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소담 주연 ‘특송’ 박스오피스 1위 출발
입력 2022.01.13 (09:10) 연합뉴스
박소담 주연의 액션 영화 '특송'이 '스파이더맨:노 웨이 홈'을 제치고 박스오피스 1위로 출발했다.

함께 개봉한 할리우드 두 거장의 신작,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와 '하우스 오브 구찌'는 각각 3위와 6위에 올랐다.

13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전날 개봉한 '특송'은 3만7천여명(매출액 점유율 21.9%)의 관객을 모으며 일일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박소담은 '특송'에서 성공률 100%의 특송 전문 드라이버 은하 역을 맡아 고난도의 자동차 추격전과 맨몸 액션을 선보인다.

4주 연속 주말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한 '스파이더맨'은 2위로 한 단계 물러섰다. 2만5천여명(16.8%)의 관객을 더해 지난달 15일 개봉 이후 누적 관객은 670만명을 돌파했다.

'특송'과 함께 개봉한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첫 뮤지컬 영화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는 2만2천여명(14.6%)으로 3위,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구찌 창업자의 손자 마우리치오 구찌의 청부 살인 사건을 담은 리들리 스콧 감독의 '하우스 오브 구찌'는 1만6천여명(10.3%)으로 6위에 올랐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박소담 주연 ‘특송’ 박스오피스 1위 출발
    • 입력 2022-01-13 09:10:50
    연합뉴스
박소담 주연의 액션 영화 '특송'이 '스파이더맨:노 웨이 홈'을 제치고 박스오피스 1위로 출발했다.

함께 개봉한 할리우드 두 거장의 신작,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와 '하우스 오브 구찌'는 각각 3위와 6위에 올랐다.

13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전날 개봉한 '특송'은 3만7천여명(매출액 점유율 21.9%)의 관객을 모으며 일일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박소담은 '특송'에서 성공률 100%의 특송 전문 드라이버 은하 역을 맡아 고난도의 자동차 추격전과 맨몸 액션을 선보인다.

4주 연속 주말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한 '스파이더맨'은 2위로 한 단계 물러섰다. 2만5천여명(16.8%)의 관객을 더해 지난달 15일 개봉 이후 누적 관객은 670만명을 돌파했다.

'특송'과 함께 개봉한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첫 뮤지컬 영화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는 2만2천여명(14.6%)으로 3위,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구찌 창업자의 손자 마우리치오 구찌의 청부 살인 사건을 담은 리들리 스콧 감독의 '하우스 오브 구찌'는 1만6천여명(10.3%)으로 6위에 올랐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