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이스라엘, 먹는 코로나 치료제 3명중 1명 거부”
입력 2022.01.12 (19:01) 수정 2022.01.12 (19:29) 국제
화이자사의 먹는 코로나 치료제 ‘팍스로비드’를 조기에 도입한 이스라엘에서 “약을 처방받은 3명 중 1명이 약을 먹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는 언론 보도가 현지 시간 12일 나왔습니다.

이스라엘 채널 12 방송에 따르면, 이스라엘 당국은 지난 9일부터 코로나 19 고위험군 환자 1천여 명에게 화이자의 먹는 코로나 19 치료제 팍스로비드를 처방했는데, 이 가운데 4백 명에 육박하는 환자들은 약을 먹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와 관련해 이스라엘 당국은 “대부분 코로나 환자가 자신의 증세가 심각하지 않다고 믿기 때문에 처방된 먹는 치료제를 거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코로나 19 백신과 마찬가지로 먹는 치료제도 충분한 검증 절차를 거치지 않았다는 사실이 거부감을 유발했을 것”이라는 해석도 나왔습니다.

이스라엘은 지난달 26일 팍스로비드에 대해 긴급 사용 승인을 했고, 같은 달 말 처음으로 2만 명분을 인수했습니다.

당국은 확보한 물량이 많지 않다는 이유로 주로 중증으로 악화할 가능성이 큰 고위험군에 대해서만 먹는 치료제를 처방했습니다.

앞서 화이자사는 “2천여 명의 코로나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에서 증상이 나타난 지 5일 이내 경증 환자에게 투약할 경우 입원 및 사망 확률을 88%가량 낮춘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어 화이자사는 “일부 임상시험 대상자 가운데 혈압상승과 설사, 미각 이상 등의 부작용이 보고됐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우리나라도 14일부터 65세 이상 고위험군 코로나 환자 등에게 화이자사의 먹는 치료제 팍스로비드를 처방할 계획입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이스라엘, 먹는 코로나 치료제 3명중 1명 거부”
    • 입력 2022-01-12 19:01:28
    • 수정2022-01-12 19:29:01
    국제
화이자사의 먹는 코로나 치료제 ‘팍스로비드’를 조기에 도입한 이스라엘에서 “약을 처방받은 3명 중 1명이 약을 먹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는 언론 보도가 현지 시간 12일 나왔습니다.

이스라엘 채널 12 방송에 따르면, 이스라엘 당국은 지난 9일부터 코로나 19 고위험군 환자 1천여 명에게 화이자의 먹는 코로나 19 치료제 팍스로비드를 처방했는데, 이 가운데 4백 명에 육박하는 환자들은 약을 먹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와 관련해 이스라엘 당국은 “대부분 코로나 환자가 자신의 증세가 심각하지 않다고 믿기 때문에 처방된 먹는 치료제를 거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코로나 19 백신과 마찬가지로 먹는 치료제도 충분한 검증 절차를 거치지 않았다는 사실이 거부감을 유발했을 것”이라는 해석도 나왔습니다.

이스라엘은 지난달 26일 팍스로비드에 대해 긴급 사용 승인을 했고, 같은 달 말 처음으로 2만 명분을 인수했습니다.

당국은 확보한 물량이 많지 않다는 이유로 주로 중증으로 악화할 가능성이 큰 고위험군에 대해서만 먹는 치료제를 처방했습니다.

앞서 화이자사는 “2천여 명의 코로나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에서 증상이 나타난 지 5일 이내 경증 환자에게 투약할 경우 입원 및 사망 확률을 88%가량 낮춘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어 화이자사는 “일부 임상시험 대상자 가운데 혈압상승과 설사, 미각 이상 등의 부작용이 보고됐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우리나라도 14일부터 65세 이상 고위험군 코로나 환자 등에게 화이자사의 먹는 치료제 팍스로비드를 처방할 계획입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