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개인정보위, ‘이석준 사건’ 피해자 주소 넘긴 공무원 조사 착수
입력 2022.01.12 (14:55) 수정 2022.01.12 (14:57) IT·과학
신변 보호를 받던 여성의 가족을 살해한 이석준이 구청 공무원을 통해 피해자 주소를 파악한 사건과 관련해 개인정보보호위원회(개인정보위)가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개인정보위는 오늘(12일) 공공기관 개인정보 유출 관련 대응 방향을 발표하고, 개인정보 유출 사건이 일어난 수원시(권선구)에 대해 조사를 시작했다고 밝혔습니다.

최영준 개인정보위 부위원장은 “철저한 조사를 통해 관련 기관과 당사자에 대해 엄정 조치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개인정보위는 또 중앙 부처 55곳과 자치단체 243곳, 공공기관 350여 곳에 개인정보 관리 시스템을 전면 점검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이와 함께 각 부처와 지자체가 연계 운영하는 개인정보 관리 시스템에 대해서도 관계부처 합동 점검에 나설 계획입니다.

최 부위원장은 “관계부처와 함께 공공기관 개인정보 유출 방지대책을 수립할 예정”이라며 “개인정보 안전관리 강화, 개인정보 접근통제 등 기술적 보완조치를 강화하는 한편, 개인정보를 유출한 공무원에 대한 가중 처벌 등 제도 해선 방안을 종합적으로 마련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개인정보위, ‘이석준 사건’ 피해자 주소 넘긴 공무원 조사 착수
    • 입력 2022-01-12 14:55:08
    • 수정2022-01-12 14:57:25
    IT·과학
신변 보호를 받던 여성의 가족을 살해한 이석준이 구청 공무원을 통해 피해자 주소를 파악한 사건과 관련해 개인정보보호위원회(개인정보위)가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개인정보위는 오늘(12일) 공공기관 개인정보 유출 관련 대응 방향을 발표하고, 개인정보 유출 사건이 일어난 수원시(권선구)에 대해 조사를 시작했다고 밝혔습니다.

최영준 개인정보위 부위원장은 “철저한 조사를 통해 관련 기관과 당사자에 대해 엄정 조치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개인정보위는 또 중앙 부처 55곳과 자치단체 243곳, 공공기관 350여 곳에 개인정보 관리 시스템을 전면 점검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이와 함께 각 부처와 지자체가 연계 운영하는 개인정보 관리 시스템에 대해서도 관계부처 합동 점검에 나설 계획입니다.

최 부위원장은 “관계부처와 함께 공공기관 개인정보 유출 방지대책을 수립할 예정”이라며 “개인정보 안전관리 강화, 개인정보 접근통제 등 기술적 보완조치를 강화하는 한편, 개인정보를 유출한 공무원에 대한 가중 처벌 등 제도 해선 방안을 종합적으로 마련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