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방사선 비상계획구역 확대…갈 길 먼 국비 확보
입력 2022.01.12 (19:08) 수정 2022.01.12 (20:03) 뉴스7(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부산의 방사선 비상계획구역이 고리원전 반경 30km로 확대됐죠,

이에 맞춰 다시 주민 대피 체계를 세우고, 구호 물자도 확보해야 합니다.

문제는 백억 원이 훌쩍 넘는 예산 마련인데요,

국비 지원을 기대하기 힘든 상황이라 부산시의 부담이 커지고 있습니다.

최위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방사선 비상계획구역 확대로 부산시가 바빠졌습니다.

올해부터 방사선 측정 체계 등 방재 계획을 다시 세우고, 주민 구호 물자도 확보해야 합니다.

문제는 예산입니다.

구역 확대로 보호 대상 주민이 기존보다 5배가량 늘어난 상황.

주민 대피 체계를 구축하는 데만 77억 원가량이 들어가는 등 2026년까지 148억 4천만 원이 필요합니다.

부산시는 절반 정도를 국비를 끌어 쓴다는 계획입니다.

[김갑용/부산시 원자력안전과장 : "원전 사업이 기본적으로는 국가 사업이죠. 그래서 시설도 한수원이 관리를 하고. 거기서 부수적으로 발생할 그 위험에 대한 책임은 국가도 일정 부분 있습니다. 그런 측면에서 필요한 예산은 어느 정도 분배를, 분담을 서로 같이해야 한다는…."]

하지만 앞서 방사선 비상계획구역을 확대한 울산이나 경북 등에도 정부는 국비를 지원하지 않았습니다.

지난해 부산시도 행정안전부와 원자력안전위원회에 방사선 비상계획구역 확대에 필요한 예산 지원을 요청하는 공문을 전달했지만, 지금까지 아무런 답변을 받지 못했습니다.

국가 차원의 예산 지원을 사실상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입니다.

[박인영/부산시의원 : "이 부분은 결국, 박형준 시장이 나서야 하는 부분이고요. 시장님이 지역 국회의원들과 협력해서 중앙 정치권을 강하게 설득하는 작업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부산시가 원전을 낀 인근 자치단체와 공동 대응을 해서라도 국비 확보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위지입니다.

촬영기자:김기태
  • 방사선 비상계획구역 확대…갈 길 먼 국비 확보
    • 입력 2022-01-12 19:08:35
    • 수정2022-01-12 20:03:49
    뉴스7(부산)
[앵커]

부산의 방사선 비상계획구역이 고리원전 반경 30km로 확대됐죠,

이에 맞춰 다시 주민 대피 체계를 세우고, 구호 물자도 확보해야 합니다.

문제는 백억 원이 훌쩍 넘는 예산 마련인데요,

국비 지원을 기대하기 힘든 상황이라 부산시의 부담이 커지고 있습니다.

최위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방사선 비상계획구역 확대로 부산시가 바빠졌습니다.

올해부터 방사선 측정 체계 등 방재 계획을 다시 세우고, 주민 구호 물자도 확보해야 합니다.

문제는 예산입니다.

구역 확대로 보호 대상 주민이 기존보다 5배가량 늘어난 상황.

주민 대피 체계를 구축하는 데만 77억 원가량이 들어가는 등 2026년까지 148억 4천만 원이 필요합니다.

부산시는 절반 정도를 국비를 끌어 쓴다는 계획입니다.

[김갑용/부산시 원자력안전과장 : "원전 사업이 기본적으로는 국가 사업이죠. 그래서 시설도 한수원이 관리를 하고. 거기서 부수적으로 발생할 그 위험에 대한 책임은 국가도 일정 부분 있습니다. 그런 측면에서 필요한 예산은 어느 정도 분배를, 분담을 서로 같이해야 한다는…."]

하지만 앞서 방사선 비상계획구역을 확대한 울산이나 경북 등에도 정부는 국비를 지원하지 않았습니다.

지난해 부산시도 행정안전부와 원자력안전위원회에 방사선 비상계획구역 확대에 필요한 예산 지원을 요청하는 공문을 전달했지만, 지금까지 아무런 답변을 받지 못했습니다.

국가 차원의 예산 지원을 사실상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입니다.

[박인영/부산시의원 : "이 부분은 결국, 박형준 시장이 나서야 하는 부분이고요. 시장님이 지역 국회의원들과 협력해서 중앙 정치권을 강하게 설득하는 작업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부산시가 원전을 낀 인근 자치단체와 공동 대응을 해서라도 국비 확보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위지입니다.

촬영기자:김기태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