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49층 아파트 화재, 소화기 들고가 진압…고층 화재 대응력 시급
입력 2022.01.12 (23:28) 수정 2022.01.13 (05:49) 뉴스9(강릉)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12일) 춘천에서는 공사 중인 49층 높이 아파트에서 불이 났습니다.

강원도에서 가장 높은 아파트인데요.

불은 한 시간 반 만에 진화됐지만, 고층아파트 화재 대응 능력 확보가 시급한 과제로 부각됐습니다.

조휴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공사 중인 아파트 맨 꼭대기 층에서 하얀 연기가 계속 뿜어져 나옵니다.

외벽 일부는 까맣게 그을렸습니다.

불이 난 곳은 49층.

지상에서 160미터 지점입니다.

[건설현장 근로자 : "불났으니까 나오라고. 대피하라고. 그래가지고 다 튀어나왔지."]

불이 나자 진화인력 40여 명, 소방차 20여 대에 소방헬기 1대까지 출동했지만, 완전 진화까지 1시간 반이 걸렸습니다.

불이 난 아파트가 준공 전이라 스프링클러를 쓸 수가 없었습니다.

이 때문에, 소방대원들이 직접 소화기를 들고 올라가 불을 꺼야 했습니다.

[김진규/춘천소방서 현장대응단장 : "(소화기) 한 50대 정도를 가지고 올라가서 진압을 했고. 마침 바로 밑의 층 세대에서 수도에서 물이 나와가지고. 나오는 물하고 소화기를 이용해서 현장에서 화재를 진압을 했습니다."]

그렇다고 고가사다리차를 투입할 수도 없었습니다.

현재 강원도에서 가장 긴 사다리차는 원주에 있는데, 이 장비를 이용해도, 아파트 40층 높이, 120미터까지만 물을 뿌릴 수 있습니다.

이 높이 이상에서 불이 나면, 물을 옆으로 쏠 수 있는 헬기가 있어야 합니다.

그런데, 강원도에는 이런 소방헬기도 없습니다.

전부 산불을 끌 때처럼 위에서 아래로 물을 쏟아내는 장치만 달려 있습니다.

[정만수/강원도소방본부 종합상황실장 : "물을 담아 가지고 옥상에 임시 저수조를 만들거나 이러면 거기다가 이제 뿌려줄 수는 있어요. 작전상의 사실 실효성은 거의 좀 없는 경우가 많아요."]

이에 따라, 이번처럼 스프링클러를 쓸 수 없는 상황에 대비한 소방 장비 확충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KBS 뉴스 조휴연입니다.

촬영기자:최혁환·박영웅
  • 49층 아파트 화재, 소화기 들고가 진압…고층 화재 대응력 시급
    • 입력 2022-01-12 23:28:10
    • 수정2022-01-13 05:49:59
    뉴스9(강릉)
[앵커]

오늘(12일) 춘천에서는 공사 중인 49층 높이 아파트에서 불이 났습니다.

강원도에서 가장 높은 아파트인데요.

불은 한 시간 반 만에 진화됐지만, 고층아파트 화재 대응 능력 확보가 시급한 과제로 부각됐습니다.

조휴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공사 중인 아파트 맨 꼭대기 층에서 하얀 연기가 계속 뿜어져 나옵니다.

외벽 일부는 까맣게 그을렸습니다.

불이 난 곳은 49층.

지상에서 160미터 지점입니다.

[건설현장 근로자 : "불났으니까 나오라고. 대피하라고. 그래가지고 다 튀어나왔지."]

불이 나자 진화인력 40여 명, 소방차 20여 대에 소방헬기 1대까지 출동했지만, 완전 진화까지 1시간 반이 걸렸습니다.

불이 난 아파트가 준공 전이라 스프링클러를 쓸 수가 없었습니다.

이 때문에, 소방대원들이 직접 소화기를 들고 올라가 불을 꺼야 했습니다.

[김진규/춘천소방서 현장대응단장 : "(소화기) 한 50대 정도를 가지고 올라가서 진압을 했고. 마침 바로 밑의 층 세대에서 수도에서 물이 나와가지고. 나오는 물하고 소화기를 이용해서 현장에서 화재를 진압을 했습니다."]

그렇다고 고가사다리차를 투입할 수도 없었습니다.

현재 강원도에서 가장 긴 사다리차는 원주에 있는데, 이 장비를 이용해도, 아파트 40층 높이, 120미터까지만 물을 뿌릴 수 있습니다.

이 높이 이상에서 불이 나면, 물을 옆으로 쏠 수 있는 헬기가 있어야 합니다.

그런데, 강원도에는 이런 소방헬기도 없습니다.

전부 산불을 끌 때처럼 위에서 아래로 물을 쏟아내는 장치만 달려 있습니다.

[정만수/강원도소방본부 종합상황실장 : "물을 담아 가지고 옥상에 임시 저수조를 만들거나 이러면 거기다가 이제 뿌려줄 수는 있어요. 작전상의 사실 실효성은 거의 좀 없는 경우가 많아요."]

이에 따라, 이번처럼 스프링클러를 쓸 수 없는 상황에 대비한 소방 장비 확충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KBS 뉴스 조휴연입니다.

촬영기자:최혁환·박영웅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강릉)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