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불법촬영·폭행 혐의’ 정바비 공판…판사 “좋은 곡 많이 만들라”
입력 2022.01.12 (13:27) 수정 2022.01.12 (14:48) 취재K
오늘(12일) 오전 공판기일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 서부지법에 출석한 가수 정바비오늘(12일) 오전 공판기일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 서부지법에 출석한 가수 정바비

사귀던 여성을 폭행하고 성관계 영상 등을 불법 촬영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수 정바비의 첫 공판이 오늘 열렸습니다.

서울 서부지법 형사6단독 김성대 부장판사는 오늘(12일) 오전 성폭력범죄처벌법 위반과 폭행 등의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정 씨의 첫 공판기일을 진행했습니다.

정 씨는 2019년 7월 30일 가수 지망생이던 여성 A 씨의 신체를 동의 없이 촬영한 혐의를 받습니다. A 씨는 정 씨가 자신을 성폭행하고 불법촬영했다며 피해를 호소하다, 2020년 4월 극단적인 선택을 했습니다.

정 씨는 또 다른 여성 B 씨를 폭행하고 불법촬영한 혐의도 받습니다. 검찰은 정 씨가 2020년 7월 25일 B 씨를 폭행하고, 2020년 7월부터 9월 사이에 수차례 불법촬영했다고 공소사실에 적었습니다.

■ '불법촬영' 혐의 부인…"촬영 모두 동의 얻어"

오늘 공판에서 정 씨는 불법촬영 혐의를 모두 부인했습니다. 정 씨 측은 "촬영은 했지만, 모두 (상대방의) 동의를 얻었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정 씨 측 변호인은 공소사실 가운데 'B 씨의 뺨을 때리고 오른팔을 당기는 등의 일부 폭행에 대해서만 인정한다'고 밝혔습니다.


정 씨는 "사전 동의 하에 영상을 찍었다고 했는데, 먼저 제안했나", "피해자에게 할 말 없냐" 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고 법원을 떠났습니다.

피고인에게 "좋은 곡 많이 만드시길" 말한 재판부

"재판이 끝났으니까 물어보겠다. 피고인은 작곡자라 했는데 케이팝 작곡가냐, 어떤 작곡가냐"

다음 공판 날짜를 정한 뒤, 재판부는 정 씨에게 위와 같은 다소 황당한 질문을 했습니다.

이에 정 씨는 "대중음악이다, 케이팝은 아니다. 주로 활동은 언더그라운드에서 했다. 케이팝 작업도 일부 하기는 했다"라고 답했습니다.

그러자 재판부는 "혹시 우리가 다 아는 곡 중 대표곡이 있냐"라고 물었고, 정 씨는 "없을 것 같다"라고 말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재판부는 "나도 음악 좋아하는 편인데 그래서 물어봤다"라며 "좋은 곡 많이 만들라"라고 말했습니다.


A 씨 측 변호인은 재판이 끝난 뒤 취재진에게 "재판부가 성범죄로 재판을 받는 피고인에게 '좋은 곡 많이 만들라'고 말한 것은 부적절하다"라고 지적했습니다. 이번 공판에는 A 씨의 유족도 와 있었습니다.

아울러 "무죄추정의 원칙이 있더라도, 공소 사실과 관계없는 질문을 던진 것은 이례적이고 황당하다"라며, 공정한 재판이 이뤄질지 의문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정 씨의 다음 공판은 오는 3월 23일 오후 3시에 진행될 예정입니다.
  • ‘불법촬영·폭행 혐의’ 정바비 공판…판사 “좋은 곡 많이 만들라”
    • 입력 2022-01-12 13:26:59
    • 수정2022-01-12 14:48:44
    취재K
오늘(12일) 오전 공판기일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 서부지법에 출석한 가수 정바비오늘(12일) 오전 공판기일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 서부지법에 출석한 가수 정바비

사귀던 여성을 폭행하고 성관계 영상 등을 불법 촬영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수 정바비의 첫 공판이 오늘 열렸습니다.

서울 서부지법 형사6단독 김성대 부장판사는 오늘(12일) 오전 성폭력범죄처벌법 위반과 폭행 등의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정 씨의 첫 공판기일을 진행했습니다.

정 씨는 2019년 7월 30일 가수 지망생이던 여성 A 씨의 신체를 동의 없이 촬영한 혐의를 받습니다. A 씨는 정 씨가 자신을 성폭행하고 불법촬영했다며 피해를 호소하다, 2020년 4월 극단적인 선택을 했습니다.

정 씨는 또 다른 여성 B 씨를 폭행하고 불법촬영한 혐의도 받습니다. 검찰은 정 씨가 2020년 7월 25일 B 씨를 폭행하고, 2020년 7월부터 9월 사이에 수차례 불법촬영했다고 공소사실에 적었습니다.

■ '불법촬영' 혐의 부인…"촬영 모두 동의 얻어"

오늘 공판에서 정 씨는 불법촬영 혐의를 모두 부인했습니다. 정 씨 측은 "촬영은 했지만, 모두 (상대방의) 동의를 얻었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정 씨 측 변호인은 공소사실 가운데 'B 씨의 뺨을 때리고 오른팔을 당기는 등의 일부 폭행에 대해서만 인정한다'고 밝혔습니다.


정 씨는 "사전 동의 하에 영상을 찍었다고 했는데, 먼저 제안했나", "피해자에게 할 말 없냐" 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고 법원을 떠났습니다.

피고인에게 "좋은 곡 많이 만드시길" 말한 재판부

"재판이 끝났으니까 물어보겠다. 피고인은 작곡자라 했는데 케이팝 작곡가냐, 어떤 작곡가냐"

다음 공판 날짜를 정한 뒤, 재판부는 정 씨에게 위와 같은 다소 황당한 질문을 했습니다.

이에 정 씨는 "대중음악이다, 케이팝은 아니다. 주로 활동은 언더그라운드에서 했다. 케이팝 작업도 일부 하기는 했다"라고 답했습니다.

그러자 재판부는 "혹시 우리가 다 아는 곡 중 대표곡이 있냐"라고 물었고, 정 씨는 "없을 것 같다"라고 말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재판부는 "나도 음악 좋아하는 편인데 그래서 물어봤다"라며 "좋은 곡 많이 만들라"라고 말했습니다.


A 씨 측 변호인은 재판이 끝난 뒤 취재진에게 "재판부가 성범죄로 재판을 받는 피고인에게 '좋은 곡 많이 만들라'고 말한 것은 부적절하다"라고 지적했습니다. 이번 공판에는 A 씨의 유족도 와 있었습니다.

아울러 "무죄추정의 원칙이 있더라도, 공소 사실과 관계없는 질문을 던진 것은 이례적이고 황당하다"라며, 공정한 재판이 이뤄질지 의문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정 씨의 다음 공판은 오는 3월 23일 오후 3시에 진행될 예정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