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소비자물가, 40년만에 최대폭 7%↑…3월 금리인상 탄력
입력 2022.01.13 (00:03) 수정 2022.01.13 (00:15) 국제
새해 들어서도 미국의 인플레이션이 심각하다는 지표가 나와 3월 금리인상 가능성에 한층 더 무게가 실렸습니다.

미 노동부는 지난해 12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월보다 7% 급등했다고 현지시간 12일 밝혔습니다.

지난 1982년 6월 이후 가장 큰 폭의 상승으로, 전월(6.8%)보다 상승폭이 더 커졌습니다.

다만 전월 대비로는 0.5% 올라 11월(0.8%)보다 오름폭이 둔화한 모습입니다.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월가의 전문가들은 12월 CPI가 전년 동월 대비 7%, 전월 대비 0.4% 각각 오를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전년 동월 대비 상승률은 시장 전망과 일치했으나, 전월 대비로는 전망치를 살짝 웃돈 것입니다.

변동성이 큰 에너지·식품을 제외한 근원 소비자물가지수는 전년 동월보다 5.5%, 전월보다 0.6% 각각 오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둘 다 시장 전망치를 0.1%포인트 상회했습니다.

주거비와 중고차, 식료품이 지난달 물가상승을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체 CPI에서 3분의 1의 비중을 차지하는 주거비는 전월보다 0.4%, 전년 동월보다 4.1% 각각 올라 2007년 2월 이후 최대폭 상승했습니다.

이날 수치는 코로나19 사태발 공급망 차질과 미 소비자들의 상품 수요 쏠림 현상으로 빚어진 인플레이션 사태가 최근 오미크론 변이로 더욱 심각해지고 있음을 시사합니다.

이미 부족 상태인 노동력 공급이 연말부터 시작된 오미크론 변이의 급증으로 더욱 줄어들면서 비용 상승을 부채질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기업들이 부족한 일손을 채우느라 급여를 올리면서 소득이 늘어난 가계의 씀씀이가 커지고, 상당수 기업은 불어난 인건비를 소비자들에 전가하면서 물가 상승의 악순환이 일어나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따라서 인플레이션 억제를 최대 과제로 천명한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이르면 3월 기준금리 인상을 시작할 것이라는 관측이 더욱 탄력을 받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미 소비자물가, 40년만에 최대폭 7%↑…3월 금리인상 탄력
    • 입력 2022-01-13 00:03:19
    • 수정2022-01-13 00:15:03
    국제
새해 들어서도 미국의 인플레이션이 심각하다는 지표가 나와 3월 금리인상 가능성에 한층 더 무게가 실렸습니다.

미 노동부는 지난해 12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월보다 7% 급등했다고 현지시간 12일 밝혔습니다.

지난 1982년 6월 이후 가장 큰 폭의 상승으로, 전월(6.8%)보다 상승폭이 더 커졌습니다.

다만 전월 대비로는 0.5% 올라 11월(0.8%)보다 오름폭이 둔화한 모습입니다.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월가의 전문가들은 12월 CPI가 전년 동월 대비 7%, 전월 대비 0.4% 각각 오를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전년 동월 대비 상승률은 시장 전망과 일치했으나, 전월 대비로는 전망치를 살짝 웃돈 것입니다.

변동성이 큰 에너지·식품을 제외한 근원 소비자물가지수는 전년 동월보다 5.5%, 전월보다 0.6% 각각 오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둘 다 시장 전망치를 0.1%포인트 상회했습니다.

주거비와 중고차, 식료품이 지난달 물가상승을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체 CPI에서 3분의 1의 비중을 차지하는 주거비는 전월보다 0.4%, 전년 동월보다 4.1% 각각 올라 2007년 2월 이후 최대폭 상승했습니다.

이날 수치는 코로나19 사태발 공급망 차질과 미 소비자들의 상품 수요 쏠림 현상으로 빚어진 인플레이션 사태가 최근 오미크론 변이로 더욱 심각해지고 있음을 시사합니다.

이미 부족 상태인 노동력 공급이 연말부터 시작된 오미크론 변이의 급증으로 더욱 줄어들면서 비용 상승을 부채질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기업들이 부족한 일손을 채우느라 급여를 올리면서 소득이 늘어난 가계의 씀씀이가 커지고, 상당수 기업은 불어난 인건비를 소비자들에 전가하면서 물가 상승의 악순환이 일어나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따라서 인플레이션 억제를 최대 과제로 천명한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이르면 3월 기준금리 인상을 시작할 것이라는 관측이 더욱 탄력을 받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