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토장관 “광주 사고 위법 사항 엄중 처벌…인명 구조가 최우선”
입력 2022.01.12 (16:01) 수정 2022.01.12 (16:46) 경제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은 오늘(12일) 광주 화정동 신축아파트 외벽 붕괴 사고 현장을 찾아 “위법 사항은 무관용 원칙으로 엄중 처벌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노 장관은 “아직 근로자 여섯 분의 생사가 확인되지 않고 있는데 이분들에 대한 조속한 수색과 구조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아직 추가 사고위험이 남아있는 상황이므로 현장 안전을 확보해 또 다른 피해가 없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지난해 6월 광주 동구 철거 공사에서 건축물 붕괴로 무고한 시민 9명이 희생된 데 이어 어제 다시 이곳 광주에서 건축물 붕괴사고가 발생한 점에 대해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국토부는 오늘 학계와 업계 전문가 10명으로 건설사고조사위원회를 구성했습니다. 조사위는 앞으로 2개월간 독립적으로 활동하면서 사고 원인 조사와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토장관 “광주 사고 위법 사항 엄중 처벌…인명 구조가 최우선”
    • 입력 2022-01-12 16:01:39
    • 수정2022-01-12 16:46:10
    경제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은 오늘(12일) 광주 화정동 신축아파트 외벽 붕괴 사고 현장을 찾아 “위법 사항은 무관용 원칙으로 엄중 처벌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노 장관은 “아직 근로자 여섯 분의 생사가 확인되지 않고 있는데 이분들에 대한 조속한 수색과 구조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아직 추가 사고위험이 남아있는 상황이므로 현장 안전을 확보해 또 다른 피해가 없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지난해 6월 광주 동구 철거 공사에서 건축물 붕괴로 무고한 시민 9명이 희생된 데 이어 어제 다시 이곳 광주에서 건축물 붕괴사고가 발생한 점에 대해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국토부는 오늘 학계와 업계 전문가 10명으로 건설사고조사위원회를 구성했습니다. 조사위는 앞으로 2개월간 독립적으로 활동하면서 사고 원인 조사와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