故 배은심 여사 망월묘역 안장
    • 입력 2022-01-12 07:38:47
    • 수정2022-01-12 07:57:19
    뉴스광장
[앵커]

故 이한열 열사의 어머니 배은심 여사가 어제 영결식을 끝으로 영면에 들어갔습니다.

35년이라는 세월 동안 아들을 가슴에 묻고 민주화운동에 몸 바친 고인은 아들이 묻힌 망월묘역에 안장됐습니다.

민소운 기자입니다.

[리포트]

아들 이한열 열사가 숨진 이후 30년 넘게 민주화운동에 헌신한 고 배은심 여사.

여든세 번째 생일에 마지막 길을 떠나는 고인을 유족과 추도객들이 눈물로 배웅합니다.

["엄마...엄마...엄마..."]

[신기선/조문객 : "하던 일 다 관두고 무조건 가자 해서 왔습니다. 약자들, 그런 사람들과 함께 하면서 좀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주셨다는 것에 대해서..."]

옛 전남도청이 있는 5·18 민주광장에서 마지막 제가 마무리되고, 고인의 유해는 이한열 열사가 묻힌 곳을 내려다볼 수 있는 광주 망월 묘지로 옮겨졌습니다.

유족들은 어머니와 아들의 영정사진을 나란히 놓고 두 사람의 안식을 기원했습니다.

[이숙례/장녀 : "여러분들이 베풀어주신 은혜를 가슴 속 깊이 간직하며, 어머니가 걸어오신 민주의 길에 한 발짝 다가가 보겠습니다."]

추도객들은 고인이 온 힘을 다해 추진했던 민주유공자법 제정을 반드시 이루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장남수/전국민주화운동유가족협의회장 : "민주유공자 예우에 관한 법률을 통과시키는 게 우선이고, 그 법은 기필코 금년까지 상반기 내 통과시키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민주화 운동 희생자의 유가족들을 돌보며 아들을 잃은 슬픔을 이겨내온 배은심 여사.

통한의 삶을 뒤로하고 비로소 영면에 들었습니다.

["어머니 잘 가시오...어머니"]

KBS 뉴스 민소운입니다.

촬영기자:정현덕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