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개관은 했지만…갈 길 먼 울산시립미술관
입력 2022.01.12 (09:53) 수정 2022.01.12 (10:01) 930뉴스(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개장 후 나흘간 7천 명에 가까운 관람객이 방문하는 등 울산시립미술관이 큰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쉬움을 토로하는 시민들도 많은데요,

왜 그런지 주아랑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미술관 곳곳을 돌아다니며 작품 설명을 듣는 관람객들.

전문가의 작품 설명에 귀 기울이다 보면 심오한 작품 세계도 쉽게 이해됩니다.

하지만 작품 안내를 들을 수 있는 이런 '도슨트 프로그램'은 코로나19 영향으로 평일엔 한 차례, 주말엔 두 차례만 운영됩니다.

이마저도 회차마다 선착순 10명으로 제한돼 관람객들의 아쉬움이 큽니다.

[정여울/울산시립미술관 관람객 : "선착순 10명은 조금 적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왜냐하면, 미술관이 생겨서 많이들 방문하니까. 적어도 오전에 한 번, 오후에 두 번 정도는 있는 게 좋을 것 같아요."]

부족한 도슨트 프로그램을 대신해 QR 코드를 활용한 오디오 가이드 서비스도 잠시 운영됐지만 홍보 부족으로 잘 알려지지 않았고, 지금은 이마저도 중단된 상탭니다.

다른 지역의 미술관들이 공식 홈페이지에 오디오 가이드 서비스 등과 같은 다양한 관람 서비스를 상세히 안내해 놓은 것과 대조적입니다.

[심미경·한채민/울산시립미술관 관람객 : "QR코드로 전시해설을 들을 수 있는 서비스나 아니면 다른 편의시설 같은 게 많이 생겼으면 좋겠어요."]

수화통역 도슨트가 마련돼 있지 않는 등 장애인 관람객을 위한 배려도 부족합니다.

[서진석/울산시립미술관장 : "관람객들이 작품을 이해하는 데 더 필요한 다양한 소통방법들, 혁신적 소통방법을 더 마련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 울산시립미술관 공식 홈페이지가 바로 검색되지 않는 등 관람객 편의를 위한 서비스 개선이 시급하다는 지적입니다.

KBS 뉴스 주아랑입니다.

촬영기자:김근영
  • 개관은 했지만…갈 길 먼 울산시립미술관
    • 입력 2022-01-12 09:53:59
    • 수정2022-01-12 10:01:02
    930뉴스(울산)
[앵커]

개장 후 나흘간 7천 명에 가까운 관람객이 방문하는 등 울산시립미술관이 큰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쉬움을 토로하는 시민들도 많은데요,

왜 그런지 주아랑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미술관 곳곳을 돌아다니며 작품 설명을 듣는 관람객들.

전문가의 작품 설명에 귀 기울이다 보면 심오한 작품 세계도 쉽게 이해됩니다.

하지만 작품 안내를 들을 수 있는 이런 '도슨트 프로그램'은 코로나19 영향으로 평일엔 한 차례, 주말엔 두 차례만 운영됩니다.

이마저도 회차마다 선착순 10명으로 제한돼 관람객들의 아쉬움이 큽니다.

[정여울/울산시립미술관 관람객 : "선착순 10명은 조금 적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왜냐하면, 미술관이 생겨서 많이들 방문하니까. 적어도 오전에 한 번, 오후에 두 번 정도는 있는 게 좋을 것 같아요."]

부족한 도슨트 프로그램을 대신해 QR 코드를 활용한 오디오 가이드 서비스도 잠시 운영됐지만 홍보 부족으로 잘 알려지지 않았고, 지금은 이마저도 중단된 상탭니다.

다른 지역의 미술관들이 공식 홈페이지에 오디오 가이드 서비스 등과 같은 다양한 관람 서비스를 상세히 안내해 놓은 것과 대조적입니다.

[심미경·한채민/울산시립미술관 관람객 : "QR코드로 전시해설을 들을 수 있는 서비스나 아니면 다른 편의시설 같은 게 많이 생겼으면 좋겠어요."]

수화통역 도슨트가 마련돼 있지 않는 등 장애인 관람객을 위한 배려도 부족합니다.

[서진석/울산시립미술관장 : "관람객들이 작품을 이해하는 데 더 필요한 다양한 소통방법들, 혁신적 소통방법을 더 마련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 울산시립미술관 공식 홈페이지가 바로 검색되지 않는 등 관람객 편의를 위한 서비스 개선이 시급하다는 지적입니다.

KBS 뉴스 주아랑입니다.

촬영기자:김근영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울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