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F-5E 전투기 사고’ 순직 조종사, 대위→소령 추서 진급
입력 2022.01.12 (20:08) 수정 2022.01.12 (20:41) 정치
F-5E 전투기 추락사고로 순직한 공군 제10전투비행단 소속 심 모 대위(조종사)가 소령으로 1계급 추서 진급됐습니다.

공군은 오늘(12일) “전투 또는 작전 중 전사·순직 시 장성급 부대장이 추서 진급을 추천할 수 있는 관련 규정에 따라 수원비행단장 건의와 공군본부 추서진급심사위원회 심의 등 관련 절차를 거쳤다”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사고가 난 F-5E 전투기는 어제(11일) 오후 1시 44분쯤 경기도 화성시 정남면 관항리의 한 야산에 추락했습니다.

임무를 위해 이륙 후 상승 중 항공기 좌우 엔진 화재 경고등이 켜지고, 이어서 기체가 급강하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심 소령은 당시 관제탑과 교신에서 두 차례 ‘이젝트’(Eject·탈출)를 선언하며 비상탈출 절차를 준비했지만, 실제로 탈출하지 못하고 끝내 순직했습니다.

전투기는 주택이 몇 채 있는 마을과 불과 100m 남짓 떨어진 곳에 추락했는데 민간인 피해는 없었습니다.

공군은 사고 직후 참모차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비행사고 대책본부를 구성해 정확한 피해 상황을 확인하고 사고 원인 규명에 착수한 상태입니다.

또 유족과 협의를 거쳐 부대장으로 장례를 치르기로 했으며, 빈소는 오늘 수원기지 내 체육관에 마련됐습니다.

영결식은 14일 오전에 열리며, 이후 고인은 대전현충원에 안장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F-5E 전투기 사고’ 순직 조종사, 대위→소령 추서 진급
    • 입력 2022-01-12 20:08:26
    • 수정2022-01-12 20:41:15
    정치
F-5E 전투기 추락사고로 순직한 공군 제10전투비행단 소속 심 모 대위(조종사)가 소령으로 1계급 추서 진급됐습니다.

공군은 오늘(12일) “전투 또는 작전 중 전사·순직 시 장성급 부대장이 추서 진급을 추천할 수 있는 관련 규정에 따라 수원비행단장 건의와 공군본부 추서진급심사위원회 심의 등 관련 절차를 거쳤다”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사고가 난 F-5E 전투기는 어제(11일) 오후 1시 44분쯤 경기도 화성시 정남면 관항리의 한 야산에 추락했습니다.

임무를 위해 이륙 후 상승 중 항공기 좌우 엔진 화재 경고등이 켜지고, 이어서 기체가 급강하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심 소령은 당시 관제탑과 교신에서 두 차례 ‘이젝트’(Eject·탈출)를 선언하며 비상탈출 절차를 준비했지만, 실제로 탈출하지 못하고 끝내 순직했습니다.

전투기는 주택이 몇 채 있는 마을과 불과 100m 남짓 떨어진 곳에 추락했는데 민간인 피해는 없었습니다.

공군은 사고 직후 참모차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비행사고 대책본부를 구성해 정확한 피해 상황을 확인하고 사고 원인 규명에 착수한 상태입니다.

또 유족과 협의를 거쳐 부대장으로 장례를 치르기로 했으며, 빈소는 오늘 수원기지 내 체육관에 마련됐습니다.

영결식은 14일 오전에 열리며, 이후 고인은 대전현충원에 안장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